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타에 탄력 받은 라케쉬 로샨




 영화 제작자이자 톱 스타 리틱 로샨의 아버지로 알려진 라케쉬 로샨은 한 때 둘이 함께 찍어 대성공을 거둔 ‘크리쉬’의 속편을 항상 염두에 두고 있었는데요. 최근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대작 ‘아바타’를 보고 뭔가 느끼신 게 있나 봅니다. 한 번 들어볼까요,


“저는 LA에서 ‘아바타’를 봤습니다. 보는 내내 저를 잡아두고 ‘크리쉬’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게 만들더군요. 하지만 헐리웃영화와 경쟁할 만한 특수효과를 만드는 건 불가능하지는 않다고 생각해요. 속편의 제작비를 현명하게 써야겠죠.
 사실 ‘Kites’를 제작하고 지금까지 내 다음 작품에 대한 생각조차 안 하고 있다가 갑자기 다음 작품은 ‘크리쉬’속편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하지만 스크립트가 맘에 안 들면 생각이 바뀌겠죠. "


 한 편 관계자에 따르면 리틱 로샨은 ‘크리쉬’ 시리즈를 다시 하게 될 지는 의문이지만, ‘아바타’때문이 아니었다라도 헐리웃 영화에 도전할 만한 대작에 출연하고 싶다는 의견을 피력했다고 합니다.


 
2009년은 자국 영화 점유율이 80% 이상인 인도에 ‘2012’와 ‘아바타’라는 두 편의 영화가 침공해서 성공을 거둔 한 해였습니다. 과연 이 영화들이 볼리우드 영화계엔 어떤 변화를 줄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살만 칸 'Veer'는 조금 다른 장르의 영화




 
1월 22일 2000년대 인도 흥행역사를 새로 쓴 'Gadar'의 제작진이 함께 만든 영화 'Veer'의 주연을 맡은 살만 칸은 자신의 영화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우리는 시대극의 고정된 형식을 탈피했습니다. 다른 시대극에서는 보기 힘들었던 드라마와 코미디도 있습니다. 대사 및 언어는 현대적인데 아마 그 사람들이 정말 그런 말을 썼던 것 처럼 보일겁니다."


 한 편 영화 'Veer'에는 새로운 얼굴 자린 칸(Zarine Khan)이 여주인공 역을 맡고 있는데요, 살만은 그녀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우린 새로운 배우가 필요했고 어떤 배우가 적합한 지 알 수 없었습니다. 그런데 우연히 그녀를 슈바쉬 가이 감독이 지휘한 제 영화 ‘유브라즈’에서 만났죠.”


 
한 편, 살만은 자신의 여자친구인 카트리나 케이프와 자린 칸이 비슷한 외모라는 평가에 대해선 부인했습니다.


 
“코가 오똑하단 것 빼곤 다른데요.”


 
영화 'Veer'는 1월 22일 인도 전역에 개봉됩니다.



존 아브라함의 프로젝트에 들어 올 헐리웃 스타는?



 

 조금 지난 소식이지만, 현재 안무가 출신의 흥행감독 파라 칸과 존 아브라함이 함께 진행중인 프로젝트에 함께 할 헐리웃 여배우를 찾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현재 논의중인 스타는 스칼렛 조핸슨과 앤 헤더웨이로 현재 두 배우와 협의중에 있다고 합니다. 관계자가 인도로 와서 출연료 문제로 논의중이라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관계자에 따르면 국제적인 이미지를 내고자 하는 것으로, 요즘 관객들은 헐리웃 배우에 익숙하고 최근 악쉐의 쿠마의 '캄박트 이쉬크'같은 영화처럼 볼리우드에서 작업하는 사례도 많다고 전했습니다.


 
"Alien Sahib" 이라는 제목의 이 프로젝트는 언제 배우가 결정되고 촬영이 이루어 질지는 미지수입니다. 소식이 들어오는 대로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