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지드 나디아드왈라

대한민국에 그가 온다!!  한국에 그가 찾아옵니다. 주인공은 바로 요즘 남인도 액션에 푹~ 빠져버린 야성의 제왕 살만 칸! 그가 'Ready'와 'Bodyguard'에 이어 텔루구 영화 'Kick'의 제작에 시동을 걸었는데요. 발리우드의 잘 나가는 프로듀서 사지드 나디아드왈라가 제작하는 영화 ‘Kick’에서 살만은 우리나라 무술을 연마할 예정이라고 하는데, 트레이닝을 위해 우리나라를 찾을 뿐 아니라 영화 ‘Kick’촬영 일부를 우리나라에서 진행할 것이라고 하네요. 제작진에 따르면 로케이션은 서울, 제주, 부산, 강원도가 될 것이라고 합니다. 2006년 이믈란 하쉬미와 캉가나 라놋이 주연을 맡은 영화 ‘갱스터’가 이미 우리나라에서 촬영된 바 있는데 5년만에 발리우드 영화의 서울나들이가 흥미롭습니다. 더구나 발리우드를 대표하며 3.. 더보기
볼리우드 거물 셋의 못말리는 조합. 과연 성공할까? ‘캄박트 이쉬크’, ‘하우스 풀’ 등으로 볼리우드의 거물 제작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사지드 나디다드왈라가 ‘못 말리는 세 친구(3 idiots)’의 원작자로 유명한 체탄 바갓의 소설 ‘2 States’ 프로젝트를 완전히 뒤집었는데요. 그 중심에 선 사람을 바로 샤룩 칸. 원래 영화는 오랜 파트너인 ‘살람 나마스떼’의 시다르드 아난드 감독과 세프 알리 칸이 다시 뭉치고 여주인공은 프리얀카 초프라에서 디피카 파두콘으로 바뀌게 될 예정이었는데요. 최근 보도에 따르면 프로젝트 자체가 완전히 바뀌면서 아난드 감독과 세프 알리 칸은 떠나고 그 자리에 샤룩 칸과 '옴카라', '카미니' 등 굵직한 영화들을 만들어온 비샬 바드와즈 감독이 들어오게 되었다고 전했습니다. 샤룩 칸과 비샬 바드와즈 감독은 최근에 ‘무간도-디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