헐리웃에 진출하는 또 한 명의 스타



 매력녀이자 건강미인인 비파사 바수가 ‘미션’ 등의 영화를 만든 감독 롤랑 조페 감독의‘Singularity’에 캐스팅 되었습니다. 내용은 아직 밝혀지지 않은 이 작품에서 비파사는 조쉬 하트넷의 상대역을 맡았다고 합니다.




샤히드 카푸르 , 미라 네어 차기작에 파키스탄인으로 변신



 파키스탄 소설가인 Mohsin Hamid의 “The Reluctant Fundamentalist”라는 작품을 파키스탄에서 촬영하기로 결정.

 샤히드는 대본에 매우 만족해 출연을 결정하기로.


 

 비드야와 라니는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아

 여배우 사이에서의 평화는 언제 이루어질까요. 영화 ‘No One Killed Jessica’에 출연한 두 연기파 배우 비드야 발란과 라니 무케르지는 신경전 때문에 촬영장에서 말도 잘 안나눴다고 하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프로모션은 함께 다닐 예정이라고 하네요.



 쥴리아 로버츠... 사실이었구나~ 

 최근에 우리나라에도 소설을 원작으로 만든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가 개봉했죠. 극중에서 쥴리아 로버츠는 인도여행을 떠났는데요. 언론에서 노이즈 마케팅을 위해 거짓으로 쥴리아 로버츠의 진짜 힌두교로 개종했다고 거짓으로 꾸민 줄 알았는데 사실이었습니다. 죄송합니다. 새삼스러운 소식이지만 정말 저는 믿지 않았거든요.




세 명의 칸 소식

 

 

 아미르 칸 자신의 영화 ‘Dhobi Ghat’가 대중적이지 않을 것 같아 고민하고 있습니다. 

 아미르는, 이 영화가 대중적이기 보다는 감성적인 관객들을 위한 영화라고 이야기했는데요, 영화 ‘Dhobi Ghat’는 바로 아내인 키란 라오가 각본을 쓰고 감독으로 데뷔하는 작품으로 최근 토론토 영화제에 상영되어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바 있습니다. 


 영화는 UTV의 배급으로 1월 16일에 개봉될 예정인데요. 그래도 아미르에게 긍정적인 것은, 바로 진지한 주제임에도 큰 성공을 거두었던 아미르 칸의 영화 '랑 데 바산티'역시 1월에 개봉했다는 사실. 영화가 좋으면 관객은 극장을 찾는 법이랍니다. 



 살만 칸, 'London Dreams'를 함께 작업했던 타밀스타 아신과 함께 내년에 함께 영화 촬영에 들어갑니다. 하지만 아신은 일전에 세 번이나 함께 출연하는 것을 고사했다고 전하는데요. 그 역에는 프리얀카 초프라가 들어갈 예정이었다고 하네요.


 카란 조하르의 절친 샤룩 칸은 카란 조하르의 토크쇼 ‘Koffee with Karan’의 대미를 장식하게 될 것이라고 전함. 샤룩 칸 영화 관련 소식을 전해드리면,‘DON 2’엔 왕년의 스타 라비나 탄돈 역시 까메오로 출연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 한 편 2011년 상반기에도 샤룩을 못 보는 안타까운 소식입니다. 


 영화 'Ra.One'이 6월에서 2011년 디왈리 시즌으로 개봉을 옮길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대부분 인도영화의 스케쥴이 당겨지기보다는 미뤄지는 경우가 많아 긍정적인 기대를 하긴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 임란 칸 유부남 된다.


 볼리우드의 또 한 명의 칸이 되고 싶어하는 청춘스타 임란 칸 군이 품절남에 이어 유부남의 길을 걷게 되는데요. 역시 신부는 여자친구인 아반티카양. 그런데 무슬림인 임란과 힌두교인인 아반티카의 문제가 걸려있어, 일단은 '법적으로' 부부를 먼저 선언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어이 친구 결혼 너무 이른 거 아냐? 인생은 짧다구 ㅎㅎ


 

Golmaal 3


 영화 ‘Golmaal 3’가 첫주만에 전 세계적으로 115 Crores의 수익을 거둬들이면서 당당히 디왈리 시즌의 강자가 되었는데요. ‘Golmaal 3’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로힛 쉐티 감독은 자신의 페르소나 아제이 데브간과 함께 찍을 작품으로 타밀영화인 ‘Singam’을 선택했다고. 이 영화엔 또한 아비쉑 밧찬이 출연하게 될 예정이라 합니다..


‘Golmaal 3’의 투샤 카푸르가 신부감을 찾고 있다고 합니다.


 그가 이상형으로 생각하는 여인은 바로 친척누나인 까리나 카푸르 같은 스타일이면 좋다고 합니다.




리틱 로샨과 살짝 관계없는 리틱 로샨 영화이야기



 영화 ‘Guzaarish’는 표절문제로 기소가 되었는데 Dayanand Raajan이라는 작가가 자신의 작품 ‘Summer Snow’라는 작품을 표절했다고 항의.


 아 그리고 리틱 로샨이 말라리아 증세를 보이고 있다는 속보도 들어왔네요. 

 정말이라면 빨리 쾌차하기를 빕니다. 우리나라의 리틱 팬들이 기도하고 있을거에요 ^^


 아비쉑 밧찬의 질투

 이미 전해진 소식이지만 카란 조하르가 제작하는 영화 ‘Agneepath’ 리메이크 프로젝트, 원작의 주연은 바로 아미타브 밧찬인데요. 카란 조하르 측이 아미타브의 아들인 아비쉑 대신 리틱 로샨을 주연으로 내세우자 아비쉑 밧찬이 약간은 질투를 하는 분위기라고 하네요. 

 하긴 자신과 단짝인 부인 아이쉬와리아 라이가 리틱과 잘 어울린다는 것도 질투라면... 

 

 Tees Maar Khan 이야기


 영화 ‘Tees Maar Khan’은 미국영화 ‘After the Fox’라는 작품을 카피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사실 영화 ‘After the Fox’는 영국-이탈리아의 합작 영화로 ‘자전거 도둑’을 만든 비토리오 데 시카의 블랙 코미디로, 영국의 명배우 피터 셀러스가 출연한 작품인데요, ‘After the Fox’의 내용은 범죄자 알도 바누치가 금을 밀수하기 위해 영화감독으로 위장하고 밀수 지역에서 벌이는 에피소드를 그린 내용입니다.

 한 편, 카트리나 케이프가 프로듀서로 변신합니다. 바로 자신의 동생인 이사벨 케이프의 데뷔를 위해 발벗고 나섰는데요. 가족애는 눈물겹지만 너무 가족화 되어가는 볼리우드 식상해요.

 

 파라 칸 감독은 사실상 ‘Tees Maar Khan’에 까리나 카푸르를 출연시키기를 원했다는 이야기도 전해지고 있습니다. 사실인지는 모르겠지만 과연 어떤 영화가 나왔을지...

 오늘은 여기까지입니다. 다음에 더 즐거운 소식 가지고 찾아오겠습니다. 그럼~



Posted by 라.즈.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