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내셔널 포스터를 그대로 썼네요. 
 하긴 짐 캐리의 '필립 모리스' 국내판 포스터처럼 포스터 만든답시고 싼티 내는 것 보단 차라리 이게 낫지 않나 합니다.
 아이쉬와라 라이는 아마 국내 모 포털사이트에서 보고 그냥 긁어다 쓴 것 같긴 한데
 뭐 편의상 그냥 애쉬라 부릅시다 ㅋㅋㅋ

 여담이지만 애쉬의 최신작 'Raavan'의 리뷰가 뜨고 있는데 호의적인 반응이 조금 올라오네요 일단 토요일에 공개되는 리뷰도 있고, 자세한 것은 내일 제 블로그의 Critics 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답니다.



최근, 영국의 'Raavan' 시사회에서 다시 만난 거린더 차다 감독(좌)과 아이쉬와리아 라이(우)





Posted by 라.즈.배.리

 마니 라트남의 시련

 1998년 마니 라트남은 셰카르 카푸르, 람 고팔 바르마의 지원을 얻고 자신이 아끼는 A. R. 라흐만을 비롯한 남인도의 스탭들을 이끌고 ‘딜 세’를 촬영합니다. 그리고 인기스타 샤룩 칸을 기용해 영화를 찍었으니 기세는 높았을 듯 싶습니다.(당시에는 신인이었지만 지금은 톱스타인 프리티 진타도 출연합니다)

 많은 분들이 보셨겠지만 이 영화는 테러리스트의 사랑이야기입니다. 10년 전에 만들어졌지만 현재도 진행 중인 북인도의 테러리즘에 관한 이야기를 마니 라트남식 사랑이야기로 녹아낸 작품으로 지금은 현대 인도영화에 있어 상당히 높은 위치를 차지하는 영화입니다.

  dil-se.jpg

 특히 라흐만 감독의 ‘Chaiyya Chaiyya’는 달리는 기차 위에서 춤을 추는 장면으로 멋진 영상을 연출했으나 정작 촬영하는 스탭과 배우들에겐 공포 그 자체였고 소문에 의하면 샤룩 칸은 마니 라트남을 비난하고 그의 영화에는 출연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하지만 샤룩 칸이 출연한 한 볼리우드 다큐멘터리에서 샤룩은 이 영화를 자신의 나름 대표작으로 꼽고 있기도 합니다) 또한 비평과는 달리 개봉당시 미적지근한 관객들의 반응으로 흥행에 실패하게 됩니다.

 하지만 영화의 실패에도 불구 베를린에서는 호평을 받고 NETPAC상을 수상하고 Filmfare에서는 기술상을 휩쓰는 쾌거를 낳습니다(열거하자면 안무에 - 훗날 샤룩과 ‘메 후 나’, ‘옴 샨티 옴’을 찍는 - 파라 칸, 촬영에 영화 감독으로 주로 활약하는 산토시 시반, 작사상에 Gulzar, 신인상에 프리티 진타, 그리고 음악상에 A. R. 라흐만으로 현재도 그 영향력을 떨치는 쟁쟁한 인물들이죠)

  dilse-chaiyya.jpg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니 라트남이 어떤 기대를 했는지는 모르지만 다시 고향인 타밀로 내려가 영화를 작업합니다.

 여전히 사회적인 이슈를 다루고는 있지만 조금은 부드럽게 영화를 만들기로 하고 그렇게 해서 만들어진 영화가 ‘Alaipayuthey’로 마니 라트남 감독은 볼리우드의 실패를 만회합니다. 2년 뒤 이 영화는 라니 무케르지, 비벡 오베로이가 주연한 ‘Saathiya’로 리메이크 됩니다.

 

 2002년을 전후해 인도에서 많은 좋은 영화들이 나왔고 마니 라트남 감독 역시 이 때 ‘Kannathil Muthamittal’라는 작품을 내 놓습니다. 영화는 스리랑카에 입양된 한 타밀출신 소녀가 테러리스트인 어머니를 만나러 가는 내용을 그린 영화로 인도 뿐 아니라 다른 나라에도 초청되어 많은 갈채를 받습니다. 영화는 10개나 되는 영화상에서 상을 수상합니다.

122486701453.jpg

 

 또 2년 후 마니 라트남 감독에겐 또 한 번의 볼리우드행 티켓이 주어지고 욕심이 생긴 마니 라트남 감독은 영화를 두 가지 버전으로 내놓습니다. ‘Aayutha Ezhuthu’와 ‘Yuva’가 바로 그 영화인데요. 볼리우드 영화에 친숙한 여러분께 볼리우드 배우 캐스팅만 소개해 드리면 아제이 데브건, 아비쉑 밧찬, 라니 무케르지, 비벡 오베로이, 까리나 카푸르 등이 출연해 화제가 되었습니다.

  Aayutha_Ezhuthu.jpg yuva.jpg

<< 타밀판(위)과 힌디판(아래) >>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는 (타밀, 힌디버전 모두) 비평에 있어서는 좋았지만 흥행에는 실패하고 말았습니다. 사실 영화의 수익이 낮았던 것도 아니지만 일단 배우들의 개런티가 높았고 그렇게 대중들에게 어필할 만한 영화도 아니었다는 평입니다. 극단적인 소재와 그 속의 사랑에 대한 이야기에서 조금 더 대중적으로 접근하려 했던 마니 라트남의 노력은 수포로 돌아가고 또한 감독은 영화 촬영도중 심장병을 앓게 됩니다.

 하지만 좋은 영화는 그 길을 찾는다는 말처럼 힌디버전은 Filmfare에서 최우수 비평가상과 각본상을 수상합니다.

 

  영화 Guru의 대 성공

 비록‘Yuva’가 흥행에선 재미를 보지 못했지만 마니 라트남은 타밀로 돌아가지 않고 볼리우드에서 새로운 프로젝트를 착수합니다. 그렇게 해서 3년 만에 완성한 영화가 바로 ‘구루(Guru)’입니다.

guru_3.jpg

 구자라트(Gujarat) 북부의 작은 마을에서 살던 구루칸트 데사이(아비쉑 밧찬). 아버지는 그를 믿지 못하여 늘 “꿈은 꿔봐야 소용없다.”는 말을 하지만 구루칸트(이후 구루)는 터키로 가서 무역업을 하고자 합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성공을 거두지만 승진을 거절한 채 고향으로 돌아옵니다.

 그리고 그는 사랑하는 여인 수자타(아이쉬와이라 라이)와 결혼하고 뭄바이로 돌아옵니다. 하지만 인도는 새롭게 비즈니스를 시작하고자 하는 이에겐 기회를 주지 않는 일종의 장벽과도 같은 곳이었습니다. 하지만 구루는 좌절하지 않고 조금씩 자신의 미래를 위해 그 장벽을 오릅니다.

  guru_2.jpg

‘Guru’는 인도의 작은 마을에서 태어나 가족이나 인척에 그 어떤 연고도 없이 자수성가한 기업가 Dhirajlal Ambani에 대한 자전적인 이야기라는 이야기가 있지만 각본가이자 감독인 마니 라트남은 이 이야기는 순수 창작이며 그 누구의 이야기에도 영감을 받지 않았다는 언급을 했는데 타임지의 영화 평론가 리처드 콜리스는 이것에 대해 이렇게 받아쳤습니다.

“하긴 오손 웰스도 ‘시민 케인’을 만들 때 이것은 William Randolph Hearst(20세기 초 미국의 언론재벌)의 이야기는 아니라고 했다.”

 

 영화 ‘구루’는 많은 장소에서 촬영되었습니다. 뭄바이와 터키를 비롯, Badami, Melkote, Chennai를 비롯, Pollachi, Madurai, Chettinad같은 타밀나두 지역에서 촬영되었습니다.

 또한 영화에는 큰 에피소드가 있었는데 아이쉬와리아 라이는 촬영도중 자전거 사고를 당해 촬영이 지연되는 불상사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전화위복이라고 했는지 마니 라트남 감독은 볼리우드 영화계에 삼고초려로 전 세계 수입 약 4억 4천 루피를 거둬들이며 그 해 흥행한 인도영화의 대열에 합류하게 됩니다. 또한 이 영화가 끝나고 아이쉬와리아 라이와 아비쉑 밧찬은 부부가 되었고 이는 세상의 관심을 끕니다.

 

 영화의 평은 좋았고 각종 영화제 후보 시즌에 개봉했다는 강점도 가지고 있었습니다. 인도에서 개봉 한 지 얼마 뒤 캐나다에서 월드 프리미어를 가졌고 서구의 언론역시 이 영화에 호평을 보냈습니다.

 

“마니 라트남 감독만의 자연스러운 짜임새는 없어도 ‘구루’는 한 벌의 좋은 옷감과도 같다.” - 리처드 콜리스(TIMES)

“‘구루’는 눈과 귀를 붙잡아 두는 영화다.”- 수잔 워커(Toronto Star)

“볼리우드판 시민 케인”- 루 루메닉(New York Post)

“의심의 여지없는 아비쉑 밧찬 최고의 연기.‘구루’는 힌디 영화에 있어 최고의 작품 중 하나다. 강력하게 추천하니 가서 보시길!”- Taran Adarsh(Bollywood Hungama)

  guru.jpg

  앞으로의 계획

 현재 마니 라트남 감독은 ‘구루’에서 호흡을 같이 맞췄던 애쉬-아비쉑 밧찬 부부와 함께 ‘Raavan’을 찍습니다. 지금 촬영 중인 ‘Raavan’은 라마신의 이야기인 ‘라마야나’의 현대적인 해석으로 ‘Yuva'때와 같이 힌디 버전과 타밀버전으로 동시에 제작되는데 여주인공은 타밀어가 능한 아이쉬와리아 라이가 함께 맡지만 힌디버전은 아비쉑 밧찬이, 타밀 버전은 타밀의 연기파배우 비크람(Vikram)이 맡아 화제가 되었고 그 밖에 고빈다와 비파사 바수 등의 배우들이 출연합니다.

 음악은 역시 A. R. 라흐만이 맡고 주로 감독으로 활동했던 산토시 시반(‘아쇼카’, ‘테러리스트’등을 만든)감독은 본업인 촬영감독으로 돌아갑니다. 각본은 ‘Rang de Basanti’를 집필했던 Rensil D. Silva가 맡았습니다.

  raavana_2.jpg

<< 'Raavana' 촬영중 >>

 내용의 정확도는 보장할 순 없지만 알려진 바로 ‘Raavana’는 라반의 시각에서 그린 라마야나로 한 남자(아비쉑 밧찬)의 누이가 다른이(비크람)으로부터 치욕을 당하고 보복의 의미로 그는 그의 아내(아이쉬와리아 라이)를 납치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데 라마야나가 힌두교도들에겐 신성하게 여겨지는 만큼 이 영화 역시 그의 전작들만큼 상당한 논란을 가져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raavana.jpg

 개봉은 내년 1월을 목표로 하고 있었지만 그동안 마니 라트남 감독의 건강이 악화된 것, 그리고 배우들 간의 마찰(본인들은 부인하지만)로 촬영이 지연되어 크랭크 업이 늦어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개봉 역시 빨라야 2010년 상반기에나 이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타밀영화를 아시나요? 힌디영화인 볼리우드도 생소한 마당에 타밀영화는 또 뭔가 하시는 분 계실겁니다. 미국은 헐리웃 영화 하나로 다 통하고 있지만 인도같은 경우는 지역색이 특이해서 지역마다의 영화가 따로 있습니다.

 

 우리는 인도영화를 잘 모른다고 하지만 인도영화 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영화가 뭐냐고 물을 때 ‘데브다스’같은 샤룩 칸의 영화를 먼저 말씀 하신다면, 아~ 이 사람 인도영화 좀 봤구나 할 만 하고, ‘춤추는 무뚜?’ 이러면서 물음표 긋는 분들은 어디서 주워 들으신 건 있구나 하는 분이랄까요? (무시하는 건 아닙니다. 죄송. 약해지지 말자! 약해지지 말자!)

 

 Anyway, ‘춤추는 무뚜’그 영화가 바로 타밀 영화입니다. 가끔 퐝당한 액션과 줄거리를 보여주는 이 영화들, 2007년 흥행작인 ‘Sivaji’역시 무뚜에서 열연한 라즈니칸트(Rajnikanth)가 십 여 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그 시원황당한 액션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

 나름 아이러니 한 것이 있다면 위키피디아에서 타밀 영화는 한국에도 개봉 될 정도로 위상이 높다고 나와있으나 아이러니하게 그나마 ‘춤추는 무뚜’하나 개봉해서 그 마저도 망했으니 이를 어쩐다아...

 

 힌디영화가 봄베이를 중심으로 하고 있어 볼리우드(Bollywood)로 불리고 있으니 타밀영화는 첸나이(Chennai)의 코담바캄(Kodambakkam)을 중심으로 하고 있으니 그래서 Kollywood라고 부르는 것이라나요. 이렇게 타밀영화는 무럭무럭 성장해 타임지의 평론가 리처드 콜리스가 사랑하는 작가 마니 라트남(Mani Ratnam), 천재 음악작가 A. R. 라흐만, 그리고 최근 타밀을 찍고 볼리우드마저 접수한 가지니의 제작진들이 이제 세계를 넘보고 있다고 하니 주목하지 않을 수 없을 것입니다.

 

 

『The 19th Step』, 『Endhiran』

 

 오늘 짤막하게 제작중인 두 편의 콜리우드 영화를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The 19th Step』는 일본-미국 월트 디즈니-콜리우드의 삼개국 합작으로 이루어지는 영화로 인도의 전통무술을 소재로 일본 무사와 인도의 공주의 운명적인 만남과 전사의 숙명을 다루고 있는 영화라고 합니다(배우는 맘에 드는데 합작영화는 왜 다 이런식... 론드리 워리어 생각난다 ㅋ)

 

 

 

 남자 주인공역인 일본 무사 켄지역은 일본보다 해외에서 더 많이 활동하는 연기파 배우 아사노 타다노부, 여주인공인 락쉬미역은 영화 ‘가지니’로 콜리우드에서 볼리우드 스타가 된 아신이 맡았습니다. 제작비는 미화로 대략 5백만 달러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 외에 Vikram등의 콜리우드 연기파 배우들이 함께 출연하는데 가장 기대되는 건 세계적인 영화 음악의 두 거장 히사이시 조와 A R 라흐만이 공동으로 음악감독을 맡았다는 사실. 상당히 다른 음악 세계를 펼치는 두 사람의 협연이 기대됩니다.

 

 감독은 2004년 『Hari Om』이란 영화를 감독했던 Bharat Bala가 맡았습니다.

 

 

 한 편 콜리우드에선 또 한 편의 대작 영화가 제작되고 있는데요 『Sivaji』를 만들어 흥행감독이 된 S. Shankar감독의 신작 『Endhiran』으로 우리에겐 무뚜 아저씨로 잘 알려진 Rajinikanth와 세계적인 스타 아이쉬와리아 라이 밧찬이 출연하고 인도 최대 배급사인 EROS사가 인도 전역 및 세계 배급을 담당합니다.

 

 

 

 Endhiran의 뜻은 로봇을 뜻하며 구체적인 플롯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제작비만 해도 120억 루피(최근작인 악쉐이 쿠마의 '캄박트 이쉬크'의 제작비가 30억 루피였던 데 비하면)로 타밀영화 역사상 최대의 제작비라고 합니다.

 

 하지만 사실 영화 제작에는 난항을 겪었는데 각본가인 Sujatha는 2001년 프리띠 진타 주연으로 영화화를 계획했으나 무산되고 각본이 창고에서 잠자고 있다 지금에야 빛을 발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또 한 번의 우여곡절을 겪었으니 바로 EROS사가 작년에 큰 제작비를 들여 만든 'Drona'와 '유브라즈'가 흥행에 참패했고 올 초 세계적인 경제난으로 또 한 번 자금 사정에 어려움을 겪어 영화 제작이 중단되기도 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미국 HBO사를 비롯한 투자유치로 영화 제작이 재개 되었다고 합니다. 음악은 역시 타밀계의 스타 A R 라흐만이 'Sivaji'에 이어 샹카 감독과 또 한 번 호흡을 맞춥니다.

 

 조만간 영화들이 완성되어 세상에 공개되고 우리도 (왠만하면 극장에서)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럼 위의 영화들이 개봉하기만 기다려 보자구요.

 

 

 영화 『Endhiran』의 사진의 모든 권리는 EROS에 있습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인기배우 악쉐이 쿠마르가 볼리우드 배우중 가장 많은 세금을 내는 배우가 되었습니다.

 2010년 3월을 기준으로 악쉐이가 지급한 세금은 총 9 Crores로 2010년 총 세금 납부액은 18Crores.

 '웰컴', '싱 이즈 킹' 등의 히트작들에 출연했던 2008년과 2009년 합산 금액은 31 Crores로 엄청난 수익과 함께 그만큼의 세금을 지불하게 되었습니다. 이처럼 악쉐이는 납세의 의무를 잘 이행하는 모범 스타로 정평이 나 있습니다.


 그 뒤를 이어 12 Crores를 납부한 아미르 칸, 2009년은 활동이 뜸했던 샤룩 칸이 5.5 Crores를 납부 했습니다.

 밧찬 일가를 살펴보면 아비쉑 밧찬이 4.15 Crores, 아미타브 밧찬이 4 Crores, 아이쉬와리아 라이가 2 Crores를 납부했습니다.

 작년 두드러진 활약을 보인 란비르 카푸르는 2.1 Crores, 까리나 카푸르는 3.65 Crores, 세프 알리 칸은 1.52 Crores를 납부했습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IIFA의 한국 개최에 관련된 사항이 전달되지 않는 가운데
 반가운 소식 하나가 들어왔습니다.

 
바로 인도를 대표하는 감독 마니 라트남의 신작 ‘Raavan’이 IIFA를 통해 월드 프리미어를 가질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소스에선 개최지를 대한민국 서울로 명시하고 있어 다소 희망적인데요,
 
월드 프리미어인 만큼 IIFA 명예대사인 아미타브 밧찬, 그리고 'Raavan'에 함께 출연한 주니어 밧찬 부부인 아이쉬와리아 라이와 아비쉑 밧찬, 밧찬 일가를 대한민국의 시사회장에서 볼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영화 'Raavan'은 인도의 신화인 ‘라마야나’를 악역인 라반의 시각에서 재해석한 작품으로 아비쉑 밧찬이 라반 역을, 아이쉬와리아 라이가 시타 역을 맡고 타밀출신 배우 비크람이 라마 역으로, 코믹한 이미지로 잘 알려진 배우 고빈다가 하누만 역을 맡은 영화라고 합니다.

 
영화는 인도에서 7월 18일 정식 개봉을 앞두고 후반작업을 진행중입니다.



Posted by 라.즈.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