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영미

시즌 2 클로징 2011 인도영화 스페셜: 2011년 10대인물에게 추천하는 인도영화 명색이 대통령이라 President is Coming을 할까 아니면 당색이 퍼런색이라 Blue를 할까 고민했었는데 도덕적으로 완벽하게 시커먼 분이라 영화 보고 감수성 좀 키우시라고 블랙으로 선정했습니다. 가카 이즈 블랙 투 더 코어 Black은 이런 영화 - 극중 미쉘은 듣지도 보지도 못하는 아이로 집을 어지럽힌다든지 불을 낸다든지 하는 일은 정말 그 아이가 무엇이 옳고 그른지를 몰라서 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쩌면 그분께서도 원래 사람들을 힘들게 하려고 한 게 아니고 정말 '몰라서!' 그랬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구를 떠나거라~ Shaitan은 이런 영화 - 어렸을 적 어머니의 자살소동으로 인해 정서 불안증을 안고 있는 에이미는 미국에서 인도로 건너온다. 그곳에서 불량.. 더보기
간디 작살 지금 시즌 오프 상태기는 하지만 갑자기 작업 프로젝트가 생겨 거의 시간을 그 프로젝트에 반납했습니다. 나름 인도영화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관계되어 필요가 했던 일이라고 생각한 이유도 있었고요. 이유인 즉슨 발리우드 영화중에서 근래 10년 사이에 평단과 관객에게 좋은 평가를 받은 작품들의 데이터를 뽑았기 때문입니다. 추리고 추려 보니 75편이나 되더군요. 한 해에 천 편의 영화가 넘게 나오는 인도지만 그 중 발리우드 영화는 이백 여 편 가까이 되고 그 중에서도 흥행에서 살아남는 영화와 영화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는 영화들이 겹치는 경우도 있고 한편으로는 많은 차이를 낳는 경우도 있죠. ‘세 얼간이’처럼 대중적으로도 영화적으로도 만족도가 높은 작품들이 많이 개봉되면 얼마나 좋겠습니까만 꼭 그런 건 아니죠. 그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