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국내 DVD 초창기 시즌에 국내 DVD 제작사에서 출시된 DVD가 나왔을 때 많은 DVD유저들이 기대하며 열광을 보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물론 저 역시 당시 플레이어는 아니었으나 컴퓨터 ROM을 장착하고 해외 주문으로 근근히 DVD를 사모으곤 했으니까요.

 
그런데 처음 나온 그 DVD타이틀은 유저들의 뭇매를 맞았습니다. 마치 Video CD를 보는 것과 같다고 말이죠. 물론 초기 DVD 타이틀이었으니 가격은 조금 되었습니다. 물론 국내 처음 나온 타이틀이라 기념이 될 거라 생각하고 소장하신 분들도 계시리라 봅니다만.

 
당시 나왔던 유저들의 비난 속에 그래도 아직 우리 기술은 초보기 때문에 조금만 참고 기다려주자는 이야기도 나왔습니다. 저는 그 타이틀을 사지 않았기 때문에 속상할 일도 없었지만 이야기만 들어도 만감이 교차하더군요. 우린 아직 시기상조인가? 첫 걸음이 이렇게 벅찼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최근 인도 Moserbaer사에서 블루레이 디스크가 출시되었습니다. 아미타브 밧찬이 주연한 ‘Rann’을 시작으로 지난 13일, 'A Wednesday', 'Fashion', 'Race'라는 타이틀이 출시되었습니다. 인도영화의 커져가는 블루레이 시장에 기존에 대 활약을 보이던 출시사의 출사표로 많은 블루레이 유저들은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그러나 한 구입 유저가 스펙과 스틸을 공개하자 유저들은 탄식과 불만을 뿜어내기 시작했습니다. 그 중 하나를 소개하면,



 타이틀명 : Race
 
사이즈 : 19.1 GB
 
오디오 :
 
- 448 kbps DD 5.1
 
- 192 kbps DD 2.0
 
언어 : 힌디 / 자막 제공 안함.

 이에
한 리뷰어는
 "
가격은 $18인 159분짜리 영화가 19G용량이고, 음질은 448k짜리 돌비라고 가정했을 때 HD 리시버로 FHD 프로젝터를 이용해 120인치의 스크린으로 영사를 했을 경우를 가정해보라"
 고 현재의 문제를 비판했고

 
블루레이 재킷에 명시한 DTS음질에 영문자막을 제공한다는 것조차 사기였음이 알려졌을 때는 저조차 할 말을 잃었습니다.



 앞서 저는 국내 첫 타이틀에 관한 일화를 들려드렸습니다. 물론 인도영화의 블루레이 시장은 아직 첫 단계고 문제점이 종종 발견되는데 인도영화를 좋아하는 저로서는 상당히 애석합니다만 맨 처음 언급했던 일화와 비교해 이번 사태를 무마할 수 없는 결정적인 이유는 분명히 인도의 2차 판권 배급자들은 충분히 준비할 시간이 있었다는 것입니다.

 
2008년 ‘옴 샨티 옴’과 ‘헤이 베이비’라는 타이틀이 처음 출시되었고 이미 블루레이와 HD-DVD와의 혈전에 블루레이가 승리를 차지한지 꽤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이 미디어가 가지게 될 가능성에 대해 뒤늦게 준비를 시작해 시장이 부풀려졌을 때 쯤 엉성한 마인드 만큼이나 엉성한 타이틀로 유저들을 희롱하려 했다면 오산이라고 하고 싶습니다.

 이미 헐리웃영화 타이틀들로 눈이 높아진 유저들이 그런 허섭한 틈 하나 못찾아 내는 게 아니니까요.



 
개인적으로 구매하고 싶던 타이틀이라 더 아쉬움은 크기만 합니다.
 
인도영화에 국한된 이야기지만 언제 어느 나라에서 유저들을 기만하는 행위가 나타날지 모릅니다. 이런 행위는 빨리 사라져야 할 것 같습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Meri Desi Net에서 첫선을 보이는 블루레이 상영회
그 첫 순서로 프리얀카 초프라와 우다이 초프라가 주연한 ‘Pyaar Impossible’입니다.




《 영화소개 》
 
컴퓨터 프로그래머인 아베이는 같은 학교에 다니는 알리샤를 좋아하지만 그녀에게 쉽게 다가가지 못한다. 그러던 어느 날 물에 빠진 그녀를 구해주고 자신을 알릴 기회가 오지만 운명의 장난으로 엇갈려버린다.
 
7년이 지난 지금 아베이는 유능한 프로그래머가 되지만 아직 그녀를 잊지 못하고 공들여 만든 프로그램을 한 사기꾼에게 빼앗기고 그를 찾아 싱가폴로 가는데 그곳에서 알리샤를 만난다.


 
본 영화는 블루레이 디스크로 상영되며 한글자막 테크를 구현 예정입니다.

《 상영안내 》
일시 : 2010년 3월 28일 일요일 오후 5시
장소 : 충무로 드림텍
약도는 ☞여기


그럼 이글 밑에 비밀 참석 덧글로 연락처와 참석 여부를 남겨주세요
제 블로그를 사랑하고 아껴주시는 여러분의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문의 사항은 e-mail : ravenous@hanmail.net


Posted by 라.즈.배.리


 인도의 대형 DVD 배급업체인 Moserbaer가 EROS, Yash Raj, Big Pictures에 이어 인도시장내의 블루레이 배급을 선언하고 나섰습니다. 그 첫 타이틀로

A Wednesday

Fashion

Race

Rann




 이렇게 네 타이틀이 처음으로 배급될 예정입니다.

 
월드와이드는 UTV의 배급망을 탈 예정인데 Rann 같은 경우는 Studio 18에서 배급했던 영화라 어떻게 될지 모르겠습니다만 일단 이 네 작품이 먼저 출시 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Moserbaer는 기존에 DVD 타이틀에서 보여줬던 다음과 같은 것들을 해결하지 않으면 안 될 것입니다.


 
1. 제발 좀 짧은 오프닝

 
Moserbaer의 타이틀은 너무 긴 타이틀, 더구나 한 번도 아니고 재생할 때 마다 봐야하는 스킵도 용납하지 않는 저질플레이를 보여주고 있는데요. 블루레이에서도 똑같은 짓을 반복한다면 저 말고 다른 유저들이 용서하지 않을 겁니다.

 
2. 인터랙티브 메뉴의 완벽 추구

 
최근 Moserbaer에서 출시된 몇몇 타이틀에서 메뉴 부분에 오류가 나는 바람에 회사의 오프닝을 처음부터 다시 봐야 하는 불상사를 낳고 있습니다. 인터랙티브가 잘 된다면 이 레이블이 욕먹는 일은 좀 덜하지 않을까 합니다.

 
3. 자사의 로고 삽입 문제. 

 
인도영화의 최악점은 단연 블루레이 미디어에 조차 자사의 로고를 삽입한다는 점입니다.

4. 영화도중 자사 광고는 좀 빼시죠.

 
간혹 영화의 중요한 시퀀스간의 트랜지션때 마다 BUY MOSERBAER DVD 따위의 문구를 넣는데 기분 최악입니다. 그런 광고가 불법복제를 방지하기 보다는 오히려 정품을 구매하는 유저들을 배려하지 않는 망발이라고 보고 싶군요.

5. 소장가치를 떨어뜨리는 케이스 디자인



 
타이틀의 전면부의 20% 이상을 자사의 로고를 박는데 쓰고 있는데 정말 소장가치를 떨어뜨리는 행위입니다 위에 보여드렸던 자켓 디자인은 그나마 조금 그런 걱정을 덜어주고 있긴 하지만 완성된 버전이 아니라서 그리 안심할 수도 없는 듯 합니다. 

6. 가장 중요한 PQ-AQ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아.

 
EROS 출시 DVD가 계속적으로 유저들의 실망과 비난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블루레이 영화가 나오는 것 자체가 중요한 게 아니고 ‘어떻게’ 나오냐가 더 중점적으로 다뤄지는 시점에서 아직 인도영화의 블루레이 디스크는 그렇게 유저(볼리우드 팬뿐이 아닌 일반유저)들을 만족시킬 수 있는지는 의문입니다. 물론 최근 Moserbaer의 DVD타이틀의 PQ-AQ는 그럭저럭 쓸 만 하다는 평가를 내리고 싶지만 이번 건은 블루레이 디스크입니다. 

최근 출시되어 퀄리티 논쟁을 불러 일으킨 Wanted



 
EROS 블루레이가 욕을 먹는 이유 중 하나는 일반 DVD 화질 및 음질을 업스케일 한 것과 무슨 차이가 있는가에 대한 의문으로 이는 반드시 지양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이렇게 떠드는 것 보다 실제로 블루레이 출시된 디스크를 보고 평가하는 것이 더 중요한 일이겠죠. 하지만 성의 없는 태도로 제작에 일관하고 그 매체를 팔려 한다면 당연히 그것은 비난받아야 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출시되는 네 타이틀 모두 기대하고 있는 만큼 좋은 퀄리티와 유저들의 우려를 말끔히 씻어 줄 멋진 타이틀로 출시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관련 잡정보 >>
Moserbaer Coming Up Title ☞여기
blu-ray.com 관련 포스팅 ☞여기


Posted by 라.즈.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