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좀비야 내가 간다

좀비야 내가 간다(Go Goa Gone): 너무나도 허전한 인도 최초의 좀비영화 여섯 곡의 노래와 사랑이야기라고 불리던 인도영화는 최근 장르적인 시도를 많이 하기 시작했다. 물론 표절 스릴러의 제왕인 산제이 굽타나 무스탄 형제가 일찍이 인도영화에 ‘장르적’ 시도를 많이 했긴 했지만 그렇다고 인도영화가 다양해졌을까? 뭔가 질적인 계기가 있었을 것이다. 신진 감독군의 등장도 그렇지만 특히나 어디서 따온 영화가 아닌 오리지널 스토리로 현대의 관객을 자극했기 때문은 아닌가 한다. 영화계에서 영화 제작이야 썰이 풀려서 제작자들이 솔깃해지면 너도 나도 비슷한 영화를 만든다고 하지 않던가. 발리우드 사이에서 떠돌던 얘기지만 야쉬 라즈사의 ‘뉴욕’, 샤룩 칸의 히트작 ‘내 이름은 칸’, 그리고 ‘세 얼간이’의 라즈쿠마르 히라니가 포기했던 프로젝트인 ‘문나바이 찰로 아메리카’가 비슷한 소재를 다루었.. 더보기
인도 최초의 좀비영화 'Go Goa Gone' 한글판 예고편 + 포스터 감독 : 라즈 니디아모로, 크리슈나 D.K 출연 : 세프 알리 칸, 쿠날 크무, 비르 다스 배급 : EROS International 인도 및 발리우드 개봉권역 5월 10일 개봉. 지금으로부터 2년 전, 인도에서 거의 동시에 유사한 프로젝트들이 쏟아져 나오는데 그 중 하나가 좀비 호러영화 프로젝트에 대한 이야기였습니다. 그 중 한 편이 다음 달인 5월 인도에서 개봉됩니다. 과거 인도의 호러영화 하면 그냥 할리우드 영화를 그대로 배껴온 영화들이 많았습니다. 아마 인터넷에서 인도판 마이클 잭슨의 스릴러나 ‘나이트메어’짝퉁은 많이들 보셨을 거라 봅니다. 공교롭게도 그 두 영화 모두 시암 램세이라는 발리우드의 B급도 아닌 C급 감독의 영화였고요. 아직도 인도에서 호러영화의 수준이 조금 나아진 건 아니지만 그래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