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ri.Desi Net 시즌 2 클로징 두 번째 시간으로 올 해도 발리우드에서 멋진 포스터를 보여준 영화 열편을 모아봤습니다.

 발리우드 영화는 아무리 작은 저예산 영화라 하더라도 수준급의 포스터들을 보여주고 있어 이들의 차별화된 마케팅을 엿볼 수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올 해도 포스터가 인상적이었던 발리우드 영화 열편의 포스터를 모아봤습니다.

 * ABC 순서대로 소개되며 클릭하시면 큰 포맷의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Bubble Gum



 70년대 뭄바이를 배경으로 풋풋한 사랑이야기를 그리려 했지만 상업적으로는 그렇게 성공을 거두지 못했던 영화 Bubble Gum은 영화의 분위기를 짐작할 수 있는 가볍고 발랄하며 코믹한 포스터가 인상적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약간 싼티 나 보이는 메인 포스터보다 더 싼티 나 보이지만 영화의 분위기를 살짝 엿볼 수 있는 카툰 포스터가 더 괜찮았습니다.

 대충 해석해 보면 ‘페이스북도 트위터 카페도 없던 그때 그 시절 사랑을 표현하는 방법’ 같은 내용이라는...

* 다른 포스터 보기




Dhobi Ghat



 인도 뭄바이를 배경으로 네 명의 남녀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 아미르 칸 제작의 ‘Dhobi Ghat’는 영화의 미술 작품을 담당했던 라비 만드릭의 터치가 돋보이는 포스터입니다. 사실 그렇게 거창한 예술적 감각을 드러낸 포스터는 아니지만 네 명의 다른 인물들을 네 가지 다른 색채로 표현한 것이 심플하면서도 인상적이었다고 봅니다.

* 다른 포스터 보기




Dil Toh Baccha Hai Ji



 좋은 포스터의 조건은 꼭 혁신적이거나 예술적인 디자인을 보여주는 것에 국한 시킬 필요는 없습니다. 각자의 다른 개성을 지닌 세 명의 캐릭터와 이들을 유일하게 구분 짓는 원색의 셔츠, 그리고 각자 조심스레 들고 있는 꽃 한 송이로 영화의 분위기를 간결하게 표현합니다. 이를 통해 포스터를 접하는 관객들은 이들의 셔츠 색처럼 ‘다른 색채’를 지닌 ‘사랑’이야기가 펼쳐질 것이라 기대하게 되는 것이죠.

* 다른 포스터 보기




The Dirty Picture



 올 해 포스터 하나만으로 영화를 보고 싶게 만드는 충동을 일으켰던 포스터는 단연 ‘The Dirty Picture’ 포스터가 아닐까 합니다. 왠지 도색영화 같은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이 영화 포스터는 보는 이들을 자극시킬 뿐 아니라 살짝 각 등장인물들의 구도도 함께 담아내고 있어 대략적으로 영화의 분위기를 엿볼 수 있죠.

* 다른 포스터 보기




Gandhi to Hitler



 간디와 히틀러의 교감이라는 소재도 그랬지만 하나의 역사물 같아 보이는 이 포스터는 어느 정도 관객들의 기대를 불러 모으기에 충분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영화의 개봉 이후 쏟아졌던 혹평들은 그 기대감에 대한 배신으로 이어졌을 것은 분명하고요.

* 다른 포스터 보기




I Am Singh



 성조기를 이용해 영화를 만들 수 있는 나라는 미국을 제외한 나라가 되겠죠. 아마 이 영화를 만든 사람들은 2010년에 ‘내 이름은 칸’이 있었다면 2011년엔 ‘I Am Singh’이 있다고 자부했을지 모릅니다. 다만 유명한 스타의 파워에 기댈 수 없었던 만큼 마케팅으로 승부수를 걸어야 했을 것입니다.
 흐르는 피를 성조기의 모양으로 표현한 재치까지는 좋았지만 이런 마케팅이 영화를 살리지는 못했던 것 같습니다.

* 다른 포스터 보기




Singham



 타이포그래피를 이용한 포스터는 늘 인상적입니다. 타밀에는 ‘7 aum arivu’가 있었고 발리우드에는 Singham이 그런 디자인을 잘 이용한 영화였습니다.

* 다른 포스터 보기




Rockstar



 영화 ‘Rockstar’의 포스터는 보는 순간 사람들의 시선을 한눈에 사로잡을 포스터일 것입니다. 붉은 색으로 인물을 터치한 가운데 검은 색과 흰색만 섞어 최소한의 색 대비만으로 멋진 포스터를 만들어냈습니다.

* 다른 포스터 보기




Shor in the City



 이 영화의 원래 포스터는 정말 멋지구리 합니다. 약간 TylerStout의 아트웍(Alamo Draft House에서 포스터를 그리는 아티스트) 같기도 한 포스터도 있지만 정말 괜찮았던 것은 물에 비친 건물들의 모양으로 소음을 표현하는 이미지였습니다. 물론 국제광고전 같은 곳에 이미 출품이 되었던 것과 같은 부류의 이미지 활용이기는 하지만 아무려면 어떻습니까. 이미지를 잘 응용했다는 것을 높게 평가하고 싶네요.

* 다른 포스터 보기




That Girl in Yellow Boots



 아누락 카쉬아프의 영화 ‘Dev.D’의 포스터는 한 번에 시선을 잡아끄는 상당히 세련된 느낌을 준 바 있습니다. 유독 그의 영화 뿐 아니라 ‘Udaan’이나 올 해 ‘Shaitan’처럼 그의 프로듀싱 작품들 역시 독특한 포스터 아트를 느껴볼 수 있는데, 이번 포스터는 이전 아트웍에 비해 조금 약하기는 하고 또 포스터가 보여주는 세계와 실제 영화와의 차이도 많이 느껴지기는 하지만 여전히 발리우드의 다른 영화들에 비해 독창성을 지니고 있다는 점에서 올 해 10대 포스터로 꼽아 봤습니다.

* 다른 포스터 보기



<< 다시 보는 2010 BEST 포스터 >>


2010/12/21 - [인도영화 이야기/영화의 전당] - [Meri.Desi Net] 시즌 1 클로징 2010 인도영화 스페셜 : 2010년 볼리우드 10대 포스터




안타깝게 10에 들어가지 못한 포스터들

Mausam


 - 영화 포스터계의 선두주자였던 UTV를 제치고 올 해는 EROS의 압승!

Angel, Force

 - 신선하지는 않지만 색감은 좋다

Shaitan

 - 여전히 획기적이다. 하지만 ‘Dev.D’를 연상케 한다

Bbuddah... Hoga Tera Baap

 - 아미타브 밧찬의 얼굴을 누가 가리랴

Bollywood: The Greatest Love Story Ever Told

 - 잘 그린 포스터 하나. 알고 보니 UTV 홍보물

Pyar Koi Halwa Nahi


 - 디자인의 우수함보다는 미로를 그린 사람과 이 포스터를 보고 미로를 풀고 있을 사람들에게 박수를 쳐주고 싶다.




Posted by 라.즈.배.리



 볼리우드 개봉 영화평입니다.

 인도의 주요 언론 및 메이저 영화 전문 채널에서 제공하는 영화평을 제공합니다.


 이번 주 개봉작은 간디가 히틀러에게 보낸 두 통의 편지를 토대로 한 팩션 ‘Gandhi to Hitler’, 1980년대를 배경으로 한 청소년 영화 ‘Bubble Gum’, 인도의 명예 살인을 소재로 한 드라마 ‘Kaap’ 세 편입니다.



Gandhi to Hitler


감독 : Rakesh Ranjan Kumar

Starring

Neha Dhupia...... Eva Braun

Raghuveer Yadav...... Adolf Hitler

Avijit Dutt...... Mahatma Gandhi



* Synopsis *

 히틀러의 제국주의와 간디의 평화주의를 대조적으로 그린 영화로, 세계 제2차 대전, 간디는 히틀러에게 두 통의 편지를 보낸다. 처음 한 통은 히틀러의 전성기에 다른 한 통은 히틀러가 몰락하던 시기에.



Taran Adarsh(Bollywood Hungama)  너무 아마추어적이라 강렬함이 없다 

Karan Anshuman(Mumbai Mirror)  충격적일 정도로 엉망인 각본과 연출 

Nikhat Kazmi(The Times Of India)  간디즘과 독일 민족주의가 비교가 되나  ★★

Saibal Chatterjee(NDTV)  뭔가 요상하게 웃긴다 




Bubble Gum



감독 : Sanjivan Lal

Starring

Sohail Lakhani

Apurva Arora

Sachin Khedekar


* Synopsis *

 1980년 자메쉬푸르. 열네 살 소년 베단트, 인생에 가장 중요한 시기인 9학년에 들어선 이 소년에게 치명적인 사랑의 열병이 찾아온다.


Shubhra Gupta(Indian Express)  눈여겨 볼만한 캐스팅 그리고 진솔함  ★★★

Nikhat Kazmi(The Times Of India)  톡 쏘는 매력이 있다  ★★★

Taran Adarsh(Bollywood Hungama)  생의 아름다운 시절로 관객들을 데려간다  ★★★

Ankur Pathak(Rediff)  차진 연출력은 아니지만 번뜩이는  ★★★





Khap 



감독 : Ajai Sinha

Starring

Om Puri...... Omkar Chaudhary

Govind Namdev...... Daulat Singh

Manoj Pahwa...... Sukhiram

Uvika Chaudhary...... Ria


* Synopsis *

 인도의 북서지역을 이르는 말인 Khap. 이곳에는 마을의 전통에 반기를 드는 청년이 있다. 사랑하는 여인을 지켜내기 위해 마을의 편견과 싸우는 이 남자에게 마을의 사람들은 목숨을 위태롭게 하는 위협을 가한다.


Taran Adarsh(Bollywood Hungama)  진지하지만 와 닿지는 않는다  ★★

Karan Anshuman(Mumbai Mirror)  어이없는 발성으로 허튼 대사를 한다 

Nikhat Kazmi(The Times Of India)  폭력의 과잉  ★★

Shubhra Gupta(Indian Express)  무거운 주제를 놓고 역으로 행동한다 




Posted by 라.즈.배.리


 7월부터 발리우드 영화들은 할리우드 영화의 총공세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지난 7월 22일에 개봉된 영화 ‘Singham’은 평단과 관객의 호불호가 꽤 갈렸지만 일단 주말 기간 동안 100%에 가까운 좌석 점유율을 보이면서 흥행에 성공했는데요. 오프닝 수익만 무려 31 Crores로 살만 칸의 ‘Ready’에 이어 올 해 두 번째로 높은 오프닝 수익을 거두어 대박 흥행을 예감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북미지역 수익은 극장당 $3,220에 그쳐 50여개의 극장에서 총 $161,063 라는 저조한 흥행수익을 거뒀습니다. 북미지역에서 ‘트랜스포머’나 ‘해리 포터’가 개봉된 시기에 개봉된 ‘Delhi Belly’가 흥행을 거둔 것과 비교해 보았을 때 ‘Singham’의 흥행이 저조한 이유는, 이 영화가 북미지역 힌디영화 팬들을 자극할 만한 완성도를 가진 작품이 아니라는 점과 인도에선 흥행의 핵 역할을 하고 있는 아제이 데브간이 해외 관객들에게는 크게 어필하지 않는 배우라는 단점이 있지 않나 추측해봅니다.




 한 편 힘겨운 대적상대를 만난 리틱 로샨의 영화 ‘Zindagi Na Milegi Dobara’는 2주차에 총 56 Crores의 수익을 거두어 안정권 안에 들어가고 있습니다. 영화 ‘Singham’이 개봉된 후에도 멀티플렉스 쪽에서 꾸준한 수익을 거두고 있고 입소문이 좋아 장기 상영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합니다.

 ‘Zindagi Na Milegi Dobara’의 흥행은 해외에서 더 강한 듯합니다. 전주 대비 흥행수익 30%의 하락폭만 보이며 100여개의 극장에서 극장당 $6,703의 수익으로 총 $670,258의 수익을 벌어들이며, 총 수익 $2,003,930를 거둬들이며 역대 EROS Entertainment 배급 작품 역대 북미 흥행수익 7위에 랭크되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지금의 분위기로는 자사 북미 흥행수익 역대 3위인 2009년 '러브 아즈 깔'이 벌어들인 $2,430,083를 가볍게 돌파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믈란 하쉬미 주연의 에로틱 스릴러 ‘Murder 2’는 현재까지 43 Crores의 수익을 거두며 화려하게 극장 상영 마무리 채비를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영화가 웬만한 관객을 동원한 지금 시점에야 이 영화 ‘Murder 2’가 우리영화 ‘추격자’를 베낀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불거지고 있네요. ‘추격자’를 아는 관객이라면 ‘Murder 2’의 시놉시스만 읽어도 ‘추격자’의 소재를 많이 가져왔음을 알 수 있는데요. 이미 ‘나쁜 남자’의 포스터를 베낀 영화 ‘Murder 2’. 과연 어떤 식으로 우리 영화를 어떻게 바꿔 놓았을지 궁금하긴 하네요.




 영화 ‘Delhi Belly’는 올 해 다크호스 역할을 무사히 마치고 마무리에 들어갔습니다. 현재까지 총 55 Crores의 수익을 거두며 성공하고 있는데, 8월쯤 상영이 종료될 것으로 보이며, 최종 수익은 한 56-58 Crores 선에서 그칠 것 같습니다.

 북미 수익은 대폭 감소해 현재까지 $1,501,765의 수익을 거두었는데 UTV 배급영화중 북미 흥행수익 4위에 해당하는 영화 ‘라즈니티’의 수익에 1만 달러 차이가 나기 때문에 다음 주쯤이면 가볍게 순위를 뒤집을 것으로 예상됩니다만 영화의 하락폭 때문에 북미 흥행수익은 160만 달러 선에서 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음 주엔  ‘Bubble Gum’, ‘Gandhi To Hitler’, ‘Khap’ 같은 소규모의 영화들이 개봉하는데요. 어떤 평가를 받느냐에 따라 흥행 여부가 결정되겠지만 개인적인 추측으로는 아미타브 밧찬의 ‘Aarakshan’이 개봉되기 전까지는 ‘Singham’의 100 Crores 돌파와 ‘Zindagi Na Milegi Dobara’의 롱런이 예상됩니다.



Posted by 라.즈.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