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ri.Desi Net 시즌 1 클로징 두 번 째 시간으로 올 해 볼리우드에서 멋진 포스터를 보여준 영화 열 편을 모아봤습니다.

 인도는 영화 시장이 큰 만큼이나 그 마케팅에 있어서도 다양하고 체계적인데요. 포스터아트 역시 무시할 수 없습니다. 올 해 개인적으로 가장 눈길을 끌었던 열 편의 영화의 포스터를 소개해드리는 시간을 가져볼까 합니다.


 * ABC 순서대로 소개되며 클릭하시면 큰 포맷의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332 Mumbai To India


 영화 332는 일단 332번을 아라비아 숫자 대신 힌디어로 표기한 것부터 인도 밖 지역의 사람들의 시선을 끌어당기는데요. 마치 사건의 스냅샷과 같은 사진에 인물 없이 총만 드러내면서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합니다.

 

*그 밖의 다른 포스터 보기




Guzaarish


 산제이 릴라 반살리 감독이 얼마나 미학적인 욕심이 많고 영화 ‘Guzaarish’가 그런 의도를 반영하고 있는지는 포스터만 봐도 알 수 있습니다. 단순한 인물 중심의 포스터지만 회색의 차가운 배경과 검은 톤의 의상, 리틱 로샨이나 아이쉬와리아 라이의 슬프고 쓸쓸한 표정으로 영화의 대략적인 분위기를 포스터를 향해 느낄 수 있습니다.

 


*그 밖의 다른 포스터 보기



 

Help


 영화 ‘HELP’의 포스터는 등장인물과 영화에 등장하는 주요한 사물들을 잘 배치하면서 동시에 영화의 타이틀인 'HELP'를 구성하는데 포스터의 느낌 자체는 좋고, 공을 들이는 정도는 아니었지만 포스터 디자인을 위해 유사한 현대미술을 이용하는 기지를 보였다는 점에서는 높은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그 밖의 다른 포스터 보기

 



Khelein Hum Jee Jaan Se


 볼리우드 영화 포스터가 우리 영화의 포스터보다는 높은 수준을 자랑하고 있지만 버릴 수 없는 공통점 하나가 있다면 배우 중심의 포스터를 구성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한 가지 이해할 수 있는 것은 바로 볼리우드 영화는 크레딧에서 배우가 배제되고 대부분의 포스터에서 배우의 이름이 대표적으로 나타나지 않기 때문이죠.


 영화 포스터 사이트 IMP Awards에서는 The Bravest Poster라는 부문의 수상을 하는데 대부분 톱스타들이 출연하지만 톱스타의 모습을 철저히 배제한 티저 포스터들이 이 상의 후보에 오르는데요. 볼리우드 영화 포스터에 이런 부문이 있다면 단연 ‘Khelein Hum Jee Jaan Se’가 받아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물론 차후엔 아비쉑 밧찬과 디피카 파두콘이 등장하는 포스터도 만들어지지만 다양한 프로모션 홍보물이 쏟아져 나오는 인도에서 아비쉑 밧찬의 얼굴을 철저히 삭제한 포스터가 상당히 눈길을 끕니다. 물론 단점이 있다면 영화가 독립군을 소재로 한 영화라기 보다는 갱스터 영화같아 보이는 점은 있지만 말이죠.

 

*그 밖의 다른 포스터 보기




 

Love Sex aur Dhokha


 영화 ‘Love Sex aur Dhokha’의 포스터는 상당히 간단하고 명료하면서도 영화의 내용과 성격을 드러내는 포스터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남녀로 추정되는 하트 모양의 발이 하트 모양처럼 포개져 있고 훔쳐보기를 뜻하는 눈들이 배경을 채우고 있습니다.

 

*그 밖의 다른 포스터 보기



 

Pankh


 가끔 포스터에 낚이는 영화들이 있습니다. 올 해는 ‘Pankh’ 같은 영화들이 그런 역할을 하고 있는데요. 만약 평론가의 혹평이 아니었다면 초현실주의 유채화같은 포스터에 ‘일곱가지 자아를 겪는 주인공’ 이라는 시놉시스만 보고 이 영화를 선택할지도 모를 일입니다.

 


*그 밖의 다른 포스터 보기



 

Raavan


 영화 ‘Raavan’의 주인공은 비라(Beera)지만 그의 다중적인 모습을 두고 신화 ‘라마야나’에 등장하는 라반의 모습에 비유합니다. 어둠속에서 주인공 비라의 형체만 드러내고 거대한 수풀을 담아낸 것은 영화의 신비로우면서 독특한 공간적 배경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아비쉑 밧찬의 모습을 담아낸 포스터에선 비라의 광기를 담아내기 위해 노력하는데 영화 ‘Raavan’의 포스터들중 가장 인상 깊은 포스터가 아닌가 합니다.



 *그 밖의 다른 포스터 보기



 

Rakht Charitra


 영화 ‘Rakht Charitra’ 포스터에서 표현하려 했던 것은 피와 담배연기,  그리고 인물(비벡 오베로이와 수리야)의 분노와 슬픔입니다. ‘Rakht Charitra’의 감독 람 고팔 바르마의 2008년도 작품 ‘Sarkar Raj’에서 갈색톤의 영상으로 전반적으로 건조한 모습을 담아내려 했던 것과 같이 ‘Rakht Charitra’의 포스터 역시 그런 느낌을 담아내려 하고 있습니다.

 

*그 밖의 다른 포스터 보기




Tere Bin Laden


 Tere Bin Laden의 포스터는 이미 작은 사진이나 이미지들을 하나의 큰 이미지로 만든 'Truman Show'의 포스터나 'Lord of War'의 포스터와 상당히 닮아있습니다. 다만 위에 언급했던 영화들이 포스터에 주는 의미에 비하면 영화 ‘Tere Bin Laden’은 굳이 이 포스터 디자인을 쓸 필요는 없었지만 볼리우드에서 잘 나타나지 않은 포스터 였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줄 만 하다는 생각이 들어 선정했습니다.

 

*그 밖의 다른 포스터 보기

 


 

Udaan


 부산 국제영화제에 ‘로한의 비상’이라는 제목으로도 소개된 영화 ‘Udaan’의 모든 포스터는 영화의 중요한 장면들을 통해 영화의 전반적인 느낌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슬픔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샤워 장면에서 흑백 배경에 물방울을 세부적으로 묘사함으로서 영화를 표현하고 있는데 나머지 포스터에는 불완전한 구도나 상황속에 ‘빛’을 담아내고 잇어 어려운 현실 속에서의 희망을 보여주는데요. 어떤 문구를 넣기보다는 소년을 나타내는 키워드들을 타이포그래프를 통해 단순하게 표현하고 있다는 점도 인상적입니다.


*그 밖의 다른 포스터 보기





Posted by 라.즈.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