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글은 2012년 10월 25일에 작성되어 2013년 11월 6일에 마이그레이션되었습니다.

 




 야쉬 초프라 감독의 아시아 영화상 수상 이후로 부산영화제에서는 야쉬 초프라가 수장으로 있는 인도 최대 영화사인 야쉬 라즈사의 영화를 가져오는 일이 종종 있었는데, 올 해는 ‘카불 익스프레스’때부터 부산국제영화제에 영화를 출품했던 카비르 칸 감독의 대작 ‘Ek Tha Tiger’가 오지 않을까 하고 기대를 했었지만 토론토영화제에 상영되었던 ‘이샤크자아데’가 상영되었다.


 부산영화제 인도영화 가이드에 언급했던 이야기지만 최근 야쉬 라즈사는 대작, 대형 스타의 영화보다는 신진 스타와 작가를 발굴하는 일에 힘을 쏟고 있고 그 대표적인 영화가 바로 ‘이샤크자아데’같은 영화였다. ‘Band Baaja Baaraat’ 등의 각본을 쓰면서 블루칩으로 부상한 하비브 파이잘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았다.





 셰익스피어의 4대 비극엔 절대 들어가지는 않지만 회자는 정말 많이 되는 ‘로미오와 줄리엣’을 모티브로 인도의 사회적인 비극을 다루고 있는 이 영화는 극단적인 사랑은 있지만 절박함은 없고 사회적인 폐부를 드러내지만 공감대는 없다.


 영화의 초반은 힌두교와 이슬람교의 대결 그리고 정치적 가문간의 대결을 프레임으로 그 속에 한 연인의 이야기를 넣고 있다. 이젠 식상하고 지겹지만 ‘로미오와 줄리엣’의 테마는 언제나 먹혀든다. 더구나 실제로 존재하는 종교와 정치적 갈등이라니 극적일 구조는 이미 바탕으로 깔아두었지만 안타깝게 그것을 살리지 못한다. 일단 로맨스에 동화될 수 없는 캐릭터들(특히 아비쉑 밧찬을 연상케 하는 아르준 카푸르는 연기력은 좋지만 캐릭터가 정말 정주기 힘든 캐릭터다) 그리고 극적임, 간절함... 오히려 발리우드 영화에서 잘 살리던 매력적인 것들이 이 영화에선 하나도 안 살아있다.


 그저 명예살인이라는 어두운 폐부를 주류영화에서 직접 드러낸 것 말고는 이 영화가 가진 어떤 힘을 느낄 수 없다. 아, 그리고 발리우드는 파리니티 초프라라는 능력 있는 배우를 얻었다는 것 정도?


Verdict 패기는 넘치지만 단지 그것뿐 ★★



 *이상하게 3년만에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그것도 딱 야쉬라즈사 영화를 영화제 첫 영화로 골랐는데 둘 다 별로였네요. 이거 나름 평행이론인가 싶기도 하고... 2009년의 그 영화는 '뉴욕'이었습니다. 아직도 전 왜 그 영화가 인영팬들 사이에서 높게 평가되는지 궁금...

 * 어떻게 고발의식, 애틋한 감성을 하나도 못 살리는지 너무 재미가 없어서 뛰쳐 나가고 싶을 정도였는데 제 멘탈이 얼마나 강한지를 보여주었습니다. 그나마 파리니티 초프라 아니었으면 어쨌을까 싶기도 하고...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볼리우드 개봉 영화평입니다.

 인도의 주요 언론 및 메이저 영화 전문 채널에서 제공하는 영화평을 제공합니다.


 이번 주 개봉작은 간디가 히틀러에게 보낸 두 통의 편지를 토대로 한 팩션 ‘Gandhi to Hitler’, 1980년대를 배경으로 한 청소년 영화 ‘Bubble Gum’, 인도의 명예 살인을 소재로 한 드라마 ‘Kaap’ 세 편입니다.



Gandhi to Hitler


감독 : Rakesh Ranjan Kumar

Starring

Neha Dhupia...... Eva Braun

Raghuveer Yadav...... Adolf Hitler

Avijit Dutt...... Mahatma Gandhi



* Synopsis *

 히틀러의 제국주의와 간디의 평화주의를 대조적으로 그린 영화로, 세계 제2차 대전, 간디는 히틀러에게 두 통의 편지를 보낸다. 처음 한 통은 히틀러의 전성기에 다른 한 통은 히틀러가 몰락하던 시기에.



Taran Adarsh(Bollywood Hungama)  너무 아마추어적이라 강렬함이 없다 

Karan Anshuman(Mumbai Mirror)  충격적일 정도로 엉망인 각본과 연출 

Nikhat Kazmi(The Times Of India)  간디즘과 독일 민족주의가 비교가 되나  ★★

Saibal Chatterjee(NDTV)  뭔가 요상하게 웃긴다 




Bubble Gum



감독 : Sanjivan Lal

Starring

Sohail Lakhani

Apurva Arora

Sachin Khedekar


* Synopsis *

 1980년 자메쉬푸르. 열네 살 소년 베단트, 인생에 가장 중요한 시기인 9학년에 들어선 이 소년에게 치명적인 사랑의 열병이 찾아온다.


Shubhra Gupta(Indian Express)  눈여겨 볼만한 캐스팅 그리고 진솔함  ★★★

Nikhat Kazmi(The Times Of India)  톡 쏘는 매력이 있다  ★★★

Taran Adarsh(Bollywood Hungama)  생의 아름다운 시절로 관객들을 데려간다  ★★★

Ankur Pathak(Rediff)  차진 연출력은 아니지만 번뜩이는  ★★★





Khap 



감독 : Ajai Sinha

Starring

Om Puri...... Omkar Chaudhary

Govind Namdev...... Daulat Singh

Manoj Pahwa...... Sukhiram

Uvika Chaudhary...... Ria


* Synopsis *

 인도의 북서지역을 이르는 말인 Khap. 이곳에는 마을의 전통에 반기를 드는 청년이 있다. 사랑하는 여인을 지켜내기 위해 마을의 편견과 싸우는 이 남자에게 마을의 사람들은 목숨을 위태롭게 하는 위협을 가한다.


Taran Adarsh(Bollywood Hungama)  진지하지만 와 닿지는 않는다  ★★

Karan Anshuman(Mumbai Mirror)  어이없는 발성으로 허튼 대사를 한다 

Nikhat Kazmi(The Times Of India)  폭력의 과잉  ★★

Shubhra Gupta(Indian Express)  무거운 주제를 놓고 역으로 행동한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쩐쩔

    간디 투 히틀러는 좀 관심이 있었는데 이거 비평보니;; 실수로라도 보면 안될 영화라는 느낌이 팍팍 오네요.
    원래 비평에 그리 관심을 두진 않지만, 이렇게 마치 짠것처럼 혹평만 올라와있는것보면, 완성도가 미미하거나
    공감대를 살 수 없는 영화이거나 뭐 그런게 있으리라 봅니다. 버블껌이 의외로 괜찮은 느낌인가보군요. ^^ 풋풋할것 같습니다 왠지. ㅎㅎ

    2011.08.01 11:30 [ ADDR : EDIT/ DEL : REPLY ]
    • 왜 우리나라에도 그런 영화가 있었습니다.
      '도마 안중근'이라고
      소재가 좋을수록 영화는 잘 만들어야 합니다.
      에라나면 대대로 후손들한테 까이거든요.

      2011.08.01 13:0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