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ack Friday’, ‘Dev.D’ 등 볼리우드에서 문제작 전문 감독으로 유명한 아누락 카쉬압 감독의 2000년 데뷔작 ‘Paanch’가 8년만인 2011년에 빛을 보게 될 예정입니다.


 2000년, 40일이라는 단기간에 걸쳐 만들어진 이 영화는 거친 언어를 쓰고(참고로 인도에선 욕설을 특수음으로 처리 합니다) 폭력과 마약이 등장한다는 이유로 심의에서 거절당했고 2002년과 2003년에도 역시 마찬가지 이유로 거부되어 현재에 이르렀습니다.



 아누락 카쉬압이 직접 밝힌 심의 거절 사유

- 혐오스러워서 인도의 관객들에게 부적절한 영화임

- 마약 흡입 장면 등이 나와 인도의 관객들에게 부적절 

- 몽롱한 장면은 관객들의 눈의 피로를 높일 수 있음

- 이 영화를 보고 즐거워 할 이들이 없음. 



 Paanch(판치)는 숫자 5를 뜻하는 힌디어로. 다섯 명의 범죄자 친구들을 일컫는 말이기도 합니다. 영화는 마약 거래를 하는 이 다섯 주인공들의 범죄와 그로인한 몰락을 그리고 있는 영화로 부산국제영화제에 소개되기도 했습니다.




 당시 영화제나 비밀 경로 혹은 불법 다운로드 등으로 영화를 감상한 사람들의 말에 따르면 ‘아누락 카쉬압 감독의 대표작에는 못 미치지만 흥미로운 스토리와 데뷔작이라는 것이 믿겨지지 않을 정도의 놀라운 연출력을 보여주며 영화에 집중하게 만드는 흡입력이 있다’고 언급하고 있습니다.


 아누락 카쉬압 감독의 데뷔작에는 다른 영화인들이 지원 사격을 해줬는데 당시는 신인이지만 나중에 크게 되는 인물로 음악 감독이자 ‘카미니’등을 만든 감독 비샬 바드와즈가 대표적입니다. 또한 ‘Jaane Tu... ya Jaane Na’ 등을 만든 압바스 테레이왈라가 가사를 쓰고 ‘Satya’라는 걸쭉한 영화로 신세를 졌던 람 고팔 바르마 감독은 프로듀서를 맡을 예정이었지만 지원을 해 주는 선에서 그쳤다고 전해집니다.

 무엇보다 아누락의 정신적 지주였던 배우 케이 케이 메논은 이 영화 이후 ‘Black Friday’와 ‘Gulaal’ 등의 영화에 함께 하며 우정을 과시했죠.



 이 영화를 배급하는 프로듀서 투투 샤르마는 자신감에 가득차 있습니다.

“이제 이 영화가 빛을 볼 때가 온 것 같습니다.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시대와는 상관없는 작품이고 이제 아누락에게 잃어버린 시간을 돌려줄 때가 온 것 같다.”

 

영화 ‘Paanch’는 2011년 3월 개봉될 예정입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랙 프라이데이’, ‘Dev.D’ 등으로 잘 알려진, 볼리우드에서 가장 진보적이고 논쟁적인 작가 중 한 명인 아누락 카쉬아프가 뭄바이 영화제에서 볼리우드를 향해 쓴 소리를 냈습니다. 개인적으로도 다소 공감할 만한 부분이 있어 포스팅 합니다.

 

아누락은 언급하기를 볼리우드에서 정치인들을 비판하거나 섹스에 관한 문제를 다루는 영화를 만들기란 쉽지 않다고 전했습니다. 영화를 만드는 데 검열이 왜 필요하냐며 일침을 놓았습니다.

 

실제로 그는 정치적인 영화 ‘블랙 프라이데이’나 ‘굴랄(Gulaal)’ 등을 만들어서 상당한 논쟁을 불러 일으켰고 대중과 비평에게 상당한 관심을 끌어냈습니다.

 

아누락은 페이크 다큐인 ‘Death of A President’를 언급하면서,

“그 영화(Death of A President)는 살아있는 때 만들어 졌어요. 그런데 우리는 *Raj Thackeray를 까는 장면을 넣을 순 없죠.”

 

또한 현재의 볼리우드에 대해선,

“여타 비용이 실제 영화를 만드는 비용보다 더 들어가요. 또한 위험을 걸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수용하려는 프로듀서가 부족합니다. 대부분의 프로듀서는 사업가이며 비용을 되찾을 생각만 합니다. 단지 팔릴만한 이야기에만 투자하죠. 저는 항상 빠듯한 예산으로 영화를 만들어 왔습니다. 그래서 UTV사에서 저와 9편의 영화를 함께 하기로 계약했죠. 다음 프로젝트명은 ‘Udaan’입니다. 촬영 준비는 끝났어요.”

 

볼리우드 영화에는 춤과 노래가 있는 사랑 이야기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언제나 새로운 이야기를 보여주려 노력하는 이런 작가들이 있다는 것. 어느 나라를 막론하고 앞으로 더 많은 작가들이 자신의 역량을 펼치는 기회를 얻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Raj Thackeray : 북인도의 정치가로, 우파 군사정당인 Maharashtra Navnirman Sena의 대표. 영화 같은 문화 산업에 관심이 많아 아미타브 밧찬이나 카란 조하르 같은 영화인들을 간섭하기도 했다. 2008년엔 Uttar Pradesh 지역의 난민들을 강경 진압해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왠지 용산참사와 영화 ‘카미니’가 요상하게 겹치는군요)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