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웰컴

2009년 세금을 가장 많이 낸 볼리우드 스타는? 인기배우 악쉐이 쿠마르가 볼리우드 배우중 가장 많은 세금을 내는 배우가 되었습니다. 2010년 3월을 기준으로 악쉐이가 지급한 세금은 총 9 Crores로 2010년 총 세금 납부액은 18Crores. '웰컴', '싱 이즈 킹' 등의 히트작들에 출연했던 2008년과 2009년 합산 금액은 31 Crores로 엄청난 수익과 함께 그만큼의 세금을 지불하게 되었습니다. 이처럼 악쉐이는 납세의 의무를 잘 이행하는 모범 스타로 정평이 나 있습니다. 그 뒤를 이어 12 Crores를 납부한 아미르 칸, 2009년은 활동이 뜸했던 샤룩 칸이 5.5 Crores를 납부 했습니다. 밧찬 일가를 살펴보면 아비쉑 밧찬이 4.15 Crores, 아미타브 밧찬이 4 Crores, 아이쉬와리아 라이가 2 Crores를 납부했습니.. 더보기
단신들을 모아모아 (2010년 1월 7일자) 한 층 더 강력해진 '이탈리안 잡' 리메이크 프로젝트 'Race'를 만들었던 아바즈-무스탄 콤비가 연출하는 '이탈리언 잡'의 볼리우드 리메이크가 카트리나 케이프와 프리앙카 초프라가 가세하면서 점점 커질 전망입니다. 영화엔 이미 아비쉑 밧찬과 닐 니틴 무케쉬, 악쉐이 칸나가 출연하기로 결정되었습니다.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원래 영화보다 더 많은 추격씬과 액션을 추가 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2008년 쿠날 크무의 'Superstar'를 연출했던 Rohit Jugraj가 각본을 맡고 있는데 그의 말에 의하면 두 여배우에게 역을 주기 위해 2003년 동명의 리메이크작(주: 원작은 76년 영화입니다)에서 샤를리즈 테론이 맡았던 역을 나누거나 새로운 스크립트를 더 추가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어쨌든 볼리우드 최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