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에도 인도에선 많은 영화들이 개봉되었는데요. Meri.Desi Net은 올 해 가장 인상 깊었던 인도영화 속 열 장면을 꼽아봤습니다.

 * 알파벳 순서대로 정했으며 DVD및 블루레이에서 캡춰한 장면을 그대로 실었습니다. 따라서 클릭하시면 원본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7 Khoon Maaf - Hate Myself



 프리얀카가 열연했던 ‘패션’의 거울씬과 비슷해 보일수도 있는 이 장면은 자기학대와 동시에 자기 연민을 표현한 장면으로 보는 순간 상당히 소름이 돋았던 장면이었습니다.


Endhiran - Frankenstein's execution



 영화 ‘로봇’에선 치티가 재앙을 벌이는 장면보다도 이 장면이 더 끔찍했던 것 같습니다. 사실상 이 부분이 모든 재앙의 시작이었으니까요. 그런 점에서 ‘로봇’은 메리 셸리의 ‘프랑켄슈타인’과도 많은 부분이 닮아있지요


Guzaarish - What a wonderful world



 영화 ‘청원’에서 참 청승맞은 장면이지만 눈물보다 허탈함이 더한 이 남자가 슬픔을 표현할 수 있는 방식은 어쩌면 이것밖에 없는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Ko - Final Assault



 마치 할리우드 영화 ‘Assault on Precinct 13’을 보는듯한 폐쇄된 공간 안에서의 긴장감과 총격전의 박진감이 느껴진 시퀀스로 황당액션으로 낙인이 찍힌 남인도 영화는 물론 인도영화의 전반적인 액션 퀄리티를 높인 장면이었습니다.


No One Killed Jessica - Candle Demonstration at India Gate



 마치 영화 ‘Rang De Basanti’를 연상케 하는 장면으로(실제 이 영화에서도 영화 ‘Rang De Basanti’가 인용되지만) 진실을 촉구하는 이들이 인디아게이트에서 모여 평화시위를 벌이는데 실제 있었던 모습을 재현했다는 것이 주는 사실성과 감동을 동시에 느낄 수 있었죠.


Shaitan - Khoya Khoya Chand



 S. D. Burman의 원곡의 느낌을 확 비튼, 그리고 이 영화의 낭만적인 분위기와 느껴지는 여유를 추격과 총격전으로 바꿔버린 이 장면은 냉소적인 영화다운 적절한 표현이었다고 생각합니다.


Shor in the City - Chasing Boy


 과거 히치콕 같은 서스펜스 작가들이 잘 그려내던 긴장감을 잘 표현한 장면입니다. 순수한 아이와 위험한 물건과 그로 인해 오해가 빚어낸 참극이 단순히 이 시퀀스만을 위해 존재하는 게 아니라 영화 전반적인 분위기를 반영하고 있는 뛰어난 장면이었지요.


Yutham Sei - Bloody Fight on Pedestrian Overpass



 영화 ‘Yutham Sei’는 속된 말로 건질만한 장면이 많았던 영화지만 딱 하나만 고르자면 범죄조직의 하수인들과 JK형사가 벌이는 육교 위에서의 결투 장면을 꼽고 싶습니다. 많은 일본영화들을 레퍼런스로 이용하는 미쉬킨 감독의 작품이라는 걸 볼 때, 아마 이 장면은 사무라이 영화에서 따왔을 것입니다. 따라서 인도영화에선 낯설게 느껴질 수 있는 장면인데 미쉬킨 감독은 이 어색할 수 있는 부분을 자연스럽고 멋지게 재창조했습니다.


Zindagi Na Milegi Dobara - Arjun's Tear Drop



 영화 ‘Zindagi Na Milegi Dobara’의 세 친구들의 인생이 모두 여행을 통해 바뀌기는 하지만 아무래도 가장 급격한 변화를 일으킨 사람은 리틱 로샨이 연기한 아르준일 것입니다. 스쿠버 다이빙을 끝내고 그가 흘린 눈물은 보는 이에 따라서는 성취감일 수도 있고 새로운 기쁨일 수도 있지요. 여하튼 그 순간은 단순히 우리가 관객으로서 그를 지켜본다는 이상으로 새로운 감각을 전해줍니다.



* 3 idiots - Zoobi Doobi



 올 해 본 인도영화들 중 많은 멋진 장면들이 있었지만 개인적으로 올 해 꼽은 마지막 장면으로 '세 얼간이'의 ‘Zoobi Doobi’를 넣고 싶습니다. 우리나라에 인도영화의 온전한 버전이 개봉한 것도 반갑기도 하고 이 뮤지컬 시퀀스를 언제 다시 만나게 될지 모르는 일이니까요.



 내년에는 더 많은 인도영화들을 볼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합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떻게든 인기에 편승해보고자 인도 영화에만 국한되지 않고 인도 요리까지 영역을 넓혀보려 하지만 피드백도 없고, 멘션도 없고 그냥 저 혼자 뭐하고 떠드는지 모르겠습니다. (블로그도 시원하게 때려치울까?)

 그런 마음이 든 것은 바로 막장 요리의 대가의 탄생


http://blog.naver.com/usamibabe


 이분에 대한 폭발적인 성원에 덧글은 3백여 건, 블로그 이웃 18,000명 돌파 하루 유입량 7,700 (반나절만 기준) 아, 나도 이런 인기 받고 싶다. 당신은 인기 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 우리 엄마는 말했지 듣보로 클 바엔 평범한 사람 되라고~

 그러나 뭐 무관심이 제 팔자 내지 마이웨이인가 싶어 오늘도 그냥 갑니다. 지인들이 가끔 물어봅니다. 라즈배리님 운영하는 블로그 뭐랬죠? (3년째 알고 지내는데 제 블로그를 몰라요. 왜?)




 잡설이 너무 길었습니다. 죄송합니다. 어차피 이제 포스팅 할 날도 얼마 안 남았으니까 억하심정에 말이죠... 하이킥 짧은다리에 나오는 박하선 선생처럼 예쁘게라도 생겼으면 그나마 용서가 되지만 전 그런 것도 없구요. 네? 닥치라구요?


 어쨌든 오늘은 인도요리의 기본, 인도음식의 꽃이 커리라면 꽃잎이라 할 수 있는 난(Naan)을 만들어보기로 했습니다.




늘 비교당할 걸 알면서 이상적인 모델을 찾아 올리는 것은 언젠가는 이렇게 만들어 보고자하는 주인장 라즈배리의 염원이 담겨있는 것으로... 이는 페라리를 타는 세일즈맨이 되고자 유명인의 페라리 앞에서 사진을 찍었다는 한 회사원의 일화에서 (생략. 역시 넌 재미 없어 ㅋㅋㅋ)



 난은 일반적으로 오븐에 구운 길쭉한 빵을 일컫는 말입니다. 이 난(Naan)문화는 인도 뿐 아니라 중동 및 남아시아 지역 전역에 널리 퍼져있죠. 

 난이 서구 사회에 알려지게 된 것은 영국의 성직자인 16세기 윌리엄 투크의 기행문 때문이었다고 합니다. 원래는 페르시안어로 빵을 일컫는 타직 난이 그 유래라고 합니다. 이게 돌고 돌아서 아시아 각지에 정착이 되었던 것이죠.

 오늘은 이 난을 만들어보기로 했습니다. 재료는 따로 사기 귀찮아서 Q사 제품을 사용했습니다. ㅋㅋㅋ



참고로 저와 Q사는 아무런 관계가 없습니다



1. Q사 난과 커리믹스
2. 우유
3. 기름 약간





1. 밀가루를 체에 쳐서 곱게 만듭니다.



2. 반죽을 위해 우유 100 ml를 준비합니다.
(여담이지만 이것이 악몽의 시작이었을 줄이야)

3. 반죽 후 30분간 숙성 시킵니다. 따뜻한 물로 반죽해서 따뜻한 곳에 놓아두면 잘 숙성된다고 합니다.



4. 난 반죽을 떼어내서 프라이팬에 올립니다.






 * I사의 비프 코르마 커리를 함께 구입했는데요. C모사에서 그나마 인도 맛에 가깝게 만들었다는 I모 커리는 그나마 국내 실정에 맞는 커리와 기존 노란 카레(넌 커리가 아니고 카레)를 자랑하던 O모사의 카레와의 중간 지점이었던 것과는 달리 인도음식점에서 출발한 브랜드였던 만큼 나름 인도풍을 지니고 있어 꽤 사먹을 만한 가치가 있다고 봅니다.



뭐요? 맛있어 보인다구요?하지만 실체는 소금빵 ㅎㅎㅎ


 * 난 요리를 할 때 물대신 우유를 넣은 것이 비극이었다고 말할만한 이유가 결과물이 부푼 빵이 아닌 길쭉한 과자빵화 되어버렸습니다. 더구나 정작 먹어보면 그 맛이 짜고 맛이 아리송해 혼자 먹으면 그럭저럭 참고 먹을 만하지만 누굴 주기 위한 요리였다면 먹느냐 안 먹느냐로 그 사람과의 우정을 시험해야 할 것이라는 조심스러운 예측을 해 봅니다.


 * 분명 예전에도 우유를 넣었던 기억이 있을 텐데 왜 깜빡했을까요. 그 땐 괜찮아서 그냥 넘어갔던 것일까요? 대체 언제쯤 인도 음식점에서 먹는 난이 만들어지게 될지...


 * 김어준 총수의 얼굴은 김어준 총수에게 있습니다. (뭐... 뭐냐 당연한 거 아냐?) 딴지일보 측이나 본인이 직접 딴죽 거시면 내려드릴 의향 있습니다. 하지만 이걸로 돈도 없고 그저 인도 영화와 문화를 사랑하는 마음밖에 없는 사람에게 초상권으로 금전적인 보상을 요구하시지는 않을 거라 믿겠습니다. 그 전까지는 사진 안 내린다! 여기서 끝!


 * 사실과 다른 정보가 있다면 제보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타니야

    제게 우정을 시험하지 말아 주세요 ^^;; 그래두 라즈님이 만든 란-먹고 시퍼요

    2011.12.27 22:37 [ ADDR : EDIT/ DEL : REPLY ]
  2. 쩐쩔

    연말에도 여전히 부지런하셔요. ㅋㅋㅋ 사드시라니까요!!! 시간과 노력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ㅋㅋㅋ
    인디아게이트의 커리는 요즘 부산 메트로에서도 광고가 거렸더군요.
    늘 주변인들에게 인도는 좋아하지만 인도 음식은 딱히 ^^;라고 말하고 다니기에
    어느 제품이 가장 인도맛인지는 잘 모르겠네요. 그저 최근의 인도 음식하면;; 부산에서 유명한
    인디안 레스토랑에 갔다가 교수님이 만들어주신 키르를 생각하고 시켰다가 테러 당한 기억밖에는 ㅠㅠ.....
    도대체가 뭘 넣으면 그런 맛이......

    2011.12.28 10:33 [ ADDR : EDIT/ DEL : REPLY ]
    • 그건 전문 요리사가 만든 게 아니라 그런 거 아닐까요?
      저도 시골가면 할머니가 담근 김치에 기겁한다는 (너무 짜서 ㅡㅡ;;)
      어디까지나 제 맛의 기준은 음식점 기준입니다요.

      2011.12.28 14:54 신고 [ ADDR : EDIT/ DEL ]
  3. 쩐쩔

    교수님이 만드신 키르가 맛이 없는건 괜찮은데;; 식당에서 돈 주고 먹은 키르가 맛이 없었어요. 없다기보다 요상 ㅋㅋㅋ 사프란을;; 입 안에 심은 느낌이었어요 ㅠㅠ 아아..... 도대체 뭔놈의 우유죽 한입에 향신료를 그렇게나;; 그 뒤로 키르는 섣불리 먹지 않기러 했습니다. 어제 친구들과 송년회를 했더니 너무 피곤하네요. 피곤한 날엔 따뜻한 짜이 한잔이 절실해요. ㅠㅠ

    2011.12.28 16:01 [ ADDR : EDIT/ DEL : REPLY ]
    • 요즘 짜이티랑 유사한 맛이 나는 밀크티 티백이 시중에서 판매중이라던데 그 브랜드좀 알아봐야겠습니다. 지난번에 짜이티 끓여먹기 잘 되어가지고 또 먹고 싶네요 ^^

      2011.12.28 21:5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