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미오와 줄리엣

[EXCLUSIVE] '람 릴라(Ram Leela)'의 모든 것 안녕하세요. Meri.Desi Net의 raSpberRy입니다. 아마도 ‘사랑’이라는 것은 국적과 민족을 떠나 모든 이들에게 사랑받는 테마일 것입니다. 그 중 셰익스피어의 ‘로미오와 줄리엣’은 그가 쓴 희곡 중에서 ‘오델로’같은 4대 비극보다 더 유명한 작품이 되었죠. 아마도 비극적인 상황과 그럴수록 더 불타오르는 두 사람의 사랑이 많은 독자들의 가슴속에 남아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인도에서도 이 테마는 여러 번 변주되기도 했지만 ‘데브다스’, ‘블랙’ 등과 같이 발리우드를 대표하는 산제이 릴라 반살리 감독이 영화감독으로 데뷔한지 17년이 된 지금 선보이는 것은 나름의 의미가 있다고 할 것입니다. 이 지면을 통해 ‘람 릴라’의 모든 것을 보여드리려 합니다. 목차 (클릭하시면 해당 섹션으로 넘어갑니다) Di.. 더보기
이샤크자아데(Ishaqzaade): 주제의식만 있고 영혼이 없다 해당 글은 2012년 10월 25일에 작성되어 2013년 11월 6일에 마이그레이션되었습니다. 야쉬 초프라 감독의 아시아 영화상 수상 이후로 부산영화제에서는 야쉬 초프라가 수장으로 있는 인도 최대 영화사인 야쉬 라즈사의 영화를 가져오는 일이 종종 있었는데, 올 해는 ‘카불 익스프레스’때부터 부산국제영화제에 영화를 출품했던 카비르 칸 감독의 대작 ‘Ek Tha Tiger’가 오지 않을까 하고 기대를 했었지만 토론토영화제에 상영되었던 ‘이샤크자아데’가 상영되었다. 부산영화제 인도영화 가이드에 언급했던 이야기지만 최근 야쉬 라즈사는 대작, 대형 스타의 영화보다는 신진 스타와 작가를 발굴하는 일에 힘을 쏟고 있고 그 대표적인 영화가 바로 ‘이샤크자아데’같은 영화였다. ‘Band Baaja Baaraat’ 등의 .. 더보기
제17회 부산국제영화제 인도영화 가이드 (2012년) 해당 글은 2012년 9월 25일에 작성되어 2013년 11월 6일에 마이그레이션되었습니다. 부산 국제영화제(이하 BIFF)에서 주목하는 인도영화들은 아시아 영화의 경향을 소개하는 만큼 우리에게 익히 알려진 발리우드 상업영화 뿐 아니라 작품성 높은 다른 언어권 영화들도 함께 소개되고 있습니다. 그 중 2011년 BIFF에서 선정한 영화들은 그 작품성을 크게 인정받았는데 2011년 BIFF가 선정한 인도영화들의 인도 현지에서의 성과를 짤막하게 소개하자면, 마라띠 영화계에서 작품성을 인정받은 우메쉬 쿨카르니 감독의 2011년 작품 ‘신을 본 남자(Deool)’는 올 해 National Awards에서 쟁쟁한 영화들을 물리치고 대상을 수상했습니다. 신에 대한 인도의 보통사람들의 관념과 정치적으로 사람을 이용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