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한 마디가 얼마나 많은 상처를 주는지 모르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특히나 온라인상에선 말이죠.


 
예전에 제가 아는 어떤 분은 자신의 커뮤니티에서 오프 모임을 주선했는데 어떤 한 분이 덧글을 달기를,

“저 같으면 거기 안가겠네요. 서비스도 예전 같지 않고.”

 
물론 그(녀)가 한 말이 사실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미 벌써 다 차려놓은 밥상을 얄밉게 엎을 셈이었는지. 물론 우리는 그분의 얼굴을 보지 않았기 때문에 본심은 알 길이 없지만 최소한 우리는 그렇게 친하지 않은 이상 무표정하고 무감각하게 상대를 받아들인다는 것을 전제로 해야 한다. 그리고 상대방은 작은 것에도 민감할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하겠지요.

 
어깨를 툭 치며, ‘뭐 그런 걸 가지고 그래 소심하게~’ 따위의 말은 안 된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DVD 코너에서 웬 뚱딴지같은 소리인가 하시겠지만 다 이유가 있습니다.


 저는 인도영화의 블루레이 출시가 활발해지면서 유명한 블루레이 리뷰어 사이트인 blu-ray.com 의 인도영화 섹션에 자주 들어가곤 합니다. 그리고 그 곳에서 정보를 얻죠.

 그 중 가장 흥미로운 포스트는 바로 Upcoming, 즉 출시 예정에 관련된 사항으로 앞으로 출시될 인도영화들의 첩보를 알 수 있는 곳입니다.

 정보 제공자는 bollywood-bluray라는 이용자로 바로 동명의 영국의 DVD 판매 사이트의 직원들이 정보를 주고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Anil이란 직원이 thread(덧글)로 정보를 주었는데 어느 날 한 이용자가

“너희의 그런 거짓말 알고 싶지 않다. 다시는 쓰지 마라.”고 언급했고 화가 난 탓인지
“다시는 쓰지 않겠다.”고 언급하고 활동을 중단하는 것 같더니, 이번엔 Swami란 직원이 같은 포스팅을 하고 또 다른 이용자가 똑같은 발언을 했고 bollywood-bluray측은 이제 그 어떤 정보도 주지 않을 전망입니다.

 많은 이용자들이 bollywood-bluray측을 옹호하고 나섰는데 이 사건을 보는 제 심정역시 착잡하기만 합니다.

 사실 현재 볼리우드의 블루레이는 기술적인 문제, 용량의 문제, 워터마크 등의 여러 가지 문제를 안고 있고 가능성만큼이나 어느 정도의 문제를 안고 출발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미국 주류 블루레이 출시사 만큼의 인프라 구축이 아직은 안 되어 있다는 뜻일 것입니다. 그러다 보니 실제 블루레이 출시에 관련한 사항이 딜레이가 되고 따라서 정확한 출시일을 주기엔 약간 무리가 있다고 봅니다.

 결국 업자 측에 있는 bollywood-bluray쪽에서 이용자의 니드(need)가 있으면 일일이 배급사에 연락을 걸어 blu-ray.com측에 정보를 주는 방식을 택하고 있는데 아무리 회사 측에서 정보가 나왔다고 하더라도 그것이 정확할거란 보장은 없다고 봅니다.

 물론 정확한 정보를 주는 것도 좋겠지만 정확하지 않은 이야기는 단순히 떡밥에서 그칠 문제는 아닌 것 같습니다. 아무도 날씨가 틀렸다고 기상 캐스터를 욕하지는 않습니다.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정확한 정보가 아니면, 이른바 첩보라 할 수 있는 안내는 해 줄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시는가요?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로느

    라즈님,,일기예보 틀리면 기상 캐스터는 몰라도 기상청은 욕하던데요..
    제 생각에 "거짓말 따위 듣고 싶지 않다"고 글 올린 이용자는 아마도 그 정보를 철썩같이 믿고 낭패를 본 경험이 있는 것이 아닐까요? 그렇지 않고서야, 그런 비난글을 올리는 것은 좀.. (피해를 본게 아니라면 자기만 안 읽으면 그만이겠죠)
    제가 그 사이트 분위기는 잘 모르겠지만, 정보를 주시는 분도, 이 정보는 정확한 정보는 아닐 수 있다라고 미리 알려주고
    정보를 올린다면,, 없는 것 보담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요즘은 정보의 홍수라서 얼마나 정확한 정보를 얻느냐가
    관건이 되고 있지만, 그쪽 정보가 기근 상태라면,, 정확성은 둘째치고 정보 자체에 목마를 수 있을 것 같아요..

    2010.03.09 22:20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가 하고 싶은 바를 잘 이해해 주셨네요
      맞습니다. bollywood-dvds가 판매업자의 신분을 하고 있긴 하지만 그저 정보 제공자에 지나지 않고 비난은 정보를 제공한 회사측에 돌아가야 할 것 같아요.
      솔직히 인도영화 자체가 헐리웃과 비교해서 타이틀 출시가 그렇게 원활한 편은 아닙니다. 요구는 높지만 그만큼 제대로 공급이 원활이 이뤄지지고 있진 않아요.
      분위기를 보면, 문제의 발단이 된 사람은 그냥 상처 되는 말도 아무렇지 않게 하는 키보드 워리어 수준이었습니다. 실제로 그런 비난을 한 사람은 정말 사연이 있다면 디테일하게 씁니다.
      아무튼 여러가지 문제점도 많고 애로사항도 많은 동네에요.

      2010.03.10 13:30 신고 [ ADDR : EDIT/ DEL ]
  2. 솜사탕

    흠...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 여럿 죽겠네요.
    정확하지 않든 어떻든 간에
    정보를 주는 것만으로도 감사한 거 아닌가요?
    하는 말마다 다 거짓이었다면 문제가 있지만
    그게 아니라면 내가 모르는 정보를 알게 해주는 건데..감사하게 생각해야 맞는거라고 생각됩니다.
    괜히 제가 착찹해지네요. ;;

    2010.03.11 14:48 [ ADDR : EDIT/ DEL : REPLY ]
    • 정보 제공자가 의도적으로 거짓말을 한 게 아니라
      소스 자체가 불확실성을 띄고 가는 것이 문제였죠.
      그래서 저도 일기예보와 기상캐스터의 관계로 본 거구요.
      일단 뭐 정보가 확정되면 저는 그저 지를 뿐이지만요. ㅋ

      2010.03.12 05:2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