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굿모닝 맨하탄

'굿모닝 맨하탄' 2월 6일 대개봉 얼마 전에 상반기 인도영화는 이 두 영화만 믿고가자는 글을 쓴 적이 있는데요. 2014/01/06 - [인도영화 이야기/영화의 전당] - 2014년 국내개봉 인도영화, 이 두 영화만 믿고가자! 어떤 분의 제보를 받고 포털사이트 영화 페이지에 가보니 개봉 예정작으로!!! 그 기다림이 금방 응답한 것 같습니다. 스리데비의 복귀작이자 2013년 부천국제영화제에서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인도영화 가 이라는 제목으로 오는 2월 6일에 개봉됩니다. 라는 제목을 좋아하시는 분도 많은데 왜 이라는 뜬금없는 제목인가 하실 겁니다. 영화의 내용 자체가 인도에서 조용하게 주부로 살아가던 한 여성이 미국 맨하탄에서 영어와 사투(!)를 벌이는 내용이거든요. 영화 은 현재 대만에서 개봉하여 엄청난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데 그 .. 더보기
2014년 국내개봉 인도영화, 이 두 영화만 믿고가자! 2011년 과 로 웃었지만 그 이후로는 편법개봉, 편집개봉, 사기개봉에 시달려야 했던 대한민국의 인도영화. 과연 이 두 편의 영화가 판을 다시 짤 수 있을까요? 인도영화를 좋아하는 제가 목숨걸고 소개하는 2014년 우리나라에 개봉될 두 편의 인도영화를 소개합니다. 잉글리쉬 빙글리쉬 감독: 가우리 신데 주연: 스리데비, 아딜 후세인, 프리야 아난드, 아미타브 밧찬 두 자녀를 키우는 중년부인 샤시. 평범한 아내가 되기만을 바라는 무심한 남편과 영어를 못한다고 무시하는 딸을 둔 샤시. 그런 그녀에게 조카의 결혼 준비 때문에 혈혈단신 미국으로 가야 하는 미션이 생겼다. 하지만 영어 때문에 서러움을 당한 샤시. 그녀는 4주간 영어 완전 정복을 위해 학원에 등록한다. 영어 때문에 서러워 울어봤나? 인도의 거의 필수.. 더보기
잉글리쉬 빙글리쉬(English Vinglish): 자신을 돌아보는 여성이 되라 가끔 자신의 능력을 모르고 살다가 어느 날 초능력이 있는 것을 알게 되는 캐릭터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을 안다고 하더라도 그것을 어떻게 쓰는지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할 것입니다. 아니면 그들은 죽을 때까지 자신의 능력을 감춰둔 채 살아갈 지도 모르죠. 만약 그런 인물이 인도의 여성으로 태어났다고 하면 어떨까요. 여자가 무슨 교육이냐고 필수교육까지만 받고 집에서 살림하는 연습만 하다가 지참금 수준에 맞는 얼굴도 모르는 남자와 결혼해서 자신의 능력을 저주하며 살지도 모르는 일입니다. 여기 라두(ladoo)를 만드는 샤시라는 아주머니가 있습니다. 라두는 인도에서 생산되는 밀가루 종류중 하나인 Gram flour와 코코넛 등을 첨가해서 만든 골프공 크기의 동글동글하고 일반적으로 노란 색의 과자입니다. 남편은 .. 더보기
'English VInglish' 홍콩에서 개봉 4주차 흥행몰이중 홍콩에서 영화 'English VInglish'의 흥행이 심상치 않습니다. 80년대 발리우드의 은막의 여왕이었던 스리데비의 복귀작인 이 영화는 영어를 배우게 된 인도의 중년 여성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 드라마로 현재 홍콩에서 미화로 16만 9천 달러를 벌어들이며 홍콩 상영작중 비영어권 영화로 가장 큰 수익을 거두고 있습니다. 극장도 기존 5개관에서 9개관으로 개봉관을 늘릴 정도로 호응이 좋다고 하는데 우리나라에서도 볼 수 있을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