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얼간이' 이후 홍콩에선 나름 인영앓이중입니다.

 정통 맛살라 영화로 가는 일본, 작품성 위주로 선별하는 홍콩,
 기도 절도 아니고 길다고 열심히 영화 자르는 한국... 은 좀 빼죠 ㅎㅎㅎ

 우리나라의 CGV격인 홍콩의 UA시네마는 C극장의 무비 꼴라주 격으로 우수한 영화를 소개하는 Cinehub라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세 얼간이'의 홍콩 대박 이후 Cinehub는 꾸준히 인도 영화들을 소개해왔는데요.
 2012년엔 약간 주춤하다가 얼마 전 개봉한 스리데비 여사의 'English Vinglish'가 대박을 터뜨림으로서 다시 홍콩에서의 인도영화 열기는 스멀스멀 올라오고 있습니다.

 그리고 차기작으로 란비르 카푸르, 프리얀카 초프라의 영화 ‘Barfi!’를 선정했는데요.

 약간 눈에 띄게 아쉬운 부분도 있긴 하지만 영화적으로 꽤 잘 만들어진 영화죠.
 그런데 그거 아시나요? 두 영화 모두... 아니다... 이젠 이런 말 안할래요.

 아무튼 인도영화 보고 싶으시면 일본이나 홍콩으로 가시면 될 것 같습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