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박트 이쉬크’, ‘하우스 풀’ 등으로 볼리우드의 거물 제작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사지드 나디다드왈라가 ‘못 말리는 세 친구(3 idiots)’의 원작자로 유명한 체탄 바갓의 소설 ‘2 States’ 프로젝트를 완전히 뒤집었는데요. 그 중심에 선 사람을 바로 샤룩 칸.




 원래 영화는 오랜 파트너인 ‘살람 나마스떼’의 시다르드 아난드 감독과 세프 알리 칸이 다시 뭉치고 여주인공은 프리얀카 초프라에서 디피카 파두콘으로 바뀌게 될 예정이었는데요. 최근 보도에 따르면 프로젝트 자체가 완전히 바뀌면서 아난드 감독과 세프 알리 칸은 떠나고 그 자리에 샤룩 칸과 '옴카라', '카미니' 등 굵직한 영화들을 만들어온 비샬 바드와즈 감독이 들어오게 되었다고 전했습니다.


 샤룩 칸과 비샬 바드와즈 감독은 최근에 ‘무간도-디파티드’의 볼리우드 리메이크에 대해 논의하고 있던 중이었지만 사지드의 참여로 두 사람의 프로젝트는 ‘2 States’ 쪽으로 기운 듯 보입니다.


《 왼쪽부터 비샬 바드와즈 감독, 샤룩 칸, 사지드 나디아드왈라》


 따라서 사지드가 이끄는 NIIG와 샤룩의 레드 칠리스가 공동으로 영화를 제작하게 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거물들의 커넥션이 반갑기 보다는 배가 산으로 가지 않을까봐 걱정부터 됩니다. 더구나 작가주의 감독 + 고집 센 배우 + 오락영화 전문 제작자의 조합이 묘하게 느껴지는데 그래도 좋은 작품이 나오기를 기대하겠습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떤 작품이 나올지.. 기대가 되는데요? ^^

    2010.12.17 12: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런데 셋 다 업계에서 캐릭터가 강한 사람들이라 어떻게 될 지 모르겠습니다. '못 말리는 세 친구'에서 라즈쿠마 히라니가 아미르 칸과 함께 작업한다고 했을 땐 기대치가 높아졌는데 이 작품은 걱정이 앞서네요. ㅡㅡ;;

      2010.12.17 15:17 신고 [ ADDR : EDIT/ DEL ]
  2. 메인질문

    메인에 niig는 드라마인가요?

    2010.12.20 17:46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NIIG는 Nadiadwala to Grandson 의 약자입니다. 사지드 나이다드왈라가 세운 Nadiadwala Grandson Entertainment을 뜻하는데요. 사지드의 할아버지가 거물 프로듀서인 A.G. Nadiadwala라고 하는군요 (제가 고전엔 약해서리 ^^;;)

      2010.12.20 20:03 신고 [ ADDR : EDIT/ DEL ]

 


 아마 최근에 이런 로고가 들어간 영화 제작사를 보신 적이 있으실 것입니다.

 작년 ‘캄박트 이쉬크’가 그랬고, 올 해 ‘하우스 풀’, ‘안자나 안자니’를 제작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는 영화사 NIIG의 대표 사지드 나이다드왈라. 최근 사지드 측에서 2011년 이후 선보일 다섯 명의 볼리우드 톱스타로 대표되는 다섯 편의 영화에 대한 계획을 밝혔는데 한 명 한 명씩 살펴볼까요?


 

 악쉐이 쿠마


 이미 ‘캄박트 이쉬크’, ‘하우스 풀’로 사지드 측의 큰 공을 세운 악쉐이를 영화사가 놓칠 리가 없겠죠. 악쉐이가 출연하게 될 영화는 ‘하우스 풀’의 속편! 2010년 인도인들을 가장 웃긴 영화인 이 영화의 속편은 과연 어떤 이야기를 보여줄까요.


 

 살만 칸


 올 해 ‘다방(Dabangg)’으로 활짝 웃은 볼리우드의 원조 짐승남 살만 칸은 ‘원티드’에 이어 남인도 액션 영화 리메이크에 도전하는데요. 텔루구 영화 ‘Kick’의 리메이크 영화로 살만은 ‘다방’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소낙시 싱하와 함께 출연하게 될 예정인데요. 사실 사지드와 살만은 1996년 히트작 ‘Jeet’이후부터 쭉 함께 작업해 오며 많은 히트작을 낸 사이로 2006년 ‘Jaan-E-Mann’의 실패로 잠시 휴식기(!)를 갖다 다시 뭉치게 되었는데, 두 사람의 작업은 어떤 결과를 낳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샤히드 카푸르

 

 


 사지드는 악쉐이나 살만 같은 자신과 친분이 있는 배우 뿐 아니라 볼리우드에 영향력을 미치고 있는 젊은 배우들을 눈여겨보고 있는데요. 란비르 카푸르가 그랬고, 이번엔 샤히드 카푸르를 기용해 영화를 만들 예정입니다. 인도의 고전 로맨스 히르와 란자의 이야기를 현대적으로 그려낼 영화 ‘Heer Ranjha’인데요. 샤히드의 상대역으론 디피카 파두콘이 열연할 예정입니다. 젊은 관객층을 노리는 볼리우드의 최근 움직임이 눈에 띄네요.


 

 세프 알리 칸

 

 


 사지드 나이다드왈라가 젊은 관객층을 노리고 있다는 것은 젊은 감각을 지닌 감독들을 끌어들이고 있다는 점도 언급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안자나 안자니’로 NIIG의 새 식구가 된 시다르트 아난드 감독이 ‘못 말리는 세 친구’의 원작자이자 인도의 젊은 층에게 인기를 모으는 작가 체탄 바갓의 소설 ‘2 State’를 영화화 합니다.


 주인공은 시다르트와 ‘살람 나마스떼’, ‘타 라 럼 펌’ 등을 함께 작업한 세프 알리 칸이 맡을 예정인데요. 오랫동안 함께 작업한 감독과 배우인 만큼 서로를 잘 알고 있을 거라 생각되네요. 여주인공은 프리얀카 초프라에서 디피카 파두콘으로 바뀔 전망이네요. 남인도 출신의 여주인공을 맡기엔 아무래도 디피카가 더 맞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고 말이죠.


 

 리틱 로샨

 

 


 사지드 측은 2011년 자신들의 대작 영화에 리틱 로샨을 주인공으로 기용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2년 넘게 준비한 ‘연(Kites)’의 실패로 잠시 주춤하긴 하지만 산제이 릴라 반살리의 ‘Guzaarish’와 2011년 ‘Zindagi Na Milegi Dobara’로 춤꾼에서 연기하는 배우로 도약하는 리틱 로샨은 자신을 원하는 영화라면 제작자와 상대배우에 상관없이 도전에 응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점점 다각화 되는 볼리우드의 영화 제작진영, 떠오르는 감독과 배우들이 볼리우드의 판도를 변화시키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데, 사지드 나이다드왈라의 NIIG의 이런 움직임은 2011년, 그리고 그 이후의 볼리우드에 어떤 영향을 가져다줄지 지켜봐야겠습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음은 최근 배우들과 관련된 캐스팅 소식 및 가십입니다.
 일종의 루머도 있어서 루머게시판에서 다룹니다. 



 * 아미르 칸이 '둠 3'에 들어간다 (루머)
 
 * 살만 칸은 캉가나 라놋에게 관심이 있다 (루머)
 - 얼마전에 카트리나 케이프와 헤어졌죠.

 * 라니 무케르지 아디타 초프라와 올 11월 결혼 (루머)

 * 프리앙카 초프라가 인디라 간디 전기 영화에 출연 (루머)

 - 원래 마두리 딕시트가 맡기로 한 영화인데 개인적으론 이 영화 신뢰가 안 가네요
 80년대 이름도 없는 호러물 몇 개 찍고 대뜸 헐리웃 스타를 기용해 인도 정치영화를 찍겠다니
 사기성이 농후하네요(어이, 감독 너 로또맞았니?) 
   
 * 카트리나 케이프 샤룩 칸 상대역 거절 (일부 사실)
 - 일단 카트리나가 샤룩의 상대역 제의를 받은 것이 맞고, 맞다면 'DON 2'이후 촬영하게 될 야쉬라즈사 영화에서 두 사람이 만날 것이라는 추측이었는데요. 개인적인 부분보다는 '도스타나 2'와 야쉬라즈에서 찍는 임란 칸이 출연하는 영화의 일정 소화때문은 아닌가 합니다.



 * 프리앙카 초프라와 샤히드 카푸르 또 한 번 영화에서 재회 (루머?)

 - 일단 두 배우가 다시 한 영화에서 만난다는 이야기는 계속 나오는 상황이었는데요 영화가 2003년 샤히드의 데뷔 히트작인 'Ishq Vishq'라는 설이 있습니다. 그래도 설은 설일 뿐이죠.
    
 * 리틱 로샨, '크리쉬 2'에선 주인공과 악당을 동시에 소화할 예정(루머)
 일단 리틱이 '크리쉬 2'에 출연하는 것은 맞는데요. 아직 각본에 대해 확정 된 것이 없습니다
 하지만 만약 위와 같은 이야기라면 상당히 흥미롭군요(알고봤더니 쌍둥이 형이더라는;;;)
 (물론 제 생각에 오래 공들여서 쓸 각본은 아닌 것 같네요 ^^;;) 

 * 프리앙카 초프라와 세프 알리 칸, 시다르드 아난드 영화에서 만난다 (사실)

 
 * 아르준 람팔 'DON 2'에서 하차, 쿠날 카푸르가 뒤를 잇는다 (사실)
 - 최종각본에서 자신이 맡을 캐릭터를 소화하지 못하겠다고 하차 결정.

 * 알리 자파('Tere Bin Laden'의 주연배우), 야쉬 라즈의 새 영화에 합류 (사실)
 - 카트리나 케이프, 임란 칸이 출연하는 영화에 합류했습니다.   



 * 카트리나 케이프 '둠 3'의 배역을 맡게 될 것. (루머)

 - 사실 아디다 초프라가 카트리나 케이프를 Next Yash Raj Star로 점찍었고 영화 세 편을 함께 작업하기로 했는데,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긴 하지만 '둠 3'가 된다면 적절한 선택이라고 생각하네요. 

 * 'Dabangg' 촬영후 살만이 갈 곳은 '파트너 2' (사실)

 - 그 외에도 디피카와 함게 찍는 텔루구 영화 'Kick'의 리메이크도 있습니다.
 한 세 편 정도를 더 소화할 것 같네요.
  
 * 존 아브라함 18세기 전사로 변신 (사실확인 못함)
 - 존의 팬 여러분들껜 죄송합니다. 꾸벅~



 * 샤룩 칸이 'Endhiran(The Robot)'의 첫 캐스팅 제의를 받음 (사실?)

 - 일단 샤룩이 제의를 받은 것은 맞고 심지어 샤룩이 자신의 영화사 레드 칠리스에서 제작까지 하려 했으나 각본을 받아보고는 '못하겠다'고 거절. 이유는 각본이 유치해서였답니다.
 사실 샹카 감독이 2001년부터 고심하던 작품으로 카말 하산, 아미르 칸, 프리티 진타, 디피카 파두콘, 프리앙카 초프라 등의 배우들이 물망에 올랐지만 배우 스케쥴, 영화사에서 제작비를 감당할 수 없어서 계속 미뤄지다 근 10년만에 빛을 본 영화가 바로 'Endhiran'이죠. 사실 예고편을 보면 영화 자체는 딱히 기대가 안되지만 나름 특수효과는 공을 들였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 비샬 바드와즈 차기작은 프리앙카가 아닌 디피카와 함께 (사실)

 - 2011년 상반기에 개봉하는 프리앙카 초프라의 'Saat Khoon Maaf'다음 영화도 비샬 감독과 하고 싶어했던 프리앙카, 아무래도 다음 기회를 노려봐야 할 듯. 그래도 명색이 에이스 감독인데 여러 배우와 두루두루 작업해 보는 게 욕심 아닐런지 ^^;;;

 * 소하 알리 칸, 디파 메타 감독의 "Midnight's Children"에 출연 (사실)

 - 살만 루시디의 원작을 영화화 하는 이 작품은. 소하 알리 칸 뿐 아니라 캉가나 라놋, 샤바나 아즈미 등도 출연하는데 아이쉬와리아 라이도 출연 제의를 받고 있다고 합니다. 

 * 임란 칸, 트위터 계정 폐쇄 (사실확인 못함)

 - 참고로 샤룩 칸, 아미르 칸, 프리앙카 초프라만 등록했습니다. 어차피 저랑 맞팔 해줄 볼리우드 스타들이 아니기 때문에 에이스들만 엄선했습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즈 님은 발리우드 첩보원 ~~~

    2010.08.24 15:04 [ ADDR : EDIT/ DEL : REPLY ]


 2010년 한 해 동안 정작 본인에겐 허락받지 않았으나 Meri.Desi 레이디로 활약중인 프리앙카 초프라. 이미 샤룩 칸 주연의 ‘DON 2’는 출연 확정이 된 상태이고 그 밖에 2011년 이후 활약할 영화들이 결정되었습니다. 

 현재 시다르드 아난드 감독의 ‘Anjaana Anjaani’에 출연중인 프리앙카는 다음 작품 역시 아난드 감독의 작품에 출연하기로 결정했는데 오랜만에 아난드 감독의 페르소나인 세프 알리 칸과 함께 호흡을 맞출 예정이라고 합니다. 프리앙카에 따르면
 “그와 일하게 돼서 기뻐요. 전 비샬 감독님의 ‘옴카라’와 ‘딜 차타 헤’를 좋아하는데 아직 함께 작업해 본 적이 없었어요.”
 

영화 'Anjaana Anjaani' 중



 또한 프리앙카는 비샬 바드와즈 감독의 'Saat Khoon Maaf'에 출연중인데요. 이 영화의 성공여부와 관계없이 비샬 감독과 다음 작품에 출연하기로 해서 프리앙카의 비샬 감독에 대한 신뢰가 두터움을 알 수 있습니다.

 2011년 기대작중 하나인 ‘도스타나’의 속편에도 출연하는데, 이번에는 주연이 아닌 카메오를 맡게 됩니다. 주연은 이미 프리앙카의 라이벌 배우인 카트리나 케이프가 맡게 되어 있는데요. 프리앙카에 따르면 두 사람 사이에 냉기류 같은 것은 존재하지 않고, 오히려 카트리나가 ‘도스타나’의 속편에 어울리는 배우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한 편 영화에서 두 배우가 한 장면에서 마주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이야기가 전해져 두 톱스타의 연기대결을 지켜보는 것은 쉽지 않을 것 같네요.



 마지막으로 카란 조하르가 프로듀서를 맡는 아미타브 밧찬의 70년대 히트작 ‘Agneepath’의 리메이크 작품에 리틱 로샨과 함께 주연을 맡게 되었다는 소식입니다.
 두 사람은 이미 ‘크리쉬’를 통해 호흡을 맞춘 적이 있었는데요. 프리앙카가 맡게 될 역은 마드하비라는 이름의 간호사역이라고 합니다. 

 2011년 이후에 만날 그녀의 모습이 기다려집니다. 팬들의 기대에 부흥하는 멋진 배우로 나타나주세요.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리틱 내정설은 전부터 있어왔는데.. 엎어진게 아니었군요,
    관람 환경이 황이어서 그랬나 진정 <Agneepath>는 저완 무던히도
    궁합 안맞는 영화였는데 아비쉑은 예전 까란쇼에서 지아부지 영화중
    거기서의 연기를 젤 높이 산다고 했었죠... 참, Agneepath는 1990년작임다..

    2010.08.04 04:12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그렇군요. 역시 밧찬 마니아님께서 지적해주시는군요.
      감사합니다. 정보 수정하겠습니다.

      2010.08.04 10:55 신고 [ ADDR : EDIT/ DEL ]
  2. 프리양카 씨도 많이 바쁘군요~ 발리우드에서 성공하면 일감 걱정은 안 해도 되고 ^^;;

    2010.08.04 17:21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