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개봉한 ‘아쉬람(Water)’에서 과부촌의 한 고참 할머니는 쫀듹쫀듹한 굴랍자문이 그렇게도 먹고 싶다고 어린 과부 소녀에게 눈물을 글썽이면서 말합니다. 둘이 먹다 하나가 죽어도 모른다는 말처럼 결국 할머니는 과자를 먹고 세상을 떠나게 되는데!

  그럼 과연 그 놈의 굴랍자문이란 대체 무엇일까요.

쭈이야 ㅠ.ㅠ 나, 굴뢉쟈문 하나만 쭈이야...



  2월 달쯤에 있던 'What's Your Raashee?' 블라인드 시사 때 어떤 분께서 라즈님의 굴랍자문은 쵝오라고 말씀하셨지만 부끄러운 사실은 그것은 진정한 굴랍자문이 아니고 그저 요리당으로 떡칠한 미니 도넛일 뿐 이라는 사실입니다.

 그렇다면 진정한 굴랍자문은 무엇일까요.

라즈가 만든 사기 굴랍자문. 일명 사기자문



 해답을 찾기 위해 저는 사실 한 달 전 영등포에 위치한 E 음식점을 찾아 갔습니다.

 사실 인도 음식점 탐방기를 위해 가려 했으나 사정이 여의치 않아 포기했었던 곳이었는데 일단 전 그 곳에서 굴랍자문을 시켰습니다. 그 굴랍자문은 약간 우유맛과 시나몬 향이 적절히 배합되어 있었습니다. 빵 내부는 시럽이 촉촉이 스며들어 매우 단 맛이 났습니다.


E 음식점에서 팔던 굴뢉쟈무-운




 일단 네이버 등을 통해 굴랍자문을 찾아보면 본 과자는 치즈 볼이라는 이름으로 명명이 되어있는데 그도 그럴 것이 분유와 치즈를 잘 반죽한 동그란 도우를 미니 도넛처럼 튀겨내 약간은 과일 맛이 나는(E 음식점의 경우 열대과일인 리치 맛이 살짝 났는데...) 시럽에 잘 재워서 파는 그것이 바로 진정한 굴랍자문인 것인데 2월 달에 맛보신 분들은 그저 막 만든 밀가루 도우에 요리당이 그것도 안까지 잘 스며든 것이 아닌 도넛 밖에서 살짝 묻어난 것을 드신 것이랄까요.

 대개 파는 가격은 서 너 개가 나오는 인도 음식점에선 3천 5백 원 정도에 파는데 4천 원 정도면 해외 식료품을 파는 마트에서 스무 개 들이 짜리 한 캔을 살 수 있습니다. 물론 진짜 인도에서 파는 굴랍자문은 500원어치면 그 정도는 먹을 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한 편 믹스의 경우는 3,500원 정도 하고 있습니다. 이 제품으로 시중에 파는 굴랍자문 사이즈의 도넛을 스무 개 정도 만들 수 있으니 어찌보면 시간과 돈을 절약하는 의미에서 그냥 완제품을 사는 것이 나을 수도 있겠습니다만 그렇게 사먹기만 한다면 인도요리의 대중화를 겨냥해 만든 이 코너가 쓸모가 없겠죠.


 4월 11일 'Jab We met' 상영회를 겨냥해 만들어 볼 이번의 굴랍자문은 최대한 완제품의 맛에 가깝게 다가가고자, 우선 도우를 만들 때 물 대신 우유로 반죽을 할 예정이며 시나몬과 아몬드 가루를 약간 첨가하고, 완제품이 그랬던 것 처럼 약간 과일맛이 든 시럽의 맛을 내기 위해 리치 과일 시럽을 추가해 요리당을 원래의 끈적한 상태가 아닌 약간은 걸쭉하게 만든 뒤 30분 이상 시럽에 재어 굴랍자문 도우 안에 시럽이 스며들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제 목표입니다.

이것이야말로 진정한 굴랍쟈문의 쵹쵹한 속알딱지.



 그런데 이게 먹힐지는 그 아무도 모릅니다. 혼자 하고 혼자 만족하는 요리가 될 것이라면 시작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우허허허허


* Reference
 네이버 지식인
http://kin.naver.com/qna/detail.nhn?d1id=8&dirId=80202&docId=110185917&qb=6rW0656N7J6Q66y4&enc=utf8&section=kin&rank=1&sort=0&spq=0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E

    홋... 이번 주말에 먹게 되는건가요 기대 되네요 *.*
    (저에요...저... ㅋㅋㅋㅋㅋ?) 화이팅입니다!!!

    2010.04.07 22:32 [ ADDR : EDIT/ DEL : REPLY ]
  2. 안녕하세요 라즈배리님.
    우선 인도영화에 대한 전문적인 블로그를 운영하심에 대단하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저 같은 잡블로거는 감탄 스러울 분입니다.
    부디 멈추지 마시고 블로그 운영을 잘하시어 많은 분들이 볼리우드의 작품에 대해
    더많이 알고 쉽고 접할 수 있도록 더 많은 팬들이 함께 커뮤니티를 이룰 수 있는 그런
    블로그가 되기를 바라며 자주 찾아오도록 하겠습니다.

    2010.04.07 22: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비밀댓글입니다

    2010.04.07 23:27 [ ADDR : EDIT/ DEL : REPLY ]
  4. 새로운 꼭지를 내셨군요~ 라장금~같습니다 ^^
    저같은 비전문가를 위해 이런거 자주 선뵈주심이 좋은줄로 아뢰오...
    인도의 스위트는 정말 질색하겠든데 약간 겉이 경단재질인 어떤 단거는
    정말 먹으면 정수리를 내리찍는듯한 단맛이.. 이름도 알고싶지 않아요 ㅠ_ㅠ
    (그래도 밧찬옹이 먹으니까 델리6 맘두의 스윗은 좀 궁금... 후다닥)

    2010.04.07 23:51 [ ADDR : EDIT/ DEL : REPLY ]
    • 맘두의 스윗은 질레비라는 겁니다
      아 그 델리 6에 나오는 쓰레기 치우는 아가씨 이름은 잘레비(하지만 의외로 의도적이었을 수도)
      그것도 도전 대상에 있습니다만 이번주는 굴랍이만...
      암튼 맛의 신세계로 훌러덩 떠나보아요~

      2010.04.08 00:28 신고 [ ADDR : EDIT/ DEL ]
  5. 사와리야

    음..인도에서 스위티 샀을때 먹어본거 같애요..
    설탕물에 쩔어 있었다는...
    전 버터 스위티가 더 맛났던거 같네요..

    2010.04.12 23:07 [ ADDR : EDIT/ DEL : REPLY ]
  6. 쩐쩔

    이런걸 만들어 드세요? 정말 장금이 2호셨군요. ㅋㅋㅋㅋ 좋은데요?
    제가 굴랍자문을 좋아해요. (그래서 뭐 해달라는건 아닙니다만 ㅋㅋㅋㅋ 해주시면 먹고요?! ㅋㅋㅋ)
    국내에선 비싸서;; 사먹기를 중단했습니다. 원래 단 음식을 좋아하기도 하고, 속이 틀어가는 느낌의 단맛이
    무척 매력적인 음식이죠. 길거리에서 갓 튀겨낼때 입속에 쏙 넣으면 입이 지글지글하면서 달짝지근한것이 ㅋㅋㅋ
    정말 중독성이 최곱니다. 그리고 건강에도 해로울것 같은 느낌이 팍팍 들고요. ㅋㅋㅋ

    2011.07.08 15:3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