‘Black Friday’, ‘Dev.D’ 등 볼리우드에서 문제작 전문 감독으로 유명한 아누락 카쉬압 감독의 2000년 데뷔작 ‘Paanch’가 8년만인 2011년에 빛을 보게 될 예정입니다.


 2000년, 40일이라는 단기간에 걸쳐 만들어진 이 영화는 거친 언어를 쓰고(참고로 인도에선 욕설을 특수음으로 처리 합니다) 폭력과 마약이 등장한다는 이유로 심의에서 거절당했고 2002년과 2003년에도 역시 마찬가지 이유로 거부되어 현재에 이르렀습니다.



 아누락 카쉬압이 직접 밝힌 심의 거절 사유

- 혐오스러워서 인도의 관객들에게 부적절한 영화임

- 마약 흡입 장면 등이 나와 인도의 관객들에게 부적절 

- 몽롱한 장면은 관객들의 눈의 피로를 높일 수 있음

- 이 영화를 보고 즐거워 할 이들이 없음. 



 Paanch(판치)는 숫자 5를 뜻하는 힌디어로. 다섯 명의 범죄자 친구들을 일컫는 말이기도 합니다. 영화는 마약 거래를 하는 이 다섯 주인공들의 범죄와 그로인한 몰락을 그리고 있는 영화로 부산국제영화제에 소개되기도 했습니다.




 당시 영화제나 비밀 경로 혹은 불법 다운로드 등으로 영화를 감상한 사람들의 말에 따르면 ‘아누락 카쉬압 감독의 대표작에는 못 미치지만 흥미로운 스토리와 데뷔작이라는 것이 믿겨지지 않을 정도의 놀라운 연출력을 보여주며 영화에 집중하게 만드는 흡입력이 있다’고 언급하고 있습니다.


 아누락 카쉬압 감독의 데뷔작에는 다른 영화인들이 지원 사격을 해줬는데 당시는 신인이지만 나중에 크게 되는 인물로 음악 감독이자 ‘카미니’등을 만든 감독 비샬 바드와즈가 대표적입니다. 또한 ‘Jaane Tu... ya Jaane Na’ 등을 만든 압바스 테레이왈라가 가사를 쓰고 ‘Satya’라는 걸쭉한 영화로 신세를 졌던 람 고팔 바르마 감독은 프로듀서를 맡을 예정이었지만 지원을 해 주는 선에서 그쳤다고 전해집니다.

 무엇보다 아누락의 정신적 지주였던 배우 케이 케이 메논은 이 영화 이후 ‘Black Friday’와 ‘Gulaal’ 등의 영화에 함께 하며 우정을 과시했죠.



 이 영화를 배급하는 프로듀서 투투 샤르마는 자신감에 가득차 있습니다.

“이제 이 영화가 빛을 볼 때가 온 것 같습니다.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시대와는 상관없는 작품이고 이제 아누락에게 잃어버린 시간을 돌려줄 때가 온 것 같다.”

 

영화 ‘Paanch’는 2011년 3월 개봉될 예정입니다.




신고
Posted by 라.즈.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