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패션

히로인(Heroine): 발리우드 비하인드 스토리만 훑다 끝? 해당 글은 2012년 11월 5일에 작성되어 2013년 11월 ?일에 마이그레이션 되었습니다. 당초 아이쉬와리아 라이가 주연을 맡았던 이 프로젝트는 과거 흑백영화시대를 풍미하던 할리우드 여배우들처럼 사랑과 성공과 몰락의 이야기를 그리겠다는 이야기를 했던 까닭에 약간 우아하지만 슬픔이 깃든 그런 영화를 기대했지만 예산이 대폭 삭감된 까닭인지(30 Crores가 들었지만 그나마 애쉬측과의 소송문제도 있었고 제작 지연으로 인한 진행비만 한 3 Crores 정도가 소요되었다고) 프로젝트도 갑자기 반다카르 감독이 잘 하는 사회적이고 비판적인 이야기로 돌변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충분히 그럴 수도 있다고 감안한다고 하더라도 영화는 괜찮은 구석으로 구조물을 쌓아놓고 어이 없이 무너뜨리기를 반복합니다. 마치 프리얀카 초.. 더보기
raSpberRy의 인도영화 5문5답 (Writer's Edition) 안녕하세요 대한민국에서 가장 인도영화를 정통으로 다루는 블로그, 인영 블로그계의 타지마할, 티스토리를 기반으로하고 있고 국내 4대 인영 커뮤니티에서 동일한 닉네임을 쓰고 있는 Meri.Desi Net의 CEO며 작가이며 편집장인 raSpberRy입니다. 5문 5답에 앞서 지금 저는 DVD프라임 내에 있는 커뮤니티 ‘나마스떼 볼리우드’를 띄우고 있는 중인데요. 이 커뮤니티의 취지는... 별 것 없습니다. 이곳에 계시는 회원님들은 정식으로 인도영화를 보고 싶어 하시는 분들이고 기꺼이 콘텐츠를 소비해 주시는 분들이라 이곳에서의 인도영화의 1, 2차 시장에 있어 긍정적인 역할을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 열심히 밀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직 커뮤니티가 걸음마다 보니 방향이 확실히 정해지지 않았던 것도 있고 서.. 더보기
UTV Motion Pictures, 2010-2011년 자사 라인업 발표 '조다 악바르', '랑 데 바산티' 등 굵직한 영화들을 제작, 배급하고 어느덧 인도를 대표하는 영화사중 하나가 되었고 최근에는 자사 로고를 새롭게 바꾼 UTV사에서 2010년 하반기, 2011년 연중 라인업을 공개했습니다. 우선 2010년 주요 배급작품으로는 카란 조하르가 제작하고 헐리웃 영화 ‘스텝 맘’을 리메이크하는 ‘We Are Family’, ‘블랙’, ‘데브다스’ 등 인도영화 팬들에게 익숙한 걸출한 작품들을 선보인 산제이 릴라 반살리 감독의 ‘Guzaarish’, 그리고 반살리 감독이 프로듀서를 맡은 ‘My Friend Pinto’, 인도를 떠들썩하게 만든 모델 제시카 랄 살인사건을 소재로 한 비드야 발란, 라니 무케르지 주연의 ‘No One Killed Jessica’, 그리고 올 해 대미를 .. 더보기
단신들을 모아모아 (2010년 6월 2일자) 샤룩과 애쉬는 만나지 않는다 샤룩 칸은 이미 파르한 악타르 감독의 ‘DON 2’의 다음 작품으로 야쉬 라즈사의 작품이 내정되어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하지만 이 프로젝트의 상대역이 아이쉬와리아 라이는 아니라고 최근 야쉬 라즈사에서 전했습니다. 야쉬 라즈측은 두 사람이 함께 영화에 출연할 것이라는 루머가 있었고 언론으로부터 내부측에서 그런 결정이 나왔다는 근거없는 소문이 이어졌다고 알렸습니다. 뭄바이의 한 언론에서 두 배우가 2002년 ‘데브다스’ 이후 8년만에 함께 작업하는 작품이며 야쉬 라즈에서 제작, 배급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는데요. 야쉬라즈 작품에선 아디타 초프라가 제작한 ‘모하바떼인’에서 두 배우가 함께 출연해서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마니 라트남의 차기작은 아미르, 까리나와 함께 현재 ‘Ra.. 더보기
까리나 카푸르, 마두르 반다카르의 영화에 'Page 3'와 '패션' 등의 작품으로 볼리우드에서 리얼리즘 시네마를 이끄는 마두르 반다카르 감독이 공공연하게 까리나 카푸르를 주연으로 선언했는데 까리나 카푸르가 캐스팅을 받아들임으로서 영화의 제작에 청신호가 켜졌습니다. 가상의 스타의 성공과 몰락을 그리게 될 이 영화는 오래 전 마두르가 'Page 3'의 캐스팅을 제안했지만 까리나가 거절함으로서 두 사람의 작업은 무산되었습니다. 현재 마두르는 디피카 파두콘을 주연으로 한 'Corporate'의 속편을 제작 중에 있습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