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9월 인도에선 흥미로운 작품 하나가 개봉됩니다. ‘Loins of Punjab Presents’라는 이 작품은 미국을 배경으로 볼리우드 영화 음악을 사랑하는 일반인들이 무대에서 경쟁을 벌인다는 이야기로 굳이 우리식으로 따진다면 ‘슈퍼스타 K’의 볼리우드 버전이라고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이 영화는 개봉당시 인도의 각종 언론으로부터 찬사를 받았지만 안타깝게 흥행에 성공하지는 못했습니다. 더구나 힌디어로 제작되지 않았던 때문이었는지 볼리우드 영화로 취급받지도 못했죠. 샤바나 아즈미가 인도에서 존경받는 연기파 배우긴 하지만 인기스타는 아니었던 탓인지 그녀조차도 이 영화의 상업적 부분에 있어 힘을 실어줄 순 없었습니다.


 하지만 작품성과 화제 때문에 영화는 각 나라의 영화제를 돌면서 상영이 되었고 작년에는 우리나라의 제천 국제영화제에서도 ‘볼리우드 아이돌 선발대회’라는 제목으로 상영이 된 바 있습니다.

 

 

 지난 12월 4일 이 영화의 감독인 마니쉬 아차리아 감독이 여행 중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는 사실을 전해 들었습니다. 아직 재능이 충만하고 기회가 많은 젊은 감독이었으며 그의 다음 작품을 기대했지만 안타깝게 재능 있는 감독 한 명을 잃게 되었습니다.


 영화 ‘볼리우드 아이돌 선발대회’는 페이크 다큐 형식을 따온 극영화입니다. 당시 영화제 Q&A 시간에 어떤 외국인 관객이 지적했듯 크리스토퍼 게스트(‘Best in Show’ 등을 만든 헐리웃의 페이크 다큐 감독)의 영화 스타일로 영화를 꾸리고 있습니다. 한 가지 큰 이벤트가 존재하고 그것에 참여하는 각기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보여주면서 현재 사회의 이슈들, 인간 사이의 갈등을 웃음의 코드로 엮어낸 영화 말이죠.


 저도 제천 영화제 당시 고 마니쉬 감독에게 무슨 질문을 했지만 라라 더따를 미스 월드라고 칭하던(프리앙카 팬으로서는 상당히 부끄러운...) 기억과 DVD는 언제 출시되는지에 대한 이야기만 했던 것이 기억납니다.




 DVD는 올 5월에야 출시가 되었습니다. 인도의 저예산 영화들을 주로 출시하는 Eagle사에서 출시되었고 요즘 메이저 회사에서 배급하는 주류영화들에 비해 화질은 그리 좋은 편이 아니지만, 사실 원본 필름도 딱히 좋지는 않은 까닭에 그냥 영화로서만 봤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플이 괜찮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코멘터리가 두 개나 삽입되어 있고 제작과정을 비롯해 샤바나 아즈미와의 인터뷰 같은 부가영상도 있습니다.

 다만 안타까운 점은 대사가 영문인 까닭에 영문자막이 별도로 삽입되어 있지 않다는 것이죠. 추모의 뜻에서 자막작업을 해볼까 했지만 그냥 마음속으로만 그를 그려야 할 것 같네요.




 볼리우드 영화들은 점점 윤택해져 갑니다. 단순한 오락을 뛰어넘어 그 재미 속에 또 하나의 가치를 심고 있는 신진작가들이 있기에 볼리우드의 미래가 밝습니다. 하지만 이런 조류 속에 재능 있는 한 사람을 떠나보내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다시 한 번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010.12.06 10: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지난 10월 19일엔 리틱 로샨과 아이쉬와리아 라이의 영화 'Guzaarish'가 개봉했는데요.

 많지는 않지만 시사회엔 잘 나타나지 않는 톱스타들도 출연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오늘의 주인공 리틱 로샨



다른 스타를 보기 전에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예고편 준비해봤습니다








며느리 영화 보러 온 아미타브 밧찬



안경쓴 디피카 파두콘 (뒷자리에 앉은 남자는 제가 아는 감독님 스멜이;;;)



킹 왕 짱을 외치는 샤히드 카푸르



'라간'을 만든 아쉬토수 고와리케 감독



 배우 샤바나 아즈미



 오늘 카메라에 잘못 걸린 사람들!!


난 애쉬 보러 왔지롱~



추억의 배우 이대근 소환 : "아니 뭐~야!"



당황한 디피카군.. 나도 찍히는 거얌?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는 1월 21일 열리는 선댄스 영화제 개막작으로 우리에겐 ‘슈팅 라이크 배컴’으로 잘 알려져 있는 영국 출신의 인도계 감독인 거린더 차다 감독의 'It's A Wonderful Afterlife'가 선정되었습니다. 

 
인터뷰에 따르면 거린더는 이 작품이 역대 자신의 작품들 중 가장 잘 된 작품이라고 전했습니다.

‘왓츠 쿠킹’은 2000년 선댄스 영화제에 상영되었고 개봉 당시엔 평론가들의 호평을 받기도 했었습니다. 그리고 10년 만에 다시 선댄스를 찾는 거린더 차다 감독은 영화 'It's A Wonderful Afterlife'는 자신의 작품 ‘슈팅 라이크 베컴’과 같이 런던에 소재한 인도계 가족들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으며 이 영화는 프랭크 카프라의 ‘It's A Wonderful Life’의 힌디 버전이라고 봐도 좋을 것이며 카프라 감독을 잘 모르는 힌디 팬들을 위해 힌디어 제목을 찾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 편 영화엔 연기파 배우 샤바나 아즈미가 출연하는데요, 거린더 감독은 샤바나와 함께 일하는 것은 영광스러웠으며 영화 속에선 체중을 불려서 사람들이 못 알아 볼 정도였다고 하네요. 한 편 샤바나는 촬영 내내 사람들을 즐겁게 했다는 후문입니다.

 
영화 'It's A Wonderful Afterlife'는 샤바나 아즈미외에 지미 미스트리, 샐리 호킨스 등의 영국에서 활동하는 배우들이 함께 출연합니다. 영국에선 4월 2일, 인도에선 4월 16일에 개봉합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타와 갑부의 결혼이라 득별한가 봅니다. 결혼식에 이어 결혼식 리셉션까지 하니 말이죠.

 여기엔 상당히 많은 스타들이 초대되었습니다. 사진을 하나 둘 펼쳐볼까요




주인공 실파 쉐티 부부 실파는 이제 성(姓)이 바뀌겠군요.





(좌측부터) 샤룩 칸 부부, 리틱 로샨 부부, 파르딘 칸 부부




리틱 로샨 부부




다정한 샤룩 칸 부부






우린 부부 아니에요 (며느리 애쉬 라이 밧찬, 시부 아미타브 밧찬)








라니 무케르지





닐 니틴 무케쉬




고빈다
 



비벡 오베로이(어이 비벡군, 아까 애쉬왔더라)




파르딘 칸 부부




수닐 쉐티






작사가 자베드 악타르, 배우 샤바나 아즈미 (우리도 부부 아님)




마두르 반다카르 감독




주히 초울라
(OMG, you look another person who I've never known. I can't believe it! )





데이빗 드완 감독




라훌 데브




오늘의 포토제닉 간지남 재키 쉬로프 아저씨!!!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