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히드 카푸르. ‘Paathshala’에서의 역할은 3-40분 정도.

 


 인도의 교육 시스템에 대한 비판적인 이야기를 다룬 영화 ‘Paathshala’에 출연한 샤히드 카푸르는 이 영화에서 특별 출연보다는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3-40분 정도의 조연을 맡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샤히드는 “사회적으로 의미가 깊은 작품이며 이 나라(인도)의 교육 시스템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영화이다. 나는 상당히 감성적인 사람인데 영화를 보면서 눈물을 쏟았다.”며 아미르 칸의 영화 ‘따레 자민 빠르(지상의 별들처럼)’을 언급해 다소 비교가 되는 작품임을 은근히 내비췄습니다.

 

영화에는 샤히드 카푸르 외에 최근 살만 칸의 ‘Wanted’에 출연해서 인기를 얻고 있는 아예샤 타키아 아즈미, 연기파 배우 나나 파테카 등이 출연하고 있습니다.

 

당초 개봉은 2009년을 목표로 했지만, 월드와이드 배급을 EROS가 맡게 되고(인도내 배급은 Big Pictures) 제작자 측에서도 2010년 초에 개봉하는 것을 원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야 악타르 다시 동생을 주연으로.

 


‘Luck by Chance’라는 놀라운 데뷔작을 보여준 조야 악타르 감독은 29일 동생인 파란 악타르(영화 ‘돈’의 감독이자 ‘락 온!’의 주연배우)를 또 한 번 주연으로 세우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3명의 남자가 스페인을 여행하면서 겪는 이야기를 담은 로드무비로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또한 조야는 다른 프로젝트에서 주연 배우인 남자 배우를 고르고 있는데 임란 칸-란비르 카푸르가 아닌 아베이 데올과 아르준 람팔로 고려중이라는 보도가 전해진 바 있으나 영화의 구체적인 틀은 잡히지 않고 있습니다.

 

 

에믈란 하쉬미, ‘Tum Mile’는 ‘Jannat’보다 강하다

 



 내는 영화마다 히트를 기록하는 볼리우드의 다크호스 에믈란 하쉬미가 주연하고 올 11월에 공개되는 볼리우드에선 드문 재난영화 ‘Tum Mile’의 에믈란 하쉬미가 자신의 영화 ‘Tum Mile’를 언급했습니다.

 

“예전에 관객들이 좋아했던 내 영화에서 나는 어두운 역(특히 지하세계)을 많이 맡았는데 이번엔 밝은 역이다. (‘Tum Mile’는)상당히 드라마틱한 영화고 감동적인 영화다. ‘Jannat’보다 더 말이다.”

 

영화 ‘Tum Mile’는 사랑했지만 성격차이로 헤어지고 훗날 뭄바이에서 재회하지만 예기치 못한 홍수를 겪는다는 로맨스와 재난이 함께 있는 영화라고 합니다.

감독은 ‘Jannat’을 만든 쿠날 데쉬무크. 에믈란의 상대역은 ‘랑 데 바산티’의 소하 알리 칸이 맡고 있습니다.

 

 

아미르 칸의 간섭

 


 올 12월 25일 인도 전역에 개봉 예정중인 ‘3 Idiots’에서 아미르 칸은 잠시동안 연출가와 배우들을 불편하게 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졌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공동 주연인 샤르만 조쉬가 영화속에서 실제로 더 많은 역할을 맡게 되는 것에 대해 불만을 가지고 두 배우 사이의 잠시간의 파워게임이(라기엔 아미르가 강하긴 하나 어쨌든) 있었고 아미르는 연출에 간섭하고 편집실에 기웃거리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잠시동안, 아주 잠시간 말이죠.

 

 

아미타브 밧찬 3D 애니메이션 산업에 발을 들이다

 


 프리아다산이 연출하게 될 3D 애니메이션 사업에 Big.B 아미타브 밧찬이 지원하겠다고 나섰는데 목소리 배역이 될 지 프로듀서가 될 지는 확실하게 확인된 바는 없습니다. 한국, 중국, 필리핀 3국이 아웃소싱에 참여합니다.

 

 

‘Rock On!’ 팀, 이번엔 헐리웃으로

 


 감독 아비쉑 카푸르, 프로듀서 리테쉬 시드와미, 파란 악타르 세 사람이 헐리웃에서 반전(反戰)영화인 ‘Sid’라는 프로젝트를 맡았다고 전했습니다.

이미 파란 악타르는 비교적 저예산으로 ‘Lakshya’라는 영화를 통해 이미 반전영화를 만든 바 있습니다. 아미타브 밧찬, 리틱 로샨, 프리티 진타가 출연한 이 영화를 통해 비평적인 성공을 거둔 바 있는데요. 보도를 통해 ‘Sid’는 ‘Lakshya’와는 다른 영화가 될 것이라 밝혔습니다.

또한 헐리웃 영화인 만큼 헐리웃 스타를 기용할 생각(그것도 A급 스타)이라고 하는데 어떤 배우가 그들의 프로젝트에 사인을 할 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존 아브라함 버럭!

 


 최근 ‘Blue’를 만든 안소니 드수자 감독이 ‘Blue 2’에서는 존 아브라함과 함께 일할 것이고 ‘Jannat’으로 데뷔한 소날 초한의 상대역으로 등장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갔고 이를 본 존은 이성을 잃고 화를 냈다고 그의 측근이 전했습니다. 이에 덧붙여,

 

“나는 그 감독을 알지도 못하며 프로젝트에 대해 그 어떤 이야기도 들은 바 없다.”고 전했습니다.

 

한 편 존 아브라함은 ‘파트너’ 등의 코미디 영화를 만든 데이빗 드반 감독의 신작 ‘Hook Ya Crook’에서 교도소 간수로 출연하고. 영화는 11월 말 개봉을 앞두고 있습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