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쉬 초프라. 부산에 이어 뭄바이에서도 공로상을 수상했다.




라니 무케르지



영화인 악타르 집안




영화인 고바리커 부부





아누시카 샤르마. '랍 네 바나 디 조디(신이 맺어준 커플)' 이후 꽤 오래 쉬고 있다.





감독이자 시나리오 작가인 폴 슈레이더. 이번에 영화제에서 특별전이 열린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