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리우드 역대 해외 세일즈 1위를 향해



‘3 idiots’은 개봉 2주째에도 개봉 국가에서 지치지 않는 위력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전미 박스오피스에선 수익이 -9% 대로 상당히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며 총 수익 $475만 달러로, 가뿐히 북미지역 볼리우드 영화 역대 수입 1위를 차지했습니다. (인도영화 1위는 미라 네어 감독의 ‘몬순 웨딩’으로 약 $1388만 달러, 볼리우드 1위는 파라 칸 감독, 샤룩 칸 주연의 ‘옴 샨티 옴’으로 $359만 달러)


 현재의 분위기로 보면 북미지역 최종 수익은 $700만 선도 가능 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 편, 영국에선 최종 수익 111만 파운드, 호주에선 80만 (호주)달러로 세계적인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그럼 닥치고 있어!”


 
새해 첫 날, 아마도 ‘3 idiots’ 팀은 영화의 폭발적인 흥행과 성원에 들뜬 기분이었을 것입니다. 거의 반 축하나 다름없는 기자회견장에서 한 기자가 영화가 인도의 소설가 Chetan Bhagat의 ‘Five Point Someone’의 70% 정도를 따 왔다는 것에 대해 언급하자 약간 흥분한 제작자 비두 비노드 초프라가 그 책을 읽었는가를 물었고 기자가 아니라고 답하자. 초프라는 위와 같이 답했다고 전해집니다.

  하지만 그 다음날 초프라는 자신이 이성을 잃었었던 것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를 성명을 전달했습니다.

  한 편 감독이자 각본가인 라즈쿠마 히라니가 원작 ‘Five Point Someone’에 대한 해명을 했고 자신은 영화를 베끼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그럼 원작자(?) Chetan Bhagat의 반응은?



 1월 4일 IANS와 작가 Chetan Bhagat 사이의 인터뷰가 있었고 그의 반응을 보자면 체탄은 영화 ‘3 Idiots’는 자신의 소설을 75%이상이나 차용했다고 이미 블로그에 밝혔고 각본가와 제작자를 비난했습니다.


 단 아미르 칸에 대해서는 신뢰를 보이는 듯 했는데요. 체탄은 아미르는 아직 자신의 소설을 읽어보지 못했고 확신할 순 없지만 제작자측은 아미르에게 진실을 제대로 전달하지 않았을 것으로 추측된다고 전했습니다.


  한 편 제작자인 비노드 초프라는 영화의 성공을 자축하는 의미로 가족들과 여행을 떠났다고 전해집니다.

 

 

*작가 Chetan Bhagat은?


 칼럼니스트 출신인 체탄은 인도의 인기작가로 2004년 ‘3 Idiots’의 원작이 된 자신의 첫 소설 ‘Five Point Someone – What not to do at IIT’로 명성을 알려 이후 ‘One Night @ the Call Center’는 살만 칸의 동생 소하일 칸이 제작을 맡은 ‘Hello’로 영화화 되었다. 2008년에 쓴 그의 세 번 째 저서 ‘The 3 Mistakes of My Life’는 크리켓, 정치, 그리고 사랑을 세 가지를 인생의 실수라고 믿는 주인공의 이야기로 20만부가 넘는 판매고를 기록했고 ‘딜 차타 헤’를 만든 파란 악타르가 세운 Excel에서 판권을 구매해 ‘락 온!!’을 만든 아비쉑 카푸르를 감독으로 제작중이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0월 넷째 주 박스오피스입니다.

  



금주 전주 제목 Studio 주수입(Rs) % 극장평균(Rs) 총수입(Rs) 해외누계(US$) 제작비(Rs) Ent
1 1 All The Best Yash Raj 75,166,369 -44.69 281,591 211,078,633 $143,927 300,000,000 2
2 2 Blue Shree 16,644,552   192,287 336,467,022 $353,116 700,000,000 2
3 4 Wake Up Sid UTV 3,469,662 +225.95 79,444 220,535,538 $1,124,497 150,000,000 4
4 New Fruit & Nut Studio 18 918,136   19,534 918,136   New
5 New Bal Ganesh 2 Shemaroo 625,813   20,187 625,813     New
6 3 Main Aur Mrs Khanna UTV 199,548 -97.67 33,258 8,749,714 $330,963 400,000,000 2


 1위는 아제이 데브건이 제작과 주연을 맡은 맛살라 코미디 영화 ‘All The Best’가 차지했습니다. 디발리(Diwali) 시즌 당초 시선은 악쉐이 쿠마의 ‘Blue’에 모아졌지만 영화의 만듬새가 나쁘다는 이유로 상당한 드롭율을 기록했습니다. (Bollywoodhungama측에 대한 영화 ‘Blue’의 흥행에 대한 소스는 신뢰할 수 없네요. 첫 주 30크로레를 벌어들였습니다.) 물론 현재 분위기로선 흥행은 실패할 듯 합니다. 해외 세일즈에 있어서도 ‘Blue’가 해외 배급을 늦게 찾아 인도와 비교해서 1주일 뒤에야 개봉하게 되었습니다.

 

 3위 카란 조하르가 제작한 ‘Wake Up Sid’의 강세가 눈에 띕니다. 디발리 시즌에 개봉한 영화들에 실속을 찾지 못한 관객들이 결국 웰메이드 영화에 눈을 돌리는 현상이 나타나서 수익이 지난주에 비해 200%나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습니다. 작년 ‘A Wednesday’나 ‘락 온!’같은 영화들이 그랬듯 적은 예산으로 내실에 신경 쓴 영화들이 많이 제작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가져봅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1월 첫째 주 신흥 영화사인 Big Pictures Home Entertainment에서는 EROS, Yash Raj에 이어 힌디영화 세 번째로 블루레이를 선보입니다.

 

출시되는 작품은 두 작품으로 다음과 같습니다.

 

 

<< Jodhaa Akbar >>



감독_ 아쉬토수 고바리커(Ashutosh Gowariker)

Cast_ 아이쉬와리아 라이(Aishwarya Rai), 리틱 로샨(Hrithik Roshan)

 

무굴 왕국의 전설적인 왕 잘라루딘 모하마드 악바르에 대한 영화로 그의 정치와 사랑을 다룬 서사시인 ‘조다 악바르’는 이미 한 유럽 DVD 업체에 의해 블루레이로 제작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인도에서 발매를 원했고 원래 판권을 가지고 있던 UTV에서 사업을 하려는 시도가 있었으나 포기 의사를 타진했고 Big Pictures에서 출시가 결정되었습니다.

 

 

<< Rock On! >>



감독_ 아비쉑 카푸르(Abhishek Kapoor)

Cast_ 파란 악타르(Farhan Akhtar), 아르준 람팔(Arjun Rampal)

 

인생과 음악을 진중하게 하지만 무겁지 않게 그려낸 영화인 ‘락 온’은 볼리우드에선 드문 록음악을 소재로 하고 있습니다. 많지 않은 제작비를 투여 저예산 영화의 위력을 보여준 영화입니다.

 

 

그리고 정보에 의하면 출시 다음 주에는 작년 최대의 히트작이었던‘가지니’가 출시되고 또한, UTV에서 사이프 알리 칸과 비파사 바수가 출연했던‘Race’를 포기함으로서 Big Pictures에서 출시된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아마도, 11월은 영화사들의 블루레이 전쟁이 될 것 같습니다. EROS는 ‘Love Aaj Kal’, ‘Kambakkht Ishq’를 비롯한 일부 타이틀을 중순경에 출시할 예정이고 Yash Raj사 역시 블루레이 출시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이제 인도에서의 블루레이 전쟁은 가속화 될 전망입니다.


 * 사용된 이미지는 실제 출시 자켓과 다를 수 있습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샤히드 카푸르. ‘Paathshala’에서의 역할은 3-40분 정도.

 


 인도의 교육 시스템에 대한 비판적인 이야기를 다룬 영화 ‘Paathshala’에 출연한 샤히드 카푸르는 이 영화에서 특별 출연보다는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3-40분 정도의 조연을 맡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샤히드는 “사회적으로 의미가 깊은 작품이며 이 나라(인도)의 교육 시스템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영화이다. 나는 상당히 감성적인 사람인데 영화를 보면서 눈물을 쏟았다.”며 아미르 칸의 영화 ‘따레 자민 빠르(지상의 별들처럼)’을 언급해 다소 비교가 되는 작품임을 은근히 내비췄습니다.

 

영화에는 샤히드 카푸르 외에 최근 살만 칸의 ‘Wanted’에 출연해서 인기를 얻고 있는 아예샤 타키아 아즈미, 연기파 배우 나나 파테카 등이 출연하고 있습니다.

 

당초 개봉은 2009년을 목표로 했지만, 월드와이드 배급을 EROS가 맡게 되고(인도내 배급은 Big Pictures) 제작자 측에서도 2010년 초에 개봉하는 것을 원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야 악타르 다시 동생을 주연으로.

 


‘Luck by Chance’라는 놀라운 데뷔작을 보여준 조야 악타르 감독은 29일 동생인 파란 악타르(영화 ‘돈’의 감독이자 ‘락 온!’의 주연배우)를 또 한 번 주연으로 세우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3명의 남자가 스페인을 여행하면서 겪는 이야기를 담은 로드무비로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또한 조야는 다른 프로젝트에서 주연 배우인 남자 배우를 고르고 있는데 임란 칸-란비르 카푸르가 아닌 아베이 데올과 아르준 람팔로 고려중이라는 보도가 전해진 바 있으나 영화의 구체적인 틀은 잡히지 않고 있습니다.

 

 

에믈란 하쉬미, ‘Tum Mile’는 ‘Jannat’보다 강하다

 



 내는 영화마다 히트를 기록하는 볼리우드의 다크호스 에믈란 하쉬미가 주연하고 올 11월에 공개되는 볼리우드에선 드문 재난영화 ‘Tum Mile’의 에믈란 하쉬미가 자신의 영화 ‘Tum Mile’를 언급했습니다.

 

“예전에 관객들이 좋아했던 내 영화에서 나는 어두운 역(특히 지하세계)을 많이 맡았는데 이번엔 밝은 역이다. (‘Tum Mile’는)상당히 드라마틱한 영화고 감동적인 영화다. ‘Jannat’보다 더 말이다.”

 

영화 ‘Tum Mile’는 사랑했지만 성격차이로 헤어지고 훗날 뭄바이에서 재회하지만 예기치 못한 홍수를 겪는다는 로맨스와 재난이 함께 있는 영화라고 합니다.

감독은 ‘Jannat’을 만든 쿠날 데쉬무크. 에믈란의 상대역은 ‘랑 데 바산티’의 소하 알리 칸이 맡고 있습니다.

 

 

아미르 칸의 간섭

 


 올 12월 25일 인도 전역에 개봉 예정중인 ‘3 Idiots’에서 아미르 칸은 잠시동안 연출가와 배우들을 불편하게 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졌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공동 주연인 샤르만 조쉬가 영화속에서 실제로 더 많은 역할을 맡게 되는 것에 대해 불만을 가지고 두 배우 사이의 잠시간의 파워게임이(라기엔 아미르가 강하긴 하나 어쨌든) 있었고 아미르는 연출에 간섭하고 편집실에 기웃거리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잠시동안, 아주 잠시간 말이죠.

 

 

아미타브 밧찬 3D 애니메이션 산업에 발을 들이다

 


 프리아다산이 연출하게 될 3D 애니메이션 사업에 Big.B 아미타브 밧찬이 지원하겠다고 나섰는데 목소리 배역이 될 지 프로듀서가 될 지는 확실하게 확인된 바는 없습니다. 한국, 중국, 필리핀 3국이 아웃소싱에 참여합니다.

 

 

‘Rock On!’ 팀, 이번엔 헐리웃으로

 


 감독 아비쉑 카푸르, 프로듀서 리테쉬 시드와미, 파란 악타르 세 사람이 헐리웃에서 반전(反戰)영화인 ‘Sid’라는 프로젝트를 맡았다고 전했습니다.

이미 파란 악타르는 비교적 저예산으로 ‘Lakshya’라는 영화를 통해 이미 반전영화를 만든 바 있습니다. 아미타브 밧찬, 리틱 로샨, 프리티 진타가 출연한 이 영화를 통해 비평적인 성공을 거둔 바 있는데요. 보도를 통해 ‘Sid’는 ‘Lakshya’와는 다른 영화가 될 것이라 밝혔습니다.

또한 헐리웃 영화인 만큼 헐리웃 스타를 기용할 생각(그것도 A급 스타)이라고 하는데 어떤 배우가 그들의 프로젝트에 사인을 할 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존 아브라함 버럭!

 


 최근 ‘Blue’를 만든 안소니 드수자 감독이 ‘Blue 2’에서는 존 아브라함과 함께 일할 것이고 ‘Jannat’으로 데뷔한 소날 초한의 상대역으로 등장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갔고 이를 본 존은 이성을 잃고 화를 냈다고 그의 측근이 전했습니다. 이에 덧붙여,

 

“나는 그 감독을 알지도 못하며 프로젝트에 대해 그 어떤 이야기도 들은 바 없다.”고 전했습니다.

 

한 편 존 아브라함은 ‘파트너’ 등의 코미디 영화를 만든 데이빗 드반 감독의 신작 ‘Hook Ya Crook’에서 교도소 간수로 출연하고. 영화는 11월 말 개봉을 앞두고 있습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타밀 영화에서 성공가두를 달리다 작년인 2008년 자신의 영화의 리메이크인‘Ghajini’를 통해 볼리우드에서도 일약 스타덤에 오른 배우 아신(Asin)이 어제인 10월 26일 스물 여덟 번 째 생일을 맞았습니다.

 

 아신은 Bollywood Hungama측이 개최한 생일파티와 팬 미팅을 가졌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살만 칸 - 아제이 데브건 - 아신을 비롯한 영화‘London Dreams’의 밴드가 오늘인 27일과 28일 양일간 각각 뭄바이와 델리에서 실제 밴드 공연을 가질 예정이라고 합니다.

 

 
 작년에는 ‘Rock On!’팀이 영화의 성공에 힘입어 실제 밴드 공연을 가진 바 있습니다.

 

 한 밴드를 중심으로 음악에 대한 열정과, 사랑, 그리고 성공에 대한 야망을 그린 영화 ‘London Dreams’는 10월 30일 인도와 인도 영화 배급지역에서 공개됩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