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7일 배우 프리얀카 초프라가 뭄바이의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세계적인 의류 브랜드인 리바이스의 ‘Change your World’ 캠페인 행사에서 현재 촬영 중인 'Saat Khoon Maaf'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말하기엔 조금 이르지만 'Saat Khoon Maaf'는 꽤 독특한 영화가 될 거에요.”

비샬 바드와즈가 감독을 맡은 이 작품은 2009년 비평과 흥행에 성공했던 영화 ‘Kaminey’이후 프리얀카 초프라와의 두 번째 작업입니다. 영화에서 프리얀카는 일곱 번 결혼하는 복잡한 사연을 가진 여인으로 출연하는데요.

 

“저는 비샬이 인도에서 가장 능력 있는 작가 중 한 명이라고 믿고 있어요. 때문에 그와 다시 한 번 함께 작업하는 건 막대한 기회죠. 그가 나를 믿고 있다는 걸 보여줬을 땐 긴장되고 걱정도 됐어요.”

영화 'Saat Khoon Maaf'는 비샬의 2007년도 작품 ‘Blue Umbrella’의 작가였던 러스킨 본드의 소설 'Susanna's Seven Husbands'를 각색한 작품으로 나세루딘 샤, 존 아브라함, 이르판 칸 등의 서로 다른 색깔을 가진 배우들이 출연합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력질주

    프리앙카 홧팅!!! ^^ 일곱번 결혼하는 캐릭터라~~ ㅋㅋ

    2010.04.14 10:10 [ ADDR : EDIT/ DEL : REPLY ]
    • What's your raashee? 라는 영화도 생각나고...
      프리앙카양보다 사실 감독님을 믿기 때문에 기대 만빵입니다.

      2010.04.13 19:1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