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lhi Belly

 

 

 

 


 ‘델리 벨리’는 2011년 발리우드 평론가들이 뽑은 영화중 세 번째로 랭크된 영화고 특출난 각본으로 올 해 상영작인 ‘한 번 뿐인 내 인생’ 등의 작품들을 제치고 각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작년 모 커뮤니티에서의 상영으로 이 영화를 먼저 접했는데, 당시 주변 사람들은 보편적인 소재로 이 영화가 우리나라에서도 먹힐 영화라는 평가를 했지만 나는 ‘뭐 저정도 가지고’ 하면서 콧방귀를 꼈다. 남들도 다하는 평범한 영화 인도영화면 괄목할 만하다고 생각하는 건지 당최 이해가 가지 않았다.


 물론 영화를 못 만든 것은 아니다. 몇가지 장점을 꼽아보자면, 영화를 약간 가이 리치 감독 스타일로 만들었지만 난입되는 인물을 최소한으로 줄였다. 범죄를 복잡하지 않고 단순하게 한 것은 영화를 단순하게 만든 역할을 한 동시에 이야기를 분산되지 않게 함으로써 안정성을 추구했다고 본다.


 2011년 자신의 역량을 실험해보고자 아미르 칸은 자신의 아내 키란 라오의 데뷔작 ‘Dhobi Ghat’에서는 인터미션을 없애고 이 영화 ‘델리 벨리’에서는 과감한 A등급(인도 등급 위원회 CBFC가 제정한 성인용 등급, 하지만 우리에겐 한 15세 관람가 수준이지만) 정책, 영어 대사라는 카드를 내밀었고 비평가들과 젊은 관객층의 호응에 힘입어 발리우드 A등급 시대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물론 이 점은 인정하지만 내가 보는 이 영화의 가치는 이정도다. ‘델리 벨리’를 보고 인도영화도 이제 글로벌한 정서로 갈 수 있겠다고 미소를 띠는 사람도 있겠지만 글쎄, 어디서든 볼 수 있는 영화를 만들면 굳이 인도가 아니어도 되지 않나? 물론 마지막의 아미르 칸이 나온 ‘I hate you (like I love you)’로 맛살라 장면을 찍는다 한들 그건 타인의 화풍을 개성 없이 그리고 인장만 자신의 것으로 쓴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생각이 든다.

 

 Verdict 웰메이드여도 양냄새 나는 인도영화는 정이 안가 ★★★☆

 

 

 

Posted by 라.즈.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