둠 3(Dhoom 3)

감독: 비제이 크리슈나 아차리아 (타밀의 명장 마니라트남의 조감독 출신)

 

Starrring...

아미르 칸(사히르 역)

아비쉑 밧찬(제이 딕시트 역)

우다이 초프라(알리 악바르 역)

카트리나 케이프(알리야 역)

 

 

 

 2004년 발리우드 멜로영화의 산실인 야쉬라즈(Yash Raj)사는 모험을 감행합니다. 장르영화가 부족했던 인도에 본격 액션영화를 선보이고자하는 의지가 있었고 당시 A급 스타는 아니었던 존 아브라함과 아비쉑 밧찬(아이쉬와리아 라이의 남편으로 더 알려진)을 기용해 바이크 액션영화를 만들었고 2004년 인도 박스오피스 총 4위에 랭크시키면서 나름 쏠쏠한 흥행을 거둡니다.

 

 

영화 <둠> 1편

 

 

 그리고 2년 뒤인 2006년에는 리틱 로샨, 아이쉬와리아 라이 같은 스타를 기용해 그 해 발리우드 영화 최고의 성적을 거두게 됩니다.

 

 

영화 <둠 2>

 

 

 

 나름 성공적인 프랜차이즈로 자리매김 할 수 있었음에도 오늘 소개해드릴 ‘둠 3’에 이르기까지는 7년이라는 시간이 걸립니다. 그동안 (지금은 고인이 된) 수장인 야쉬 초프라는 아들인 아디타와 (둠 시리즈에 알리역으로 출연하는)우다이에게 사업을 물려주고 발리우드 시장에 새로운 판을 짜는 데 주력했지요. 제 2의 샤룩이나 애쉬가 될 스타들을 발굴하고 능력있는 작가들과 함께 작업하다 보니 많은 초기비용을 들이게 됩니다.

 

 그러던 2011년 야쉬 라즈는 빅 프로젝트를 발표합니다. 발리우드를 대표하는 세 칸(Khan)과 함께 작업하기로 한 것이지요. 그 첫 영화였던 살만 칸의 ‘엑 타 타이거(Ek Tha Tiger)’는 2012년 인도 최고의 흥행작이 되었고, 야쉬 초프라의 유작이 된 ‘잡 탁 헤 잔(Jab Tak Hai Jaan)’은 샤룩 칸에게 새로운 화젯거리를 남기며 같은 해 해외 세일즈에서 가장 성공한 인도영화로 기록됩니다.

 

 

 

 

 

 

 

 

 

 

 이 영화를 소개하기 위해 꽤 긴 이야기를 했는데 이제야 소개하는 영화 ‘둠 3(Dhoom 3)’는 영화 ‘파나(Fanaa)’이후 7년만에 아미르 칸이 야쉬 라즈사의 영화에 출연하는 작품입니다. 이미 기술적으로 일찍부터 많은 화제를 불러 모았고 인도 최초로 아트모스(Atmos) 음향과 아이맥스(IMAX) 촬영으로 화제가 된 작품입니다.

 

 예고편만 봐도 인도영화 특유의 화려함과 할리우드 영화를 보는 박진감이 함께 살아있네요. 7년 전 아쉬운 CG와 날구라 액션이 돋보였던 ‘둠 2’를 생각하면 정말 괄목할 만 합니다.

 

 제작비는 150 Crores로 역대 최고의 제작비를 자랑했던 라즈니칸트의 ‘로봇(Endhiran)’과 맞먹는 수치입니다. 미화로는 2천 3백만 달러 정도가 소요되었네요. 물론 1억달러가 넘는 할리우드 대작과 비교하면 별 거 아닐 수 있겠지만 할리우드 외의 지역에선 천만 달러가 넘는 제작비도 엄청난 지출이라는 걸 알아주셨으면 ^^;;;

 

 우리나라에서 개봉 될 리는 만무하고... 로또라도 당첨되서 인도라도 날아가고 싶군요. 참고로 인도의 하이데라바드에 있는 아이맥스 극장이 그렇게 좋다더군요. 인도영화가 호주에도 배급되는데, 글쎄요 시드니 달링 하버에 걸릴 수 있을지는 12월이 되면 알 수 있겠죠. ^^;;;

 

 

 

 

 

 

 

 

 

 

 

<< 티저 예고편 >>

 

 

<< 극장판 본 예고편 >>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멜로영화의 산실 야쉬라즈사가 올 겨울 새로 선보이는 영화 'Band Baaja Baaraat'는 대형 스타는 없지만 신선하고 감각적인 영화를 표방하고 있습니다. 델리를 배경으로 두 대학생인 쉬루띠와 비투의 성장과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비투역은 이 영화로 처음 데뷔하는 란비르 싱이 맡고 있고, '신이 맺어준 커플', '배드마쉬 컴퍼니'를 통해 인도영화 팬들에게 어필한 떠오르는 스타 아누쉬카 샤르마가 쉬루띠 역을 맡고 있습니다.





 영화 'Band Baaja Baaraat' 는 12월 10일 개봉합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리사코

    요즘 야쉬라즈가 아누시카 샤르마를 자사의 스타로 키우려고 막 밀어주는군요~ ^^*

    2010.10.23 16:38 [ ADDR : EDIT/ DEL : REPLY ]


 다음은 최근 배우들과 관련된 캐스팅 소식 및 가십입니다.
 일종의 루머도 있어서 루머게시판에서 다룹니다. 



 * 아미르 칸이 '둠 3'에 들어간다 (루머)
 
 * 살만 칸은 캉가나 라놋에게 관심이 있다 (루머)
 - 얼마전에 카트리나 케이프와 헤어졌죠.

 * 라니 무케르지 아디타 초프라와 올 11월 결혼 (루머)

 * 프리앙카 초프라가 인디라 간디 전기 영화에 출연 (루머)

 - 원래 마두리 딕시트가 맡기로 한 영화인데 개인적으론 이 영화 신뢰가 안 가네요
 80년대 이름도 없는 호러물 몇 개 찍고 대뜸 헐리웃 스타를 기용해 인도 정치영화를 찍겠다니
 사기성이 농후하네요(어이, 감독 너 로또맞았니?) 
   
 * 카트리나 케이프 샤룩 칸 상대역 거절 (일부 사실)
 - 일단 카트리나가 샤룩의 상대역 제의를 받은 것이 맞고, 맞다면 'DON 2'이후 촬영하게 될 야쉬라즈사 영화에서 두 사람이 만날 것이라는 추측이었는데요. 개인적인 부분보다는 '도스타나 2'와 야쉬라즈에서 찍는 임란 칸이 출연하는 영화의 일정 소화때문은 아닌가 합니다.



 * 프리앙카 초프라와 샤히드 카푸르 또 한 번 영화에서 재회 (루머?)

 - 일단 두 배우가 다시 한 영화에서 만난다는 이야기는 계속 나오는 상황이었는데요 영화가 2003년 샤히드의 데뷔 히트작인 'Ishq Vishq'라는 설이 있습니다. 그래도 설은 설일 뿐이죠.
    
 * 리틱 로샨, '크리쉬 2'에선 주인공과 악당을 동시에 소화할 예정(루머)
 일단 리틱이 '크리쉬 2'에 출연하는 것은 맞는데요. 아직 각본에 대해 확정 된 것이 없습니다
 하지만 만약 위와 같은 이야기라면 상당히 흥미롭군요(알고봤더니 쌍둥이 형이더라는;;;)
 (물론 제 생각에 오래 공들여서 쓸 각본은 아닌 것 같네요 ^^;;) 

 * 프리앙카 초프라와 세프 알리 칸, 시다르드 아난드 영화에서 만난다 (사실)

 
 * 아르준 람팔 'DON 2'에서 하차, 쿠날 카푸르가 뒤를 잇는다 (사실)
 - 최종각본에서 자신이 맡을 캐릭터를 소화하지 못하겠다고 하차 결정.

 * 알리 자파('Tere Bin Laden'의 주연배우), 야쉬 라즈의 새 영화에 합류 (사실)
 - 카트리나 케이프, 임란 칸이 출연하는 영화에 합류했습니다.   



 * 카트리나 케이프 '둠 3'의 배역을 맡게 될 것. (루머)

 - 사실 아디다 초프라가 카트리나 케이프를 Next Yash Raj Star로 점찍었고 영화 세 편을 함께 작업하기로 했는데,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긴 하지만 '둠 3'가 된다면 적절한 선택이라고 생각하네요. 

 * 'Dabangg' 촬영후 살만이 갈 곳은 '파트너 2' (사실)

 - 그 외에도 디피카와 함게 찍는 텔루구 영화 'Kick'의 리메이크도 있습니다.
 한 세 편 정도를 더 소화할 것 같네요.
  
 * 존 아브라함 18세기 전사로 변신 (사실확인 못함)
 - 존의 팬 여러분들껜 죄송합니다. 꾸벅~



 * 샤룩 칸이 'Endhiran(The Robot)'의 첫 캐스팅 제의를 받음 (사실?)

 - 일단 샤룩이 제의를 받은 것은 맞고 심지어 샤룩이 자신의 영화사 레드 칠리스에서 제작까지 하려 했으나 각본을 받아보고는 '못하겠다'고 거절. 이유는 각본이 유치해서였답니다.
 사실 샹카 감독이 2001년부터 고심하던 작품으로 카말 하산, 아미르 칸, 프리티 진타, 디피카 파두콘, 프리앙카 초프라 등의 배우들이 물망에 올랐지만 배우 스케쥴, 영화사에서 제작비를 감당할 수 없어서 계속 미뤄지다 근 10년만에 빛을 본 영화가 바로 'Endhiran'이죠. 사실 예고편을 보면 영화 자체는 딱히 기대가 안되지만 나름 특수효과는 공을 들였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 비샬 바드와즈 차기작은 프리앙카가 아닌 디피카와 함께 (사실)

 - 2011년 상반기에 개봉하는 프리앙카 초프라의 'Saat Khoon Maaf'다음 영화도 비샬 감독과 하고 싶어했던 프리앙카, 아무래도 다음 기회를 노려봐야 할 듯. 그래도 명색이 에이스 감독인데 여러 배우와 두루두루 작업해 보는 게 욕심 아닐런지 ^^;;;

 * 소하 알리 칸, 디파 메타 감독의 "Midnight's Children"에 출연 (사실)

 - 살만 루시디의 원작을 영화화 하는 이 작품은. 소하 알리 칸 뿐 아니라 캉가나 라놋, 샤바나 아즈미 등도 출연하는데 아이쉬와리아 라이도 출연 제의를 받고 있다고 합니다. 

 * 임란 칸, 트위터 계정 폐쇄 (사실확인 못함)

 - 참고로 샤룩 칸, 아미르 칸, 프리앙카 초프라만 등록했습니다. 어차피 저랑 맞팔 해줄 볼리우드 스타들이 아니기 때문에 에이스들만 엄선했습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즈 님은 발리우드 첩보원 ~~~

    2010.08.24 15:04 [ ADDR : EDIT/ DEL : REPLY ]

 샤룩과 애쉬는 만나지 않는다


 샤룩 칸은 이미 파르한 악타르 감독의 ‘DON 2’의 다음 작품으로 야쉬 라즈사의 작품이 내정되어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하지만 이 프로젝트의 상대역이 아이쉬와리아 라이는 아니라고 최근 야쉬 라즈사에서 전했습니다. 

 야쉬 라즈측은 두 사람이 함께 영화에 출연할 것이라는 루머가 있었고 언론으로부터 내부측에서 그런 결정이 나왔다는 근거없는 소문이 이어졌다고 알렸습니다.

 뭄바이의 한 언론에서 두 배우가 2002년 ‘데브다스’ 이후 8년만에 함께 작업하는 작품이며 야쉬 라즈에서 제작, 배급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는데요. 야쉬라즈 작품에선 아디타 초프라가 제작한 ‘모하바떼인’에서 두 배우가 함께 출연해서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마니 라트남의 차기작은 아미르, 까리나와 함께

 현재 ‘Raavan’과 ‘Raavanan’의 개봉을 앞두고 있는 마니 라트남 감독이 차기작 캐스팅을 발표했습니다. ‘Lajjo’라는 고전 시대극의 리메이크가 될 이 영화의 주연으로 아미르 칸과 까리나 카푸르가 캐스팅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마니의 오랜 동업자인 작사자인 굴자와 음악의 A. R. 라흐만이 그대로 참여하고 영국 지배하의 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작품이라고 합니다. 마니측에 따르면 이 프로젝트는 엄청난 제작비 때문에 감히 도전할 수 없던 작품이었다고 하는데요.

 까리나는 마니 감독이 그의 대작에 자신을 캐스팅 했다는데 상당히 기뻐했다고 전합니다. 두 사람은 이미 ‘3 idiots’에서 호흡을 맞추었는데, 아미르의 캐스팅 전에는 란비르 카푸르가 물망에 올랐다고 전해집니다.


 까리나 카푸르, 네 명의 전설적인 헐리웃 여배우에 도전


 까리나 카푸르가 당초 예상했던 마를린 먼로를 넘어 동시대에 큰 인기를 얻었던 에바 가드너, 엘리자베스 테일러, 그리고 비비안 리가 한 데 모인 캐릭터를 연기하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

 바로 ‘패션’을 만든 볼리우드를 대표하는 리얼리스트 마두르 반다카르의 다큐멘터리 영화인 ‘Heroine’에서 까리나는 3시간의 러닝타임동안 한 배우의 성공과 몰락을 보여줄 예정이라고 합니다. 


 사실 마두르 감독은 전설적인 볼리우드의 여배우에 대한 일대기를 만들고 싶었지만 조사하기가 쉽지 않아 불가피하게 잘 알려진 헐리웃의 배우를 택했다고 하는데요,


 “비비안 리를 예로 들면 로렌스 올리비에와의 열정적이고 드라마틱한 관계에 대한 이야기를 얻을 수 있지만, Madhubala와 Kishore Kumar와의 관계에 대한 이야기는 얻을 수 없으니까요. 우리의 여배우 이야기를 스크린으로 옮길 수 없다는 게 안타깝습니다.”

 제작은 까리나가 샤룩과 공연하는 ‘Ra.One’과 아제이 데브건과 출연하는 ‘Golmaal 3’가 끝나는 대로 시작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아제이 데브건의 두 번 째 도전


 2년 전 ‘U Me Aur Hum’으로 감독으로도 데뷔해 나쁘지 않은 흥행을 기록한 연기파 배우 아제이 데브건이 또 한 번 감독으로의 도전을 시도합니다. 

 이번에는 자신의 이미지를 십분 활용한 액션영화를 연출하게 될 것이라고 하는데요. 아제이 데브건의 말에 따르면 이 영화는 헐리웃 못지않은 국제적인 스케일의 영화가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아제이 데브건은 ‘문나바이’시리즈에서 인기를 얻은 산제이 더뜨를 주연으로 출연시키기로 했는데 사실상 함께 출연했던 ‘All the Best’를 촬영하던 당시부터 이야기가 오갔던 터라 1년 전부터 산제이는 몸관리에 들어갔고 음주를 피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아제이의 측근에 따르면 데뷔작인 ‘U Me Aur Hum’을 촬영할 당시에는 연출과 배우를 겸한다는 것에 상당히 부담을 느꼈던 터라 이번 영화에서는 산제이를 메인 롤로 세우고 자신은 촬영에만 전념할 것이라 전했습니다. 하지만 영화속에서 산제이와 함께 할 또다른 주인공으로 산제이는 아제이를 강력 추천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P HaRu

    샤룩과 애쉬...
    정말 다시보고 싶은 커풀인데 말이죠....
    ( 이런저런 낭설도 있고 둘의 분위기가 그리 좋지 않죠?! )
    ...누가 여주인공이 될까요.....누가...누가....
    정답은 디피카?? ......사담...사담입니다..( __)

    2010.06.04 15:23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
      그런데 의외로 원하는 분들이 많더군요.
      두 사람이 나와서 딱히 괜찮다고 생각한 게 없었는데
      'Josh'라는 영화를 봐야 할까요?

      2010.06.04 20:25 [ ADDR : EDIT/ DEL ]
  2. D*P HaRu

    둘다 워낙 화제의 인물들 이다 보니 많은 분들이 원하는것 같습니다....=ㅁ=
    josh는.....역시 둘의 만남은 데브다스가 젤 좋았던것 같더라는;;;

    2010.06.05 15:0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