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k Tha Tiger

 

 

 

 영화 'Ek Tha Tiger'는 단순히 오락 영화로 보기엔 뭔가 그 영화만이 가지고 있는 가치가 확실하게 느껴지는 영화였습니다. 이 영화의 배경은 인도와 파키스탄 간의 대립이라는 설정을 하고 있지만 그것을 설익은 이데올로기 문제로 접근하기보다 아예 단순하게 접근했던 것이 미덕이었다고 봅니다.

 

 물론 최근 요원들이 출연하는 첩보전에 관한 영화를 생각한다면 상당히 아쉬운 결과물이 되겠지만 그런 소재를 하고 있는 영화가 꼭 국가와의 분쟁 새로운 테러전과 같은 텍스트로만 읽힐 필요는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어떻게 보면 '쉬리'보다는 가볍지만 '7급 공무원'보다는 진정성 있는 그런 영화가 나왔다고 할까요.

 

 

 

 가끔 살만 칸의 영화를 보면 그의 캐릭터가 그의 배우인생을 통틀어 마치 1기, 2기 등으로 기수를 나누듯 변화하고 또 기수별로 소비되는 모습을 보곤 합니다. 그런 그의 캐릭터를 보았을 때 소위 인도의 대중들이 원하는 기호에 맞춰주던 그의 모습이 딱히 좋게 느껴지지는 않은 가운데 이 영화에선 살만이 나름 유니버설 코드에 맞는 옷을 입었고 그게 어색하게 보이지 않았다는 것은 영화를 몰입해서 볼 수 있는 요인을 주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가장 일취월장한 성과를 보여준 건 카비르 칸 감독이 아니었나 합니다. 전작 'New York'에서 보여준 안 좋았던 요소들인 메시지 전달에 열을 올리려는 모습이나 장르영화적인 실패에 대한 결점들을 'Ek Tha Tiger'에서 만회합니다. 물론 'Ek Tha Tiger'도 부족함이 많이 보이는 영화지만 상업영화로서의 장점을 잘 살렸고 앞으로 그의 각본이나 연출에 대한 기대를 걸 수 있게 하니까요.

 

  Verdict 나를 사랑한 스파이, 내가 사랑한 스파이 ★★★★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