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indagi Na Milegi Dobara

 

 

 

 현재 발리우드의 조류는 엑타 카푸르 같은 여성영화인과 아누락 카쉬아프 같은 신흥 감독의 등장으로 더 많고 다양한 콘텐츠들이 등장하고, 소개되고 있다. 2000년 이후 조금씩 영향력을 보이기 시작한 발리우드의 뉴웨이브 시네마들은 현재 그 결과물을 하나씩 거두고 있는 중이다.

 

 

 여기 조금은 유복한 환경 속에서 기존의 발리우드의 틀을 지키면서 한편으론 조금은 다른 영화를 보여주고자 하는 이들이 있으니 바로 발리우드의 대표 작사가 자베드 악타르의 자녀인 조야와 파르한이다. 2001년 ‘세 얼간이’의 스타 아미르 칸이 출연한 ‘Dil Chahta Hai’는 인도영화계의 신선한 충격이었다. 발리우드 영화의 고전적인 사랑의 공식을 탈피하고 자유연애와 일과 사랑, 우정이라는 코드를 접목시킨 파르한 악타르의 데뷔작은 큰 반향을 일으켰고 그의 영화사 Excel Entertainment를 출범시킨다.

 

 그리고 10년 후, 파르한 악타르는 당시 연출부로 있었던 누이 조야는 감독으로 자신은 배우로 마치 ‘Dil Chahta Hai’의 10주년 기념작 같은 영화를 만들었으니 바로 ‘한 번 뿐인 내 인생’이다. 세 친구의 스페인 여행을 통해 자신의 공포와 두려움에 대한 극복, 우정의 확인, 사랑, 인생의 반추 등을 자연스럽게 녹아낸다.

 

 이 영화가 일반적인 상업영화처럼 보이겠지만 개인적으로 봤을 땐 이 영화는 60 Crores의 실험영화다. 100%에 가까운 스페인 올로케이션과 심해, 발리우드 톱스타와 연기파 신인 배우들의 신선한 조합, 공중 등 테크니션의 도입, 서구적인 텍스트와 인도영화 특유의 인간적인 모습에 대한 접목 등은 발리우드가 안일한 상업영화를 양산하고 있다는 비판에 대한 현재의 대답이다.

 

 

 

 

"어쩌면 조야 악타르 같은 감독의 등장은 발리우드 영화계의 행운인지도 모른다. 나름 작가주의 스타일의 영화를 추구하고자 하는 자신의 성향을 발리우드 상업영화와 잘 접목시키고 있는 모습을 보면 이런 작가의 출현으로 발리우드 영화계의 앞으로의 분위기는 상당히 밝다고 말하고 싶다.


 영화계도 이런 조류를 인정한 듯 인도의 오스카 Filmfare는 사상 처음으로 이 여성 감독에게 첫 감독상의 영예를 안겨주었다.

 

 * 개인적인 이유로 이 영화의 자막을 만들었지만 부천 영화제에서 이 영화의 자막을 만든 분의 자막을 보고 감탄했다. 한 편으론 내 자막의 숱한 오역들이 부끄럽기도 했고, 힌디어도 배워야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Verdict ‘Dil Chahta Hai’ 이후 10년. 발리우드의 수확 ★★★★☆

 

 

 

 << 관련글 >>

 

2011/12/08 - [인도영화 이야기/영화의 전당] - [Exclusive] 영화 『Zindagi Na Milegi Dobara』의 모든 것

 

2011/09/23 - [인도영화 이야기/영화의 전당] - 톡! 톡! 톡! 영화 'Zindagi Na Milegi Dobara'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둠 3(Dhoom 3)

감독: 비제이 크리슈나 아차리아 (타밀의 명장 마니라트남의 조감독 출신)

 

Starrring...

아미르 칸(사히르 역)

아비쉑 밧찬(제이 딕시트 역)

우다이 초프라(알리 악바르 역)

카트리나 케이프(알리야 역)

 

 

 

 2004년 발리우드 멜로영화의 산실인 야쉬라즈(Yash Raj)사는 모험을 감행합니다. 장르영화가 부족했던 인도에 본격 액션영화를 선보이고자하는 의지가 있었고 당시 A급 스타는 아니었던 존 아브라함과 아비쉑 밧찬(아이쉬와리아 라이의 남편으로 더 알려진)을 기용해 바이크 액션영화를 만들었고 2004년 인도 박스오피스 총 4위에 랭크시키면서 나름 쏠쏠한 흥행을 거둡니다.

 

 

영화 <둠> 1편

 

 

 그리고 2년 뒤인 2006년에는 리틱 로샨, 아이쉬와리아 라이 같은 스타를 기용해 그 해 발리우드 영화 최고의 성적을 거두게 됩니다.

 

 

영화 <둠 2>

 

 

 

 나름 성공적인 프랜차이즈로 자리매김 할 수 있었음에도 오늘 소개해드릴 ‘둠 3’에 이르기까지는 7년이라는 시간이 걸립니다. 그동안 (지금은 고인이 된) 수장인 야쉬 초프라는 아들인 아디타와 (둠 시리즈에 알리역으로 출연하는)우다이에게 사업을 물려주고 발리우드 시장에 새로운 판을 짜는 데 주력했지요. 제 2의 샤룩이나 애쉬가 될 스타들을 발굴하고 능력있는 작가들과 함께 작업하다 보니 많은 초기비용을 들이게 됩니다.

 

 그러던 2011년 야쉬 라즈는 빅 프로젝트를 발표합니다. 발리우드를 대표하는 세 칸(Khan)과 함께 작업하기로 한 것이지요. 그 첫 영화였던 살만 칸의 ‘엑 타 타이거(Ek Tha Tiger)’는 2012년 인도 최고의 흥행작이 되었고, 야쉬 초프라의 유작이 된 ‘잡 탁 헤 잔(Jab Tak Hai Jaan)’은 샤룩 칸에게 새로운 화젯거리를 남기며 같은 해 해외 세일즈에서 가장 성공한 인도영화로 기록됩니다.

 

 

 

 

 

 

 

 

 

 

 이 영화를 소개하기 위해 꽤 긴 이야기를 했는데 이제야 소개하는 영화 ‘둠 3(Dhoom 3)’는 영화 ‘파나(Fanaa)’이후 7년만에 아미르 칸이 야쉬 라즈사의 영화에 출연하는 작품입니다. 이미 기술적으로 일찍부터 많은 화제를 불러 모았고 인도 최초로 아트모스(Atmos) 음향과 아이맥스(IMAX) 촬영으로 화제가 된 작품입니다.

 

 예고편만 봐도 인도영화 특유의 화려함과 할리우드 영화를 보는 박진감이 함께 살아있네요. 7년 전 아쉬운 CG와 날구라 액션이 돋보였던 ‘둠 2’를 생각하면 정말 괄목할 만 합니다.

 

 제작비는 150 Crores로 역대 최고의 제작비를 자랑했던 라즈니칸트의 ‘로봇(Endhiran)’과 맞먹는 수치입니다. 미화로는 2천 3백만 달러 정도가 소요되었네요. 물론 1억달러가 넘는 할리우드 대작과 비교하면 별 거 아닐 수 있겠지만 할리우드 외의 지역에선 천만 달러가 넘는 제작비도 엄청난 지출이라는 걸 알아주셨으면 ^^;;;

 

 우리나라에서 개봉 될 리는 만무하고... 로또라도 당첨되서 인도라도 날아가고 싶군요. 참고로 인도의 하이데라바드에 있는 아이맥스 극장이 그렇게 좋다더군요. 인도영화가 호주에도 배급되는데, 글쎄요 시드니 달링 하버에 걸릴 수 있을지는 12월이 되면 알 수 있겠죠. ^^;;;

 

 

 

 

 

 

 

 

 

 

 

<< 티저 예고편 >>

 

 

<< 극장판 본 예고편 >>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도영화 이야기2013.10.08 17:28

 

 해당 글은 2012년 9월 12일에 작성되어 2013년 11월 4일에 마이그레이션 되었습니다.

 

 

 


  야쉬 초프라 영화 인생 50주년 기념작의 타이틀, 포스터가 공개되었습니다.

 

 


  ‘Jab Tak Hai Jaan’이라는 타이틀인데 번역하면 ‘내가 사는 동안’이라는 뜻이라고 하네요. 50주년 기념작 포스터 치고 너무 못나왔어요. 누가 발로 포토샵한 것 같습니다. 물론 카트리나 케이프나 아누쉬카 샤르마의 이미지를 쓰는 게 공평하다고 생각했을지 모르지만 그냥 샤룩 칸 단독 티저 포스터로 만드는 편이 나았을 듯싶네요.

 

  원래 야쉬 초프라의 의도는 등급심의를 받는 주간에 처음 타이틀을 공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했는데 계획을 수정한 것 같습니다.

 

  개봉일은 디왈리 시즌인 11월 13일 입니다. 아직까지 멜로나 로맨스류의 영화가 100 Crores 클럽에 들어간 적이 없는데 이 영화가 그 첫 관문을 열 것이라는 기대를 주고 있네요.

 

 

 

 

  다작 감독, 발리우드의 입방정꾼, SNS워리어... 람 고팔 바르마(이후 RGV) 감독이 호러로 돌아왔습니다. (안 돌아오는 게 이로울 듯한데...)

 

  자신의 히트작인 2003년도 영화 ‘Bhoot’의 속편격인 ‘Bhoot Returns’인데요. 예고편을 보니 전편하고는 관계없고 그냥 ‘파라노말 액티비티’류에 편승한 영화 같네요. 그래도 이런 영화가 대세다보니 해외에 팔아먹기는 좀 유리하겠습니다그려.

 

  RGV의 마지막 호러영화는 2010년 영화 ‘Phoonk 2’였는데 이 영화 끝까지 보면 50만 루피 준다고 했는데 전 그 영화를 본 적은 없지만 그냥 허세마케팅인 듯합니다.

 

  마지막으로 3D라고 하는데 또 얼척 없는 적청 3D 아닌가 하는 걱정도 드네요. (같은 대륙인데 중국 좀 본받아봐라.)

 

  개봉은 10월 12일에 한다고 하네요. 그냥 포스터만 3D일수도...

 

 

 


 아, 10월 개봉작은 아니지만 사심 가득한 현재 개봉작 홍보 하나
 현재 'Mugamoodi'라는 영화가 타밀 박스오피스에서 2주 연속 1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Mugamoodi는 가면이라는 뜻이고요, 인도의 본격 히어로 무비인데 타밀의 미남스타 지바(Jiiva)가 마스크맨(!)으로 출연해 악당을 물리치고 동양 영화에 조예가 깊은 미쉬킨 감독이 이번에는 이소룡의 영화에서 모티브를 따왔다고 합니다.

 느와르 장르에서 두각을 드러내는 감독이 과연 액션히어로물은 어떻게 찍었을까 사뭇 궁금해지네요 ^^

 

 

 


 프라카쉬 자 감독의 신작 ‘Chakravyuh’의 한글판 예고편을 소개합니다.

 

 아르준 람팔과 아베이 데올이라는 젊은 연기파 배우를 비롯한 인도에서 연기 잘하는 배우들이 대거 포진한 정치 스릴러입니다. 인도의 적군(赤軍)파인 낙살라이트와 인도군 과의 대결을 그리고 있는 영화라 많은 액션씬이 나오는데 영화의 규모에 비해 사운드 믹싱은 조금 아쉽네요. 한글판 예고편은 빠르게는 오는 15일 상영회에서 보실 수 있고, 온라인에서는 다음 주를 기대하시길...

 

  인도내 개봉은 10월 24일입니다.

 

 

 

  마지막으로 ‘세 얼간이’, ‘지상의 별처럼’의 배우 아미르 칸의 신작 ‘Talaash’의 2차 예고편이 공개되었습니다. 영화의 전반적인 분위기가 드러난 듯하네요. ‘한 번 뿐인 내 인생’의 파르한 악타르와 아미르 칸이 공동 제작했습니다.

 

  인도내 개봉은 11월 30일입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본 글은 2012년 8월 26일에 작성되어 2013년 11월 2일에 마이그레이션되었습니다.

 

 

 

 

 정치가로서의 행보가 실패한 뒤로 배우로서도 슬럼프를 겪고 있던 아미타브 밧찬에게 제작자 야쉬 조하르(카란 조하르의 부친)는 영화 하나를 제안합니다. ‘Agneepath’라는 제목의 이 영화는 비록 상업적으로는 실패하지만 아미타브 밧찬에겐 배우생활 20년 만에 처음으로 National Award라는 영광을 주고 인도인들에겐 컬트 클래식으로 자리 잡게 합니다.

 

 비록 그 원작은 보지 못했고 제작자인 카란 조하르에 따르면 2012년 판 ‘Agneepath’는 90년 영화의 리메이크라기보다는 헌정영화에 가깝다고 하고 있지만 ‘Agneepath’라는 영화 자체로서의 아이덴티티만 준다고 해도 무리가 없을 정도로 잘 만들어진 영화라는 생각이 듭니다.

 

 만드와라는 작은 섬에 교사인 초우한 선생은 마을 사람들에게 지지를 받고 있는 사람이었지만 사람들에 대한 그의 지지가 못마땅했던 지주는 범죄자인 아들 칸차를 섬으로 부르게 되고 그의 집안을 풍비박산 내고 아내인 수하시니와 아들 비제이는 뭄바이로 건너오지만 뭄바이에서도 범죄의 그늘에 가려져 비제이는 칸차에 대한 복수에 대한 일념으로 범죄자의 길을 걷게 됩니다.

 

 

 

 

 

 영화 ‘Agneepath’는 사실 영화적으로 해석하기 힘들게 만드는 영화입니다. 영화적으로만 보면 화려한 맛살라장면 몇 개가 있는 원초적인 폭력영화니까요. 다소 현실적인 기준으로 영화를 보는 제게 이 영화는 무너진 사회적 장치와 이로 인한 인간의 비극을 선(善)의 시각이 아닌 악(惡)의 시각으로 바라본 반어법적인 비판영화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영화는 범죄와 사회에 대한 폭력의 악순환을 다룬 영화입니다. 영화 속에서의 인도 사회는 처절하고 참담해 보입니다. 칸차의 공개 처형에 대한 이미지는 영화의 단순히 주인공의 복수에 대한 개연성을 보여주기 위한 극적인 장치였지만, 비제이 일가가 뭄바이로 건너와서 본 범죄의 현장들은 자신 못지않게 사회적 약자는 얼마든지 비극의 주인공일 수 있음을 보여줍니다.

 

 이를테면 뭄바이의 조폭 라우프 라라가 어린 여자아이들을 인신매매하는 비밀시장에 대한 이야기나 범죄 관련 증인에 대한 처단 같은 모습은 개인적으론 이미 인도의 다른 범죄영화에서도 봤던지라 익숙함에도 불구하고 꽤 충격적으로 다가옵니다.

 

 

 

 

 

 얼마 전 멕시코의 마약 카르텔에 대한 이야기를 본 적이 있습니다. 경찰특공대, 언론, 증인을 막론하고 카르텔에 도전한 이들은 무자비하게 살해당하고 멕시코의 마약 시장은 엄청난 성장을 이루었죠.

 

 멕시코가 마약사업에 성공했던 이유는 몰락한 농민이 마약을 재배하게 된 데서 비롯된다고 합니다. 물론 범죄조직의 부추김, 부패한 정치와 치안이 한몫을 더했으리라 봅니다.

 

 영화는 경찰국장 가이톤데의 말을 빌려 시스템의 실패는 범죄를 확산하는데 영향을 주고 있다고 이야기합니다. 라라는 노숙자와 무직자를 이용 범죄에 가담시키고 자신은 식육업체를 운영하는 것처럼 위장하죠.

 

 조금 다른 것이 있다면 약자로서의 입장을 경험한 비제이의 행동입니다. 라라의 오른팔이 된 비제이는 저소득층 사람들과 함께 살고 자신의 재산으로 기부단체를 운영해 약자를 보호하는 듯하지만 자신 역시 세력을 확장하기 위해 자신의 이미지를 이용한 데 불과하죠.

 

 어쩌면 비제이라는 인물은 현실이 주는 최악의 상황, 그것이 정치든 치안이든 간에, 약자에겐 더 냉정한 현실에 대해 악이라는 모습에서라도 방어선을 치고 싶어 하는 인간의 정서적인 갈증을 보여주는 듯해 선한 인물이라곤 할 수 없지만 한 편으론 영웅처럼 착각되어 보이는 캐릭터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영화 전반을 복수에 불타는 악인에 대한 이야기로 끌고 가다보니 다소 모호해진 부분이 있습니다. 바로 이 영화가 가지고 있는 폭력에 대한 인식이죠. 영화에서 초우한 선생은 비제이에게 ‘용서는 강한자만 할 수 있는 것’이라는 이야기를 하죠. 사실 역으로 용서하는 자가 강한자라고 이야기하고 싶었던 것 이었고 영화는 악으로 선을 지키고 폭력으로 사람들을 방어하려했던 사람의 실패담을 보여주는 반어적인 화법으로 영화를 전개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영화의 이런 표현방식을 인지하고 있었음에도 영화가 불편했던 이유는 앞서 말한 인도의 현실적인 부분 때문이죠. 만약에 제가 영화 속 비제이라는 인물에게 “어차피 당신은 폭력을 위해 폭력을 낳았고, 당신의 덕행도 사실은 세력을 키우기 위해 타인을 이용한 것 아닌가?”라고 물으면 아마 그는 “그럼 폭력적인 세상에 힘이 없이 남겨지는 사람들은 계속 이용만 당하고 살겠지”라고 대답할 것입니다. 간디처럼 “눈에는 눈으로 살다간 다들 눈이 멀 것이다”라고 해봐야 실제 시스템은 평화적인 방법으로는 어떤 해결점을 제시 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게 하니 이 또한 막막하게만 다가오는 찝찝함을 영화 끝까지 전달해주고 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시티 오브 갓’ 같은 배경에서 ‘지옥의 묵시록’의 커츠 대령과 싸우는 이야기고 잘 만든 영화지만 재미로 보기엔 씁쓸한 게 사실입니다. 물론 인공적인 재미를 주기 위해 노력하는 여타 볼리우드 영화들에선 볼 수 없는 하드보일드함이 개인적으론 맘에 들었지만 인도영화에선 그런 요소를 배제하고 싶었던 영화 팬들(특히 이 영화로 멘붕이 왔을 여성 리틱 팬들)의 심정도 나름 헤아려지기도 하더군요.

 

 Verdict 폭력이라는 이름으로 쓴 불안정한 세상에 대한 반어법 ★★★★


 

 

 * 2011년 경 개인적으로 인상 깊게 봤던 영화중 하나가 람 고팔 바르마 감독의 ‘Rakth Charitra’라는 영화였죠. 그 영화의 주인공의 아버지도 지역 유지들의 간신배들에 의해 무참히 처형당하고 복수를 하고 정치 깡패들은 사람을 죽이고 그런 내용이었는데(그게 무려 실화 ㄷㄷㄷ) 그 영화보다 나름 순화된 ‘Agneepath’를 보면서도 문득 우리나라에 태어나기를 잘 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 람 고팔 바르마 감독(이후 RGV) 이야기를 하니 카란 조하르 이야기를 안 할 수가 없는데 RGV는 매번 트위터에서 카란 조하르를 깠는데 (특히 계집애들이나 좋아하는 영화를 만든다고) 카란 조하르가 벼르고 있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Agneepath’는 그에게 보여준 신의 한 수 였다는 생각이 듭니다.

 

 카란 조하르도 영화를 가려서 보는 스타일이긴 하지만(자신은 개봉 후 2주일이 지난 영화만 본다고 한 적이 있지요) RGV의 대표작인 ‘Satya’는 다섯 번 봤다고 할 정도로 좋아한다고 합니다. 물론 그것도 RGV의 리즈 시절 이야기긴 하죠. ㅎㅎㅎ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본 글은 2012년 8월 19일에 작성되어 2013년 11월 2일에 마이그레이션되었습니다.

 

 볼리우드 개봉 영화평입니다. 인도의 영화 전문 채널에서 제공하는 영화평을 제공합니다.

  이번 주 개봉작은 살만 칸과 카트리나 케이프가 만난 로맨틱 스파이 액션 스릴러 ‘Ek Tha Tiger’입니다.

 

Ek Tha Tiger

 

 

 

 

감독 : Kabir Khan
Starring
Salman Khan.... Tiger/Manish Chandra
Katrina Kaif.... Zoya
Ranvir Shorey.... Gopi

 

  * Synopsis *

 인도정보국인 RAW의 유능한 정보요원 타이거, 이번에 그는 테러범들에 의해 살해 위협을 받는 과학자를 감시하고 보호하는 일을 맡게 된다. 타이거는 교수의 조수인 조야와 가까워지면서 사랑의 감정을 느끼는데 이것은 그의 이력에 치명적으로 다가오게 된다.

 

 

 


  Anupama Chopra(Hindustan Times) 스파이와 총격신이 등장하는 동화. 그래서 종종 바보같다. ★★★
 Rajeev Masand(CNN-IBN) 그냥저냥 볼만한 영화. 큰 기대는 걸지 말 것 ★★☆
 Sukanya Verma(Rediff) 두 대형스타, 실망 시키지 않을 조연 배우들 그리고 사치스러운 전형적인 야쉬 라즈표 영화 ★★★
 Shubhra Gupta(Indian Express) 살만이 나오는 야쉬 라즈표 본드영화. 하지만 나쁘진 않다 ★★★
 Raja Sen(Rediff) 몽유병 환자 살만을 보지 않았다는 것, 표 값은 한다는 것 ★★★
 Karan Anshuman(Mumbai Mirror) 지진하고 덜 떨어진 플롯, 뜻 모를 우연에 느슨한 엔딩 ★★☆
 Aniruddha Guha(DNA) 전적인 살만 영화지만 그 중 드물게 잘 나온 영화라는 것, 현실도피적이지만 스타일이 있다는 것 ★★★☆
 Rubina A Khan(Firstpost) 관객들이 원하는 요소가 모두 녹아있다 ★★★★
 Mansha Rastogi(nowrunning) 예상가능하고 흠이 있음에도 꽤 잘 만들어진 영화 ★★★
 Blessy Chettiar(DNA) 꼬아놓은 이야기로 관객들이 지칠 때쯤 액션을 과다 투입함 ★★★
 Saibal Chatterjee(NDTV) 두시간 남짓 관객들을 객석에 잡아 놓는다 ★★★☆
 Taran Adarsh(Bollywood Hungama) 대규모로 진행되는 고감도 스릴러 ★★★★☆

 

 영화 'Ek Tha Tiger'의 평균 평점은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