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에서 영화 'English VInglish'의 흥행이 심상치 않습니다. 80년대 발리우드의 은막의 여왕이었던 스리데비의 복귀작인 이 영화는 영어를 배우게 된 인도의 중년 여성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 드라마로 현재 홍콩에서 미화로 16만 9천 달러를 벌어들이며 홍콩 상영작중 비영어권 영화로 가장 큰 수익을 거두고 있습니다.

 극장도 기존 5개관에서 9개관으로 개봉관을 늘릴 정도로 호응이 좋다고 하는데 우리나라에서도 볼 수 있을지...

 

 

 

 

 

Posted by 라.즈.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