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의 대형 DVD 배급업체인 Moserbaer가 EROS, Yash Raj, Big Pictures에 이어 인도시장내의 블루레이 배급을 선언하고 나섰습니다. 그 첫 타이틀로

A Wednesday

Fashion

Race

Rann




 이렇게 네 타이틀이 처음으로 배급될 예정입니다.

 
월드와이드는 UTV의 배급망을 탈 예정인데 Rann 같은 경우는 Studio 18에서 배급했던 영화라 어떻게 될지 모르겠습니다만 일단 이 네 작품이 먼저 출시 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Moserbaer는 기존에 DVD 타이틀에서 보여줬던 다음과 같은 것들을 해결하지 않으면 안 될 것입니다.


 
1. 제발 좀 짧은 오프닝

 
Moserbaer의 타이틀은 너무 긴 타이틀, 더구나 한 번도 아니고 재생할 때 마다 봐야하는 스킵도 용납하지 않는 저질플레이를 보여주고 있는데요. 블루레이에서도 똑같은 짓을 반복한다면 저 말고 다른 유저들이 용서하지 않을 겁니다.

 
2. 인터랙티브 메뉴의 완벽 추구

 
최근 Moserbaer에서 출시된 몇몇 타이틀에서 메뉴 부분에 오류가 나는 바람에 회사의 오프닝을 처음부터 다시 봐야 하는 불상사를 낳고 있습니다. 인터랙티브가 잘 된다면 이 레이블이 욕먹는 일은 좀 덜하지 않을까 합니다.

 
3. 자사의 로고 삽입 문제. 

 
인도영화의 최악점은 단연 블루레이 미디어에 조차 자사의 로고를 삽입한다는 점입니다.

4. 영화도중 자사 광고는 좀 빼시죠.

 
간혹 영화의 중요한 시퀀스간의 트랜지션때 마다 BUY MOSERBAER DVD 따위의 문구를 넣는데 기분 최악입니다. 그런 광고가 불법복제를 방지하기 보다는 오히려 정품을 구매하는 유저들을 배려하지 않는 망발이라고 보고 싶군요.

5. 소장가치를 떨어뜨리는 케이스 디자인



 
타이틀의 전면부의 20% 이상을 자사의 로고를 박는데 쓰고 있는데 정말 소장가치를 떨어뜨리는 행위입니다 위에 보여드렸던 자켓 디자인은 그나마 조금 그런 걱정을 덜어주고 있긴 하지만 완성된 버전이 아니라서 그리 안심할 수도 없는 듯 합니다. 

6. 가장 중요한 PQ-AQ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아.

 
EROS 출시 DVD가 계속적으로 유저들의 실망과 비난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블루레이 영화가 나오는 것 자체가 중요한 게 아니고 ‘어떻게’ 나오냐가 더 중점적으로 다뤄지는 시점에서 아직 인도영화의 블루레이 디스크는 그렇게 유저(볼리우드 팬뿐이 아닌 일반유저)들을 만족시킬 수 있는지는 의문입니다. 물론 최근 Moserbaer의 DVD타이틀의 PQ-AQ는 그럭저럭 쓸 만 하다는 평가를 내리고 싶지만 이번 건은 블루레이 디스크입니다. 

최근 출시되어 퀄리티 논쟁을 불러 일으킨 Wanted



 
EROS 블루레이가 욕을 먹는 이유 중 하나는 일반 DVD 화질 및 음질을 업스케일 한 것과 무슨 차이가 있는가에 대한 의문으로 이는 반드시 지양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이렇게 떠드는 것 보다 실제로 블루레이 출시된 디스크를 보고 평가하는 것이 더 중요한 일이겠죠. 하지만 성의 없는 태도로 제작에 일관하고 그 매체를 팔려 한다면 당연히 그것은 비난받아야 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출시되는 네 타이틀 모두 기대하고 있는 만큼 좋은 퀄리티와 유저들의 우려를 말끔히 씻어 줄 멋진 타이틀로 출시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관련 잡정보 >>
Moserbaer Coming Up Title ☞여기
blu-ray.com 관련 포스팅 ☞여기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