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글은 2012년 7월 25일에 작성되어 2013년 11월 6일에 마이그레이션 되었습니다.

 

 

 

 

 

 늘 공공연하게, 심지어는 인도영화 관련해서 보내는 공문서엔 늘 지긋지긋할 정도로 ‘내 이름은 칸’이나 ‘세 얼간이’의 상업적 성공에 대해 언급이 되어 있는데 사실 이 영화들의 성공으로 관심 밖이던 인도영화에 대한 수입은 배로 늘었고, 이제는 매주 케이블 채널에서 3시간 33분짜리 ‘왕의 여자(조다 악바르)’가 방영된다. 과거 인도영화 마니아들이 불법 다운로드로 영화를 보던 때에 비하면 이젠 그 환경이 많이 나아졌다고들 한다.

 

 하지만 실제로 업계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그렇게 좋은 건 아니다. 인도영화는 들여오는데 아직도 인도색에 대한 기피는 많은 편이다. 그러다보니 영화를 선별하게 되고 최대한 인도색 없는 작품을 들여오거나 회사에서 제공하는 편집 버전(그런데 편집 버전이라고 맛살라 장면이 없는 건 아니다)을 가져오는 경우가 많다. 심지어는 영화에 대한 오리지널 버전에 대한 정보가 부족한 까닭에 원래 영화가 몇 분인지 모르는 경우도 태반이라고 한다.

 

 아이러니하게 인도영화에 빠지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인도의 뮤지컬 영화인 맛살라영화에 빠져서 입문하게 된다. 물론 업계에선 소수의 마니아를 겨냥한 사업을 할 순 없다. 더 많은 관객들이 자사의 영화를 보게 해야 하는데 나는 무엇이 진리인지 모르겠지만 일단 그런 영화는 다수의 관객들을 만족시킬 수 없다는 게 매뉴얼인가보다.

 

 결국 소위 정통 인도영화라 불리는 맛살라 영화는 아직까지는 공식 루트로 보기는 힘들다. 영화 전문가들에겐 인도의 상업영화에 반기를 드는 작가의 영화가 인정받는 가운데 어떻게 합법적인 방법으로 이런 영화를 볼 수 있을까? 영화제에서 이런 영화를 소화해주면 좋은데 앞서 언급했듯 그런 상업영화도 수용할 수 있는 영화제가 거의 남지 않았다.

 

 솔직히 그나마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선 매 해 인도영화를 소개했지만 올 해는 한 편도 없다. 정말 들여올 영화가 없어서 그런지 어떤지 잘 모르겠지만 인도에선 꼭 상업영화만 음악을 쓰는 게 아닌데, 심지어는 맛살라 영화가 아닌 ‘Shanghai’같은 영화(* 코스타 가브라스의 ‘Z’를 토대로 만든 정치영화)조차 사운드트랙을 발매한다.

 


 



 한 편 인도영화 팬들에게도 조금 아쉬움은 있다. 다양한 커뮤니티에서 활동하는 인도영화 마니아들을 만나면 이구동성으로 하는 이야기는 대체적으로 배우에 의해 영화를 선택하는 경우가 많고 내가 보는 영화가 얼마나 흥행했는지, 어떤 감독이 연출했고 평론가들의 평가가 어떤지는 중요하지 않다고 한다. 올 해 인도영화 마니아들 사이에서도 호불호가 갈렸던 ‘라 원’이 샤룩 칸이라는 이유로 비평적으로 우세했던 ‘락스타’에 비해 큰 인기를 얻었다는 사실은 이를 증명하고 있기도 한다.

 

 또한 ‘철지난 영화’에 대한 실망감을 드러내며 (속된말로 인도에서 개봉된 지가 언젠데 이 영화를 트나) 등을 돌린 팬들도 있는데 좀 안타깝다는 생각이 든다. 

 이를테면 ‘옴 샨티 옴’의 야외 상영을 두고 인도영화 마니아들 내부에서도 ‘옴 샨티 옴’의 사골화라고 비판하지만 함께 즐기기에 인도영화 입문에 이만한 영화가 없다는 것도 정설이다. 특히 야외상영에서는 상영관 내에서 점잔빼면서 보던 것도 여기서는 필요 없으니 그것 역시 즐거운 일이다. 올 해 PiFan은 노래를 따라 부르며 함께 춤출 수 있는 유일한 공간을 마련해주었다.

 

 2013년은 ‘발리우드 특별전’을 연 지 10년이 되는 해다. 과연 내년에는 또 어떤 영화, 어떤 이벤트로 관객들을 사로잡을지 궁금하고 또 기대된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역시 제가 이쪽 업계에 있는 사람이 아니다보니 창의력이 떨어지네요
 
 '수잔나의 일곱번의 결혼'이란 제목으로 상영되는 비샬 바드와즈 감독, 프리얀카 초프라 주연의 '7 Khoon Maaf'의 프로모션 포스터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영화는 12, 13, 16일에 상영됩니다. 아마 직장때문에 심야로 봐야 할 것 같군요 ㅠ.ㅠ

 제천에서 뵙게 되는 인영 팬 분 계시면 차라도 대접하겠사옵니다 ^^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7년 9월 인도에선 흥미로운 작품 하나가 개봉됩니다. ‘Loins of Punjab Presents’라는 이 작품은 미국을 배경으로 볼리우드 영화 음악을 사랑하는 일반인들이 무대에서 경쟁을 벌인다는 이야기로 굳이 우리식으로 따진다면 ‘슈퍼스타 K’의 볼리우드 버전이라고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이 영화는 개봉당시 인도의 각종 언론으로부터 찬사를 받았지만 안타깝게 흥행에 성공하지는 못했습니다. 더구나 힌디어로 제작되지 않았던 때문이었는지 볼리우드 영화로 취급받지도 못했죠. 샤바나 아즈미가 인도에서 존경받는 연기파 배우긴 하지만 인기스타는 아니었던 탓인지 그녀조차도 이 영화의 상업적 부분에 있어 힘을 실어줄 순 없었습니다.


 하지만 작품성과 화제 때문에 영화는 각 나라의 영화제를 돌면서 상영이 되었고 작년에는 우리나라의 제천 국제영화제에서도 ‘볼리우드 아이돌 선발대회’라는 제목으로 상영이 된 바 있습니다.

 

 

 지난 12월 4일 이 영화의 감독인 마니쉬 아차리아 감독이 여행 중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는 사실을 전해 들었습니다. 아직 재능이 충만하고 기회가 많은 젊은 감독이었으며 그의 다음 작품을 기대했지만 안타깝게 재능 있는 감독 한 명을 잃게 되었습니다.


 영화 ‘볼리우드 아이돌 선발대회’는 페이크 다큐 형식을 따온 극영화입니다. 당시 영화제 Q&A 시간에 어떤 외국인 관객이 지적했듯 크리스토퍼 게스트(‘Best in Show’ 등을 만든 헐리웃의 페이크 다큐 감독)의 영화 스타일로 영화를 꾸리고 있습니다. 한 가지 큰 이벤트가 존재하고 그것에 참여하는 각기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보여주면서 현재 사회의 이슈들, 인간 사이의 갈등을 웃음의 코드로 엮어낸 영화 말이죠.


 저도 제천 영화제 당시 고 마니쉬 감독에게 무슨 질문을 했지만 라라 더따를 미스 월드라고 칭하던(프리앙카 팬으로서는 상당히 부끄러운...) 기억과 DVD는 언제 출시되는지에 대한 이야기만 했던 것이 기억납니다.




 DVD는 올 5월에야 출시가 되었습니다. 인도의 저예산 영화들을 주로 출시하는 Eagle사에서 출시되었고 요즘 메이저 회사에서 배급하는 주류영화들에 비해 화질은 그리 좋은 편이 아니지만, 사실 원본 필름도 딱히 좋지는 않은 까닭에 그냥 영화로서만 봤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플이 괜찮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코멘터리가 두 개나 삽입되어 있고 제작과정을 비롯해 샤바나 아즈미와의 인터뷰 같은 부가영상도 있습니다.

 다만 안타까운 점은 대사가 영문인 까닭에 영문자막이 별도로 삽입되어 있지 않다는 것이죠. 추모의 뜻에서 자막작업을 해볼까 했지만 그냥 마음속으로만 그를 그려야 할 것 같네요.




 볼리우드 영화들은 점점 윤택해져 갑니다. 단순한 오락을 뛰어넘어 그 재미 속에 또 하나의 가치를 심고 있는 신진작가들이 있기에 볼리우드의 미래가 밝습니다. 하지만 이런 조류 속에 재능 있는 한 사람을 떠나보내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다시 한 번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010.12.06 10: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