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월 18일 홍콩에서 열린 제 7회 Asia Film Awards와 인도전역의 영화를 대상으로 한 제 60회 National Film Awards의 수상작, 수상자 발표가 있었습니다. 두 영화상은 공통적으로 소위 발리우드라 불리는 힌디 영화의 질적 성장을 보여준 지표가 되기도 했는데요. 그 영광의 작품과 영화인들을 소개합니다.

 


 


우선 제 7회 Asia Film Awards에선 전년과는 달리 인도영화와 인도영화인들이 많은 부문의 후보로 올랐는데요. 그 중 나와주딘 시디퀴가 아미르 칸의 영화 ‘Talaash’로 우리나라의 하정우나 일본의 카세 료 같은 쟁쟁한 배우들을 제치고 남우조연상을 수상했습니다. 나와주딘은 오랜 무명생활을 딛고 2012년 영화 ‘Kahaani’와 ‘Gangs of Wasseypur’ 연작을 통해 발리우드에서 주목할 만한 배우로 단숨에 올라섰습니다.

또한 작곡가 프리탐이 영화 ‘Barfi’로 작곡상을 수상했습니다. 영화 ‘Barfi!’는 Filmfare를 비롯한 각종 영화상을 거머쥔 영화로 프리탐 역시 이 영화로 올 해 Filmfare를 비롯한 각종 영화상의 작곡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National Film Awards는 예년까지 각 지역의 영화들에 영광이 골고루 돌아간 것과 달리 올 해는 발리우드 영화들이 독주하는 한 해였는데요. 최우수 작품상은 영웅에서 폭도로 전락한 비운의 메달리스트 판 싱의 이야기를 다룬 ‘Paan Singh Tomar’가 차지했습니다.

 발리우드에서 뉴웨이브 영화 감독으로 활약하던 티그만슈 둘리아 감독의 2010년 작품으로 UTV에선 이 영화를 2년 동안 개봉하지 않고 잠재워 두었다 2012년 늦깎이 개봉을 시켰는데 평단의 극찬을 받으며 관객몰이에 성공 National Awards의 영광까지 안게 되었습니다.

 또한 이 영화의 주연배우인 이르판 칸은 이 영화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습니다.

 


 엔터테인먼트 영화상은 정자 기증자라는 희한한 소재를 영화화 한 'Vicky Donor'가 차지했습니다. 미남 배우 존 아브라함이 생애 최초로 배우가 아닌 제작자로 'National Awards'의 영광을 안았는데요. 존은 인터뷰를 통해 자신은 이 영화가 잘되리라는 확신을 가졌는데 세 부문에 걸쳐 수상했으니 겹경사가 났다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영화 'Vicky Donor'는 또한 아누 카푸르와 돌리 알루왈리아가 각각 남우조연상과 여우조연상의 영예를 안았고 스릴러 영화 'Kahaani'가 각본상, 편집상을, 최우수 힌디어 영화상은 작년 부산국제영화제 상영작인 'Filmstaan'이, 치타공 무장 독립투쟁을 다룬 'Chittagong'이 데뷔 감독상, 남성보컬, 작사상을 수상했고 얼마전 우리나라에 '빌리와 용감한 녀석들 2'로 개봉된 'Delhi Safari'가 최우수 애니메이션상, 배우 나와주딘 시디퀴가 Asian Film Awards에 이어 2012년에 보여준 활약으로 특별상을 수상했고, 텔루구 영화인 파리복수극 'Eega'가 최우수 텔루구 영화상, 특수효과상을 수상했습니다.

 더 좋은 영화들이 2013년에도 인도에 많이 나와주기를 바라겠습니다.

 

 

 

Posted by 라.즈.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