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l Bachchan

 

 

 'Golmaal'의 감독이 발리우드 고전인 'Golmaal'을 리메이크 했다고 해서 화제가 된 영화 'Bol Bachchan'은 전형적인 속 터지는 인도의 상업영화입니다. 얼마 전 화제가 된 '모범경찰 싱감(Singham)'의 감독 로힛 쉐티와 절친인 배우 아제이 데브간이 또 한 번 뭉쳐 만든 영화인데 아비쉑 밧찬이 아비쉑 밧찬(영화 속에선 동명이인)으로 신분 세탁을 하고 동네 지역유지(말이 지역유지지 그냥 깡패)를 속인다는 그런 내용으로 아직도 말도 안 되는 거짓말이 거짓말을 낳는 그런 영화가 먹힌다는 것은 솔직히 놀라울 지경입니다.

 

 사실 뻔하고 전형적인 영화가 나쁘다는 건 아닙니다. 다만 그렇게 친숙한 (혹은 식상한) 공식을 동원해서 만든 영화가 어떤 가치 (하다못해 재미)를 창출하고 있느냐에 대한 의문은 이 영화에 대놓고 제기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소위 '뇌를 내려놓고'본다고 하더라도 그 상황들이 웃기느냐 하면 그것도 아니고 화끈한 맛살라가 나오냐 하면 또 그것도 아닌 것 같고 소위 몇몇 건질만한 장면을 꼽자니 영화가 2시간 30분이나 되고 (10%도 안 된다는 이야기) 마치 고기 건더기 하나를 찾기 위해 맛없는 곰탕 솥단지를 뒤지는 기분이 든다고나 할까요.

 

  그냥 로힛 쉐티 감독의 카액션에 대한 경의만 표할 뿐이죠.

 

  Verdict 너희만 속지 우리는 속지 않아 ★☆

 

 

 

Posted by 라.즈.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