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indagi Na Milegi Dobara

 

 

 

 현재 발리우드의 조류는 엑타 카푸르 같은 여성영화인과 아누락 카쉬아프 같은 신흥 감독의 등장으로 더 많고 다양한 콘텐츠들이 등장하고, 소개되고 있다. 2000년 이후 조금씩 영향력을 보이기 시작한 발리우드의 뉴웨이브 시네마들은 현재 그 결과물을 하나씩 거두고 있는 중이다.

 

 

 여기 조금은 유복한 환경 속에서 기존의 발리우드의 틀을 지키면서 한편으론 조금은 다른 영화를 보여주고자 하는 이들이 있으니 바로 발리우드의 대표 작사가 자베드 악타르의 자녀인 조야와 파르한이다. 2001년 ‘세 얼간이’의 스타 아미르 칸이 출연한 ‘Dil Chahta Hai’는 인도영화계의 신선한 충격이었다. 발리우드 영화의 고전적인 사랑의 공식을 탈피하고 자유연애와 일과 사랑, 우정이라는 코드를 접목시킨 파르한 악타르의 데뷔작은 큰 반향을 일으켰고 그의 영화사 Excel Entertainment를 출범시킨다.

 

 그리고 10년 후, 파르한 악타르는 당시 연출부로 있었던 누이 조야는 감독으로 자신은 배우로 마치 ‘Dil Chahta Hai’의 10주년 기념작 같은 영화를 만들었으니 바로 ‘한 번 뿐인 내 인생’이다. 세 친구의 스페인 여행을 통해 자신의 공포와 두려움에 대한 극복, 우정의 확인, 사랑, 인생의 반추 등을 자연스럽게 녹아낸다.

 

 이 영화가 일반적인 상업영화처럼 보이겠지만 개인적으로 봤을 땐 이 영화는 60 Crores의 실험영화다. 100%에 가까운 스페인 올로케이션과 심해, 발리우드 톱스타와 연기파 신인 배우들의 신선한 조합, 공중 등 테크니션의 도입, 서구적인 텍스트와 인도영화 특유의 인간적인 모습에 대한 접목 등은 발리우드가 안일한 상업영화를 양산하고 있다는 비판에 대한 현재의 대답이다.

 

 

 

 

"어쩌면 조야 악타르 같은 감독의 등장은 발리우드 영화계의 행운인지도 모른다. 나름 작가주의 스타일의 영화를 추구하고자 하는 자신의 성향을 발리우드 상업영화와 잘 접목시키고 있는 모습을 보면 이런 작가의 출현으로 발리우드 영화계의 앞으로의 분위기는 상당히 밝다고 말하고 싶다.


 영화계도 이런 조류를 인정한 듯 인도의 오스카 Filmfare는 사상 처음으로 이 여성 감독에게 첫 감독상의 영예를 안겨주었다.

 

 * 개인적인 이유로 이 영화의 자막을 만들었지만 부천 영화제에서 이 영화의 자막을 만든 분의 자막을 보고 감탄했다. 한 편으론 내 자막의 숱한 오역들이 부끄럽기도 했고, 힌디어도 배워야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Verdict ‘Dil Chahta Hai’ 이후 10년. 발리우드의 수확 ★★★★☆

 

 

 

 << 관련글 >>

 

2011/12/08 - [인도영화 이야기/영화의 전당] - [Exclusive] 영화 『Zindagi Na Milegi Dobara』의 모든 것

 

2011/09/23 - [인도영화 이야기/영화의 전당] - 톡! 톡! 톡! 영화 'Zindagi Na Milegi Dobara'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Delhi Belly

 

 

 

 


 ‘델리 벨리’는 2011년 발리우드 평론가들이 뽑은 영화중 세 번째로 랭크된 영화고 특출난 각본으로 올 해 상영작인 ‘한 번 뿐인 내 인생’ 등의 작품들을 제치고 각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작년 모 커뮤니티에서의 상영으로 이 영화를 먼저 접했는데, 당시 주변 사람들은 보편적인 소재로 이 영화가 우리나라에서도 먹힐 영화라는 평가를 했지만 나는 ‘뭐 저정도 가지고’ 하면서 콧방귀를 꼈다. 남들도 다하는 평범한 영화 인도영화면 괄목할 만하다고 생각하는 건지 당최 이해가 가지 않았다.


 물론 영화를 못 만든 것은 아니다. 몇가지 장점을 꼽아보자면, 영화를 약간 가이 리치 감독 스타일로 만들었지만 난입되는 인물을 최소한으로 줄였다. 범죄를 복잡하지 않고 단순하게 한 것은 영화를 단순하게 만든 역할을 한 동시에 이야기를 분산되지 않게 함으로써 안정성을 추구했다고 본다.


 2011년 자신의 역량을 실험해보고자 아미르 칸은 자신의 아내 키란 라오의 데뷔작 ‘Dhobi Ghat’에서는 인터미션을 없애고 이 영화 ‘델리 벨리’에서는 과감한 A등급(인도 등급 위원회 CBFC가 제정한 성인용 등급, 하지만 우리에겐 한 15세 관람가 수준이지만) 정책, 영어 대사라는 카드를 내밀었고 비평가들과 젊은 관객층의 호응에 힘입어 발리우드 A등급 시대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물론 이 점은 인정하지만 내가 보는 이 영화의 가치는 이정도다. ‘델리 벨리’를 보고 인도영화도 이제 글로벌한 정서로 갈 수 있겠다고 미소를 띠는 사람도 있겠지만 글쎄, 어디서든 볼 수 있는 영화를 만들면 굳이 인도가 아니어도 되지 않나? 물론 마지막의 아미르 칸이 나온 ‘I hate you (like I love you)’로 맛살라 장면을 찍는다 한들 그건 타인의 화풍을 개성 없이 그리고 인장만 자신의 것으로 쓴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생각이 든다.

 

 Verdict 웰메이드여도 양냄새 나는 인도영화는 정이 안가 ★★★☆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