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조이 남비아르

시즌 2 클로징 2011 인도영화 스페셜: 2011년을 빛낸 10명의 스타들 안녕하세요 raSpberRy입니다. 이번 시간에는 2011년 발리우드 영화계에서 특별한 활약을 보였던 열 명의 스타들과 그들의 활약상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져볼까 합니다. 순서는 성(姓)을 기준으로 알파벳 순서로 펼쳐봅니다. 2001년 ‘Dil Chahta Hai’는 감독의 스물일곱이라는 나이가 믿겨지지 않을 정도로 잘 만들어진 힌디영화라는 찬사를 얻은 바 있고, 이후 아미타브 밧찬의 영화 ‘DON’의 리메이크로 상업영화 감독으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했습니다. 그리고 친구인 리테쉬 시드와니와 세운 Excel Entertainment를 설립해 영화 제작을 시작하면서 2008년도에는 자사의 영화 ‘Rock On!!’을 제작해 동시에 배우로서 길을 걷게 됩니다. 2011년, 파르한 악타르는 배우로서, 제작자로서 또.. 더보기
'Shaitan' 발리우드 뉴웨이브로의 도약 영화 ‘보니와 클라이드’는 얼핏 보면 낭만주의 범죄자들의 멜랑꼴리한 이야기로 오해받기 십상이지만 실제 영화 속에서 주인공들에게 잘 풀리는 순간은 거의 없습니다. 의도된 연출인지는 모르겠지만 범죄의 달콤함보다는 범죄자의 몰락에 대한 경각심을 보여주려 했던 교묘한 계몽영화였을지도 모르죠. ‘보니와 클라이드’는 멋진 영화고 나름 훌륭한 요소를 지닌 영화라고 평가하고 싶지만 요즘은 그렇게 만들면 문법적으로나 정서적으로 촌스러워서 좋은 평가를 얻기 힘들 것입니다. 그렇다면 그런 ‘보니와 클라이드’같은 영화들은 요즘 어떻게 만들어지고 있을까요? 정답은 없겠지만 아마 ‘Shaitan’같은 영화가 그런 영화중 하나가 아닐까 합니다. 버릇없고 멋대로 구는 것을 좋아하는 다섯 명의 젊은이들, 사회적으로 민폐만 끼치는 이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