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본 글은 2012년 1월 31일에 작성되었고 2013년 10월 6일에 마이그레이션 되었습니다.

 

 

 

 

 지난 1월 29일 인도 현지시각 일요일 저녁에 인도의 오스카상이라 불리는 Filmfare 시상식이 있었습니다.

 

 이 시상식에서는 지난 토요일인 28일 상영되었던 '오!재미동 볼리우드'의 첫 작품이었던 영화 ‘Zindagi Na Milegi Dobara’가 인도의 오스카인 Filmfare의 주요부문을 휩쓸었습니다.

  ‘Zindagi Na Milegi Dobara’는 작품상(최우수-비평가상 공동), 감독상(조야 악타르), 대사상, 남우조연상(파르한 악타르), 안무상(Bosco-Caesar의 ‘Senorita’), 촬영상까지 총 8개 부문의 상을 수상했습니다.

 

  특히 작품상과 비평가 작품상이 일치한 것은 2006년 우리나라에도 개봉되어 큰 사랑을 받았던 산제이 릴라 반살리 감독의 ‘블랙’ 이후 6년만이며 조야 악타르는 발리우드 영화 사상 첫 여성감독으로서 감독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이 밖에 영화 A. R. 라흐만의 음악이 일품이었던 영화 ‘Rockstar’는 음악상의 주요 부문들을 휩쓸었고, 란비르 카푸르는 이 영화로 데뷔 5년만에 남우주연상과 비평가 남우주연상을 동시에 수상했습니다. 이 기록은 역시 ‘블랙’의 아미타브 밧찬이 공동으로 수상한 뒤 6년 만입니다.

 

  그 밖에 젊은 관객들로부터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던 ‘Delhi Belly’가 각본상을 비롯한 4개 부문에, 배우 비드야 발란의 파격적인 연기가 돋보였던 ‘The Dirty Picture’는 여우주연상을 비롯한 3개 부문에, ‘DON 2’는 액션과 사운드 부문, ‘7 Khoon Maaf’에서 지독한 연기를 보여준 프리얀카 초프라는 비평가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했습니다.

 

 

'The Dirty Picture'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비드야 발란

 

  다소 아쉬운 것이 있다면 작품성은 검증되었지만 상업적으로는 성공하지 못했던 저예산 영화들이 대거 탈락했다는 점입니다. 3월 개봉을 앞둔 ‘스탠리의 도시락’이나 2011년 비평가들 사이에 가장 핫한 영화로 꼽혔던 ‘Shor in the City’같은 영화들은 철저히 외면당했지요. 물론 ‘Zindagi Na MIlegi Dobara’, ‘Delhi Belly’, ‘The Dirty Picture’ 모두 비평가들로부터 인정을 받은 영화라 이 작품들에 대한 수상에 대해선 이의가 없지만 만약 이 작품들도 상업적으로 성공을 거두지 못했더라면 이렇게 주목받을 수 있었을까 하는 생각도 가져봅니다.

 

  그러나 긍정적으로는 발리우드의 세대교체와 발리우드의 흐름이 기존 영화 시스템에서 벗어나 변화를 추구하는 모습이 보였던 2011년이었고 Filmfare를 통해 이를 증명했다는 것은 긍정적으로 보고 싶습니다. 2012년에도 좋은 작품들이 만들어져서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았으면 좋겠습니다.

 

 

 << 제 57회 Filmfare 시상식 주요 수상작 >>

 최우수 작품상: 'Zindagi Na Milegi Dobara'

 최우수 비평가 작품상: 'Zindagi Na Milegi Dobara'

 감독상: 조야 악타르 (Zindagi Na Milegi Dobara)

 남우주연상: 란비르 카푸르 (Rockstar)

 여우주연상: 비드야 발란 (The Dirty Picture)

 비평가 남우주연상: 란비르 카푸르 (Rockstar)

 비평가 여우주연상: 프리얀카 초프라 (7 Khoon Maaf)

 각본상: 'Delhi Belly' - 악샤트 베르마

 스토리상: 'I am Kalam' - 산제이 초우한

 남우조연상: 파르한 악타르 (Zindagi Na Milegi Dobara)

 여우조연상: 라니 무케르지 (No One Killed Jessica)

 음악상: A. R. 라흐만 (Rockstar)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