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몸이 안 좋아서 집에서 쉬면서 우연히(!) 'Shaitan'이라는 영화의 자막을 마쳤는데 그 영화의 제작자인 아누락 카쉬아프가 만들고, 그 영화의 주연이며 그녀의 부인이자 떠오르는 젊은 배우인 칼키 코츨린이 주연을 맡았던 'That Girl In Yellow Boots'에 관한 로저 이버트(Roger Ebert)의 평가가 있어 소개해 봅니다.

 

물론 그의 작가 성향은 맛살라 영화와는 다릅니다. 작가주의적이고 아트영화 계열에 가깝지요. (소위 이런 영화들을 패러렐 시네마라고 부릅니다만...)

 

이 영화 'That Girl In Yellow Boots'는 2010년 67회 베니스영화제 비경쟁 부문과 같은 해 토론토 영화제에서 상영된 바 있습니다. 인도에서는 작년에 개봉되었는데 평론가들의 평가는 좋았지만 흥행할 만한 영화는 아니었어요. 그래도 이런 영화들이 만들어지고 있다는 데 박수를 보내며 로저 이버트의 평을 올려봅니다.

 

원문은

 

http://rogerebert.suntimes.com/apps/pbcs.dll/article?AID=/20111214/REVIEWS/111219990/1005/GLOSSARY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That Girl In Yellow Boots ★★★☆

 

 

그녀는 수수께끼와도 같다.

 

뭄바이에 사는 백인 여성이며, 힌디어를 쓰고, 혼자 살며, 거의 웃지도 않고, 강박관념 같은 것에 사로잡혀 있다. 발음으로 보면 영국에서 자란 것 같아 관객들은 인도 혼혈이라는 걸 알 수 있다.

 

그녀는 전혀 본 적도 없는 그녀의 아버지로부터 "인도에 오거든 날 찾으렴"이라는 편지를 받는다. 하지만 그는 그에게 닿을 수 있는 그 어떤 단서도 주지 않는다.

 

 

아누락 카쉬아프 감독의 'That Girl in Yellow Boots'에서 우리는 주인공 루스(칼키 코츨린)를 따라 사람들이 미로처럼 늘어 선 인도영사관을 통해 인도로 와서, 이 부서 저 부서를 옮겨 다닌다. 영사관 직원이 하는 "여긴 왜 왔냐"는 말에 "인도를 사랑해서"라고 말하는 것이 그녀가 불법 취업을 한다는 의심을 피하게 할 순 없다.

 

 

그녀는 누추한 아파트에 살며 마사지일을 하며 근근히 먹고 살아간다. 원한다면 1,000 루피 짜리 '악수'서비스도 해 줄 수 있다.

 

남는 시간에는 그녀가 기억하기엔 너무 일찍 가족들을 버린 아빠를 찾는데 시간을 보낸다.

 

그리고 곁에는 그녀가 성관계는 커녕 '악수'도 안해주는데 자신이 남자친구라 착각하는 프라카쉬라는 음흉한 남자도 있다. 이 마약 중독자는 마약에서 벗어나고자 자신에게 수갑을 채워 라디에이터에 걸어둔다

 

중독자 프라샨트는 불쾌할 정도로 끝없는 집착하고 이유없이 그녀의 삶을 방해해서 그녀는 꺼지라고 말한다.

 

 

루스는 마르고, 시무룩해 보이는 미인이며, 긴 머리와 큰 입술을 가졌고 약간 아랫턱이 나와있는 여인으로 자신을 "벅스 버니와 줄리아 로버츠를 섞어 놓은 얼굴"이라고 묘사한다. 그녀가 아버지를 단순히 감정적인 이유로 찾는 것이 아니며 여전히 자기 언니의 자살에 대해 비통해 하는데서 우리는 어떤 내면의 분노같은 걸 느낄 수 있다.

 

그녀의 마사지 기술은 행복해지고자 하는 대부분의 손님들을 위한 건 아니다. 그녀는 여러 명의 단골을 상대하는데 그 중에는 자신의 신체를 보여주고 싶지 않아하는 사람도 있다. 그녀가 "어디를 봐야죠?"라고 물으면 그 손님은 "벽 보세요"라고 대답한다.

 

그녀가 손을 움직이는 동안에 머리는 벽을 향하고 얼굴에는 그 어떤 것도 드러나지 않는다. 즐거움도, 짜증도, 지루함도 말이다.

 

 

그녀는 가끔은 즐거워지려 노력한다. 단순히 맛사지만 받고자 하는 디바카(나세루딘 샤)라는 노인도 있는데, 그녀에겐 그를 만나는 게 행복이다. 대부분의 시간동안은 화가 나있고, 담배를 피우거나 도시를 구경한다.

 

이야기가 끝날 때 까지, 우리는 영화의 내용보다는 캐릭터를 이해하게 된다. 이야기의 끝은 즐겁지도 않고 또, 전형적인 방법과는 달리 우리를 놀라게 만든다. 칼키 코츨린은 그녀의 남편인 감독 아누락 카쉬아프와 함께 자신의 나이보다 많고 슬픔에 젖은 독특한 여인을 만들어냈다.

 

 

 

감독 아누락 카쉬아프

 

 

이 영화는 아누락 카쉬아프의 이 일곱 번째 장편영화로, 그는 인도에서 현재 성장하고 있는 독립영화의 기수로 불리고 있다. 나는 여러분이 찾고 있는 발리우드의 즐거운 면모와는 완전히 다른 시각을 가진 이 영화에서 희망을 느꼈다. 스물 여덟 살이라는 나이보다 더 어려보이는 코츨린은 프랑스인 부모를 두고 있고 카쉬아프와 일하기 전에는 런던에서 연기를 공부했다. 그들은 뭄바이라는 곳이 한 젊고 외로운 외국계 젊은이의 존재에 대해서 생각해 봤던 것 같다.

 

 

P.S.

 

 저도 작년에 이 영화를 봤는데 나쁜 영화는 아니었어요. 제 타입은 아니었다는...

 

 아마 인디영화나 작가주의 영화를 좋아하시는 분께는 괜찮게 다가올 듯 합니다. 저도 작가주의 계열의 영화를 잘 보지만 글쎄요... 언젠가는 저도 이 영화를 이해할 날이 오겠죠 ^^

 

 

 아누락 카쉬아프의 영화 'Dev.D'는 한 번 보시길... 일부 인도영화 팬들 사이에서는 '데브다스'와 비교해서 엄청 까였던 적이 있는데, 비난한 팬들 대부분이 샤룩 칸의 '데브다스'와 비교해서 흠을 잡았다는 것도 좀 아쉬웠고 (샤룩의 '데브다스'도 그 숱한 데브다스 중 한 편이건만...) 저는 Amit Tribedi의 음악과 인물들의 삶을 그려나가는 방식이 진솔해서 맘에 들더군요.

 

 

Posted by 라.즈.배.리



 볼리우드 개봉 영화평입니다.

 인도의 주요 언론 및 메이저 영화 전문 채널에서 제공하는 영화평을 제공합니다.


 이번 주 개봉작은 간디가 히틀러에게 보낸 두 통의 편지를 토대로 한 팩션 ‘Gandhi to Hitler’, 1980년대를 배경으로 한 청소년 영화 ‘Bubble Gum’, 인도의 명예 살인을 소재로 한 드라마 ‘Kaap’ 세 편입니다.



Gandhi to Hitler


감독 : Rakesh Ranjan Kumar

Starring

Neha Dhupia...... Eva Braun

Raghuveer Yadav...... Adolf Hitler

Avijit Dutt...... Mahatma Gandhi



* Synopsis *

 히틀러의 제국주의와 간디의 평화주의를 대조적으로 그린 영화로, 세계 제2차 대전, 간디는 히틀러에게 두 통의 편지를 보낸다. 처음 한 통은 히틀러의 전성기에 다른 한 통은 히틀러가 몰락하던 시기에.



Taran Adarsh(Bollywood Hungama)  너무 아마추어적이라 강렬함이 없다 

Karan Anshuman(Mumbai Mirror)  충격적일 정도로 엉망인 각본과 연출 

Nikhat Kazmi(The Times Of India)  간디즘과 독일 민족주의가 비교가 되나  ★★

Saibal Chatterjee(NDTV)  뭔가 요상하게 웃긴다 




Bubble Gum



감독 : Sanjivan Lal

Starring

Sohail Lakhani

Apurva Arora

Sachin Khedekar


* Synopsis *

 1980년 자메쉬푸르. 열네 살 소년 베단트, 인생에 가장 중요한 시기인 9학년에 들어선 이 소년에게 치명적인 사랑의 열병이 찾아온다.


Shubhra Gupta(Indian Express)  눈여겨 볼만한 캐스팅 그리고 진솔함  ★★★

Nikhat Kazmi(The Times Of India)  톡 쏘는 매력이 있다  ★★★

Taran Adarsh(Bollywood Hungama)  생의 아름다운 시절로 관객들을 데려간다  ★★★

Ankur Pathak(Rediff)  차진 연출력은 아니지만 번뜩이는  ★★★





Khap 



감독 : Ajai Sinha

Starring

Om Puri...... Omkar Chaudhary

Govind Namdev...... Daulat Singh

Manoj Pahwa...... Sukhiram

Uvika Chaudhary...... Ria


* Synopsis *

 인도의 북서지역을 이르는 말인 Khap. 이곳에는 마을의 전통에 반기를 드는 청년이 있다. 사랑하는 여인을 지켜내기 위해 마을의 편견과 싸우는 이 남자에게 마을의 사람들은 목숨을 위태롭게 하는 위협을 가한다.


Taran Adarsh(Bollywood Hungama)  진지하지만 와 닿지는 않는다  ★★

Karan Anshuman(Mumbai Mirror)  어이없는 발성으로 허튼 대사를 한다 

Nikhat Kazmi(The Times Of India)  폭력의 과잉  ★★

Shubhra Gupta(Indian Express)  무거운 주제를 놓고 역으로 행동한다 




Posted by 라.즈.배.리


 발리우드 개봉 영화평입니다.

 인도의 주요 언론 및 메이저 영화 전문 채널에서 제공하는 영화평을 제공합니다.


 이번 주 개봉작은 발리우드의 흥행 듀오 로힛 쉐티 감독과 배우 아제이 데브간이 만든 동명의 남인도영화의 리메이크작인 ‘Singham’입니다.




Singham 


감독 : Rohit Shetty

Starring

Ajay Devgn...... Bajirao Singham

Kajal Aggarwal...... Kavya

Prakash Raj...... Jaykant Shikre



* Synopsis *

 한 작은 마을에 근무하는 용맹한 경관 두라이 싱감.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불같은 성격의 소유자인 싱감은 조직폭력배 두목인 바하람과의 문제로 얽혀있다. 바하람은 정치적 연줄을 동원해 싱감을 진급시킨 뒤 다른 마을로 쫓아 보내려 한다.



Mayank Shekhar(Hindustan Times)  클리셰의 향연  ★☆

Taran Adarsh(Bollywood Hungama)  완벽한 맛살라 영화  ★★★★

Kaveree Bamzai(India Today)  살만 칸 없는 '다방 2'  ★★★

Rajeev Masand(CNN-IBN)  어디서 많이 본 장면들의 연속  ★★

Nikhat Kazmi(The Times Of India)  개념은 접어두고 볼 것  ★★★★



Posted by 라.즈.배.리

 볼리우드 개봉 영화평입니다.
 Bollywood Hungama의 Taran Adarsh,  Times of India의 Nikhat Kazmi, Filmfare, IndiaTimes의 영화 전문 채널에서 제공하는 영화평을 제공합니다.

 이번 주 개봉작은 ‘My Name Is Khan’의 카란 조하르가 제작을 맡고 두 청춘스타 임란 칸과 소남 카푸르가 주연을 맡은 로맨틱 코미디 'I Hate Love Story'입니다.


I Hate Love Story


감독 : Punit Malhotra
Starring
Imran Khan...... Jay Dhingra
Sonam Kapoor...... Simran Sharma


* Synopsis *
 볼리우드 멜로물의 제왕 비르의 조감독으로 있는 제이(임란 칸)는 사실 러브스토리를 싫어하는 영화감독 지망생. 한 편, 역시 비르가 촬영하는 영화의 스탭으로 있는 심란(소남 카푸르)은 일과 사랑 모두 성공하기를 원하는 여인, 두 사람의 인생은 촬영장의 안팎을 오가며 서로 얽히게 되는데


Taran Adarsh(Bollywood Hungama)  힌디 시네마가 젊어지고 있다  ★★★☆
Nikhat Kazmi(The Times of India)  내세울 건 없지만 꽤 볼만하다  ★★★
Rahul Nanda(Filmfare)  젊은 애들이 보여주는 샤룩-까졸 로맨스  ★★
Gaurav Malani(IndiaTimes)  그래봐야 결국 러브스토리  ★★
IANS  새롭진 않지만 노력한 흔적이 있다  ★★★




Posted by 라.즈.배.리

 볼리우드 개봉 영화평입니다.
 Bollywood Hungama의 Taran Adarsh,  CNN-IBN의 Rajeev Masand, Times of India의 Nikhat Kazmi, Hindustan Times, NDTV의 다섯 개의 영화 전문 채널에서 제공하는 영화평을 제공합니다.

 이번 주 개봉작은 볼리우드를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들과 젊은 배우들의 연기 경합이 돋보이는 정치 스릴러 ‘Raajneeti’입니다.


Raajneeti


감독 : Prakash Jha
Starring
Nana Patekar...... Brij Gopal
Ajay Devgn...... Sooraj Kumar
Ranbir Kapoor...... Samar Pratap
Katrina Kaif...... Indu Pratap
Manoj Bajpai...... Veerendra Pratap
Arjun Rampal...... Prithviraj Pratap
Naseruddin Shah...... Bhaskar Sanyal


* Synopsis *

 정치계에 뛰어든 프라탑 가문은 자신들의 목적을 이루기 위해 분열하고 그들의 조력자와 주변인들은 경쟁자들을 물리치기 위해 폭력마저 불사한다. 세상을 바꾸거나 리더가 되려는 이, 정치 가문에서 살아남기 위해 뛰어든 이, 정치적 욕망에 사로잡힌 사람들이 대선에 뛰어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Anupama Chopra(NDTV)  정치의 험한 면을 보여주지만 다소 영화적  ★★★

Rajeev Masand(CNN-IBN)  놀라운 연기와 흥미진진한 드라마. 강추!  ★★★☆
Mayank Shekhar(Hindustan Times)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배우들  ★★★
Nikhat Kazmi(The Times of India)  민주주의 만세에 대한 강력한 비판  ★★★★
Taran Adarsh(Bollywood Hungama)  프라카쉬 자 감독 이력의 정점이 될 영화  ★★★★



Posted by 라.즈.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