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어떤 퀴즈에서 우리에겐 찰리라는 애칭이 익숙한 찰스 채플린은 ‘Limelight’라는 영화에 몇 가지 역할을 했는가에 대한 이야기가 있었는데 그는 감독, 각본, 주연 뿐 아니라 심지어는 음악, 춤, 프로듀싱, 편집까지 맡아 상당한 능력을 지닌 소유자임을 증명한 바 있습니다.

   그런데 한 명의 배우가 여러 가지의 역할을 소화해내는 영화가 최근 개봉되었습니다.



  공교롭게도 지난번까지 기네스북에 올랐던 영화 역시 인도영화였습니다. 볼리우드 영화는 아니고 타밀영화로 2008년 작인 ‘Dasavatharam’이란 액션 스릴러 영화에서 연기파 배우 카말 하산(Kamal Hassan)은 10개의 역할을 소화해내며 기네스북에 등재 된 바 있었는데 이를 오늘 소개해 드릴 ‘What's Your Raashee?(왓츠 유어 라쉬; 너는 무슨 별자리니?)’가 깨뜨리게 됩니다.

 

  * Synopsis *

 요게쉬는 미국 시카고에서 경제학을 공부하고 있는 학생으로 부유한 집안에 잘 생긴 얼굴, 좋은 대학에 다니는 소위 엄친아. 하지만 사업 실패로 집안이 몰락하게 될 위기에 처하고 남은 희망은 할아버지의 유산(遺産)이지만 단, 조건이 손자의 신부가 있어야 한다는 것. 중매 업을 하는 삼촌의 도움으로 요게쉬는 각 별자리의 열 두 명의 여인의 프로필을 받게 되고 법적유효일인 열흘 안에 신붓감을 찾아 결혼식을 치러야 한다. 요게쉬의 6+3+1프로젝트는 과연 성공할 것인가.





<< 'What'S Your Raashee?' 예고편 >>



<< "Su chhe" Music Video (왠지 낯설지 않은 멜로디...) >>


   영화 ‘What's Your Raashee?’는 인도의 인기 TV시리즈였던 ‘Mr. Yogi’와 마두 라예(Madhu Rye)라는 작가가 쓴‘Kimball Ravenswood’라는 영화를 원작으로 하고 있습니다. ‘Mr. Yogi’는 인도에서 결혼하려는 인도계 미국청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었고, ‘Kimball Ravenswood’는 인도 내에서 나름 칙릿 계열의 소설로 인기를 끌던 작품이었다고 합니다.

 감독은 국내에 출시된 바 있는 ‘라간’을 만든 아쉬토슈 고와리커 감독으로 주로 인도의 과거나 현재를 이야기하는 장시간의 대작영화를 만드는 것으로 유명한 감독인데, 그가 처음 시도하는 멜로물로 안타깝게 그는 기존의 촬영방식을 버리지 못하고 가벼운 멜로물을 대작영화처럼 늘여놓은 탓에 210분이란 러닝타임으로 영화를 만들어 버렸고 이 때문에 평단으로부터 원성을 사기도 했습니다.(제가 생각해도 이런 내용이라면 두 시간이면 충분할 듯)




 하지만 무엇보다 평론가들에게 질타를 받는 부분은, 라예의 소설 ‘Kimball Ravenswood’이 칙릿의 얼굴을 한 소설이지만 인도에서의 여권의 신장이나 아직도 논란이 되고 있는 인도 내 여성들의 결혼문제를 다루는 소설이었다는 점에서 정작 인도의 과거와 현재를 살피던 한 거장감독이 영화에서 다루어야 할 그런 부분을 외면했다는 점입니다. (그럼 영화 시간은 왜 늘인 거냐!)

 

 이런 영화가 안고 있는 여러 가지 문제에도 불구하고 1인 12역을 맡은 프리앙카 초프라만큼은 비평에서 예외로 두고 있는 부분입니다. 열다섯 살짜리 소녀에서 30대의 골드미스의 역할까지 거의 완벽하게 소화해내고 있다는 평입니다.

 뭄바이의 65군데나 되는 곳을 옮겨 다니며 촬영하고, 수없이 많은 분장과 의상이 있었음은 물론이고, 특히 수십 번의 촬영 끝에 완성된 6분짜리 원 씬 원 컷 뮤직비디오 촬영 때는 배우가 탈진상태에 이르렀다고 하니 조금 고생 좀 했겠습니다.

 

 상당히 흥미로운 소재를 하고 있지만 그것을 잘 살리지 못한 안타까운 영화, 하지만 배우의 팔색조, 아니 12색조의 매력을 보는 것도 장점이라면 장점일 듯싶습니다. 처음엔 한 인터뷰에서 고와리케에게 ‘왜 열 두 명의 배우를 쓰지 않았나요?’라고 물었더니 그는,

“열 두 명의 배우를 쓰게 되면 분명히 관객들은 몸값이 비싼 순서대로 추려내겠지요.”라고 위트 있는 답변을 하기도 했습니다.

 어쩌면 장시간의 러닝타임도 하나의 장점으로 생각하는 인도영화라면 열 두 개의 별 자리를 한 여성의 영화를 만드는 것이 대수롭진 않을 것입니다. 우리나라 같으면 그런 식으로 영화 만들면 관객들 속 터진다고 혈액형 네 개로 마무리 할 일을 말이죠.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같은 영화를 만들어 보고 싶었다던 고와리케 감독에겐 ‘사람이 안 하던 짓 하면 탈난다.’는 교훈을 안겨줬지만 왠지 그래도 한 번 보고 싶다는 충동은 듭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력질주

    왓츠 유어 라쉬? ㅎㅎㅎ 저도 프리앙카 사랑 팬심도 크고해서 dvd로 구입했네요~
    12명의 프리앙카의 다채로운 매력이 인상적이었어요~ 런닝타임이 길어 아직 다는 못봤는데
    이번주내로 다 보리라~ *.* 몰랐던 영화의 정보
    자세히 알려주셔서 감사해요~ ^^

    2010.04.19 10:41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런 영화는 러닝 타임을 적당히 해 줄 필요가 있는데
      이거 영화보다 지치긴 처음에여... ㅠ.ㅠ
      대하 멜로물(?) ㅋㅋㅋ

      2010.04.22 04:27 신고 [ ADDR : EDIT/ DEL ]


 볼리우드의 골든 라즈베리 어워드격인 골든켈라(Kela) 어워드가 발표되었습니다. 스무 가지 부분에 총 27만명이 투표했고 그 중 그 영예를 안은 작품, 배우, 스탭을 만나보시죠


 
최악의 남우주연상
 
Harman Baweja (What's Your Raashee?) 



 최악의 남우주연상은 ‘왓츠 유어 라시’의 하르만 바웨자가 받았습니다. 하르만은 작년 ‘Love Story 2050’으로 데뷔해 최악의 데뷔 연기자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 후보들 *
히메쉬 레샤미아, 존 아브라함, 에믈란 하쉬미, 살만 칸


최악의 여우주연상
Kareena Kapoor (Kambakkht Ishq)


 최악의 여우주연상은 까리나 카푸르가 차지했습니다. 작년 ‘3 idiots’와 'Kurbaan'에서의 열연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에서 에러를 치는 바람에 여우주연을 수상하게 되었네요.


* 후보들 *
프리앙카 초프라, 캉가나 라놋, 디피카 파두콘, 라니 무케르지


최악의 남우조연상
Ranvir Shorey (Chandni Chowk to China)

* 후보 *아프탑 쉬바다사니, 아디야얀 수만, 비벡 오베로이, 리틱 로샨


최악의 여우조연상
Deepika Padukone (Chandni Chowk to China)

* 후보 * 암리타 아로라, 디아 미르자, 까리나-디피카-프리앙카, 모나 싱


작품상
Kambakkht Ishq

* 후보 * 찬드니 촉 투 차이나, 블루, 왓츠 유어 라시, 뉴욕


감독상: 아쉬토수 고와리커

* 후보 * 니킬 아드바니, 마두르 반다카르, 로힛 쉐티, 사비르 칸


신인상 : 재키 바그나니(남) / 쉬루티 하산(여)


오리지널 스토리상 :
Dil Bole Hadippa /She's the Man

* 후보 * Daddy Cool / Love Aaj Kal / Aao Wish Kare / Dhoondte Reh Jaoge


제 정신이니 상
 드니스 리처드, 실베스터 스탤론 (Kambakkht Ishq)

* 후보 * 악쉐이 쿠마-니킬 아드바니, 나게쉬 쿠쿠누르, 아쉬토수 고와리커-프리앙카 초프라, 샤룩 칸


끔찍한 가사상 : Love Me Love Me (Wanted)

Chiggy Wiggy / Love Mera Hit Hit / Hey Sexy Mama / Bebo Main Bebo


짜증나는 노래상 : Love Mera Hit Hit (Billu)

Tu paisa paisa karti hai / Tainu lai ke jaana / Om mangalam / Tera Hone Laga Hoon


언제 나왔었니 상

Fox

아무래도 써니 데올과 아르준 람팔이라는 이름있는 스타가 나왔음에도 홍보도 제대로 안 되어 그런지 일주일만에 막을 내린 작품이었죠.
* 후보 *  Vaada Raha / Baabarr / Lottery / World Cup 2011 / Teree Sang / EK - The power of one / Shortkut


최악의 커플상
라니 무케르지-샤히드 카푸르 (Dil Bole Hadippa)

* 후보 *악쉐이-디피카, 산제이-라라, 살만-아예샤, 아비쉑-아미타브


《 이밖에 자체 Kela 심사위원 자체 선정 영화들 》

오욕상(사회적 이슈를 잘 다루지 못한 영화) : 뉴욕
다라 싱 상(발음이 후진 배우들) : 아비쉑 밧찬(Delhi 6)
평론가상 : Taran Adarsh(Bollywoodhungama)
블랙메일상(무슨 의미인지 모르겠지만) : paa
무관심상 : Chandni Chowk to China
영화좀 그만 찍어요 상 : 마두르 반다카르


 이상입니다.
 해당 영화인들은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적어도 '델리 6'의 아비쉑 밧찬은 자신이 불량발음상으로 뽑힌 것에 대해 재밌다고 표현하는 것 같군요. 좋은 영화로 널리 사랑받는 볼리우드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솜사탕

    Love Mera Hit Hit 가 짜쯩나는 노래군요.ㅎㅎㅎ
    전 매일 듣고 다니는데...;;;;;ㅋ
    무관심상이 찬드니촉투차이나군요.
    나름 재밌었는데..;;
    저만 이상한 사람되는 것 같은..ㅋㅋ

    2010.03.17 14:52 [ ADDR : EDIT/ DEL : REPLY ]
    • 노래가 그렇게 나쁘다는 생각은 안 해봤는데요.
      솔직히 가사는 쵸큼 어이없지 않아요? ㅋ

      2010.03.17 22:53 신고 [ ADDR : EDIT/ DEL ]
  2. 열혈남아

    재밌네요 ~~

    하지만 우리 초프라 양과 파두콘 양은 건들지 마셈

    2010.03.17 16:36 [ ADDR : EDIT/ DEL : REPLY ]
    • 그 뿐인가요.
      우리 프리앙카는 작년에 최악의 여우주연상도 탔다는
      그 문제의 'Love Story 2050'인가 하는 영화는 얼마나 진상인가 궁금해서라도 보고싶긴 하더이다.

      2010.03.17 22:54 신고 [ ADDR : EDIT/ DEL ]
  3. 전력질주

    ㅎㅎㅎ 너무 웃겨요~~~ ^^ 최악 남우주연상 받은 배우가 나온 왓츠 유어 라시는 곧 도착하는데
    ㅎㅎㅎ 정말 비웃으며 봐줘야징~ ^^; 사랑스런 프리앙카와 이쁜 디피카양도 ㅎㅎㅎ 후보에 당당히
    있군요~ ^^

    2010.03.17 21:01 [ ADDR : EDIT/ DEL : REPLY ]
  4. 전력질주

    저도 찬드니촉투차이나 dvd 도착해 맛살라 장면만 우선 보았는데 흥겹던데요~ ^^
    특히 디피카가 차파오 입고 나오는 맛살라 장면~
    그러고보니 요즘 너무나 프리앙카에 완전 푹 빠졌답니당~ ^^*

    2010.03.17 21:02 [ ADDR : EDIT/ DEL : REPLY ]
    • 'What's Your Raashee?'는 그렇게까지 진상은 아닌 영화인데. 사실 뭔가 한 방이 없어서 심심한 영화긴 합니다. 그래도 부분부분 뮤지컬 시퀀스들은 괜춘던데...
      그냥 50분짜리 4부작 미니시리즈라고 생각하시고 보면 괜찮으실지도 ㅋ.

      그리고 디피카의 차파오는 정말 어울렸지만
      그렇다고 영화가 용서가 되는 건 아니었다능 ㅋ

      2010.03.17 22:57 신고 [ ADDR : EDIT/ DEL ]
  5. 애기엄마

    악~~~~~~
    뭔가요? 제가 자막작업을 한 그 영화가 그리도 형편업던 영화였던건가요?????
    영화의 제목이 빌머먹을 사랑 인데 ...제목대로 가는지...
    정말로 빌어먹을 영화였던 건가요.......

    2010.03.20 16:38 [ ADDR : EDIT/ DEL : REPLY ]
    • 고정하시어요.
      사실 'Kambhakkt Ishq'는 개봉당시에 평이 거시기 하긴 했어도 인도에 있던 배급사들 파업으로 목마른 인도 대중들에게 절거움을 줬던 영화였으니 그걸로 된거죠.
      그리고 애기엄마님의 자막은 사람들에게 기쁨을 주는 것이구요.

      미국의 경우 라즈배리 어워드 대상을 받은 '트랜스포머 2'의 경우도 '이게 왜 최악'이러시는 분들 많습니다.
      솔직히 인기 있으니 받는거죠 캐무시당하는 듣보잡 영화도 얼마나 많은데요(압니다. 이런 말씀으로도 위로가 안된다는 거 ㅋㅋ)

      2010.03.20 17:34 신고 [ ADDR : EDIT/ DEL ]


프리앙카 초프라 일곱 번 결혼한다



 최근 ‘왓츠 유어 라시?’로 열 두 명의 캐릭터를 소화해 낸 프리앙카 초프라가 이번엔 일곱 번의 결혼에 도전합니다.

‘카미니’에서 함께 작업한 비샬 바드바즈 감독의 다음 작품인 'Seven Husbands'에서 프리앙카 초프라는 말라얌의 연기파 배우 모한랄(Mohanlal)의 상대역으로 출연할 작품인데 영화의 구체적인 시놉시스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프리앙카 초프라가 과연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비샬 바드바즈가 캐스팅하고 싶어 하던 리틱 로샨이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될 지도 궁금합니다.

 영화 'Seven Husbands'는 비샬 바드바즈 감독이 이미 자신의 작품 'Blue Umbrella'를 통해 애착을 드러낸 바 있는 러스킨 본드의 작품을 원작으로 하고 있으며, 국내에는 ‘추억의 정원’이 소개된 바 있습니다.


카란 조하르, “애쉬, 항상 당신을 생각했어요.”



 카란 조하르가 '데브다스'와 '블랙' 등을 연출해 우리에게 친숙한 산제이 릴라 반살리 감독과의 대화에서 이제는 아이쉬와리아 라이(이후 애쉬)와 함께 작업해 보고 싶다고 전했습니다.

 카란의 말에 따르면 자신은 항상 애쉬를 주인공으로 염두하며 작품을 집필해 왔지만 각자의 사정으로 함께 이제는 함께 작업을 해 보고 싶다고 반살리 감독에게 전했다고 합니다.

 사실 반살리 감독은 카란으로부터 수차례 애쉬에 대한 칭찬을 들어왔었고 심지어는 카란이 그녀를 대신할 사람은 없으며 둘 다 기회를 놓치게 되면 자신들의 이력마저 놓치는 결과가 될 것이라는 말까지 했다고 전했습니다.

 최근 애쉬는 반살리 감독의 'Guzaarish'를 '조다 악바르' 등의 영화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었던 리틱 로샨과 촬영 중입니다.


스리데비의 BSK사 Ishqiya 배급

보니 카푸르(좌)와 스리데비(우)



 현재는 영화 제작자로 활동하고 있는 명배우 스리데비와 남편 보니 카푸르의 영화사 BSK가 비샬 바드바즈가 제작하고 그의 수석 각본가 아비쉑 초베이(Abhishek Chaubey)가 감독으로 데뷔하는 영화 'Ishqiya'의 인도 배급을 맡기로 했습니다.

 뭄바이 등 볼리우드 권역은 DVD 배급사로 잘 알려진 Shemaroo사에서 맡고 있는데요. 조금 더 영화를 알릴 수 있는 기회가 생겼습니다.

 BSK사는 작년 살만 칸 주연의 'Wanted'를 크게 성공시키며 주목받았고 올 해는 까리나 카푸르-샤히드 카푸르가 다시 호흡을 맞추는 ''Milenge Milenge'와 'Singh is Kingg'의 흥행감독 아니스 바즈미의 'It's My Life'를 제작중인데 성공할 경우 'Mr. India'와 'Wanted'의 속편이 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영화 'Ishqiya'는 세 연기파 배우 나세루딘 샤, 아샤드 와르시, 비드야 발란이 출연하는 범죄 로맨스 스릴러라는 이색적인 장르로 1월 29일에 공개됩니다.


샤룩, 애쉬와 재회하나?

 

 샤룩 칸의 신작이자 큰 제작비가 소요될 Sci-Fi 프로젝트 'Ra.1'에서 다시 팀 업을 이룰 조짐입니다. 두 사람은 '데브다스'이후 사석에서도 마주치지 않은 사이가 되었는데요.(계기는 저도 모릅니다만 아시는 분, 계시면 덧글을)

 원래 밧찬가와는 사이가 좋던 샤룩이 애쉬에게만 어색한 대접을 하다가 둘의 냉랭했던 분위기가 누그러지기도 했습니다.

 영화 'Ra.1'에서 애쉬는 까메오로 출연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영화는 현재 촬영중입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퍄

    그게... 우리나라에서도 가끔 보는 캐스팅 변경 문제였던거 같아요.
    짤떼짤떼 제작에 샤룩이 참여했던 즈음 거의 내정에 가까웠던 애쉬를 제치고
    라니가 낙점돼서 자존심이 많이 상했던듯... 라니-애쉬의 냉랭함도 그 문제..
    이후 아비-애쉬의 결혼식에 초대받지 못하면서 더해졌구요. 그러다 살만과
    샤룩이 냉랭해진 때문인지 이쪽은 조금씩 누그러졌죠. 살만-애쉬도 냉랭하니..

    2010.01.15 03:26 [ ADDR : EDIT/ DEL : REPLY ]
  2. 살만-애쉬는 뭐 돌아올 수 없죠. 살만이 애쉬 때문에 슬럼프 동안 사고도 몇 건 있었으니...
    역시 연예계는 유치해요. ㅋㅋ
    요즘 애쉬의 사진을 보면 나이가 들 수록 얼굴에 성격이 나오는 것 같다는 생각이 마구 들더군요
    그래서 꽃미녀 시절의 애쉬를 생각하니 자꾸 애정은 멀어져만 가고
    전 그냥 한결같은 아짐씨... (아, 라니 팬이 보고있어...) ...한결같은 라니가 좋아요. ㅋㅋㅋ

    2010.01.15 08: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