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의 오스카상(?)이라 불리는 Filmfare Awards가 59회를 맞아 후보작을 발표했습니다.



비평가부문

최우수 작품상- 런치박스

남우주연상- 라즈쿠마르 라오(샤히드)

여우주연상- 쉴파 슈클라(B.A.Pass)



최우수 작품상


<달려라 밀카 달려> - WIN

<첸나이 익스프레스>

<람 릴라>

<란자나>

<예 자와니 헤 디와니>



감독상


<란자나> 아난드 라이

<카이 포 체> 아비쉑 카푸르

<예 자와니 헤 디와니> 아얀 무케르지

<달려라 밀카 달려> 라케쉬 옴프라카쉬 메흐라 - WIN

<첸나이 익스프레스> 로힛 쉐티

<람 릴라> 산제이 릴라 반살리




남우주연상


<란자나> 다누쉬

<달려라 밀카 달려> 파르한 악타르 - WIN

<크리쉬 3> 리틱 로샨

<예 자와니 헤 디와니> 란비르 카푸르

<람 릴라> 란비르 싱

<첸나이 익스프레스> 샤룩 칸



여우주연상


<람 릴라> 디피카 파두콘 - WIN

<첸나이 익스프레스> 디피카 파두콘

<이것이 인도 로맨스다> 파리니티 초프라

<아쉬퀴 2> 쉬라다 카푸르

<루테라> 소낙시 싱하

<란자나> 소남 카푸르



남우조연상


<예 자와니 헤 디와니> 아디타 로이 카푸르

<스페샬 26> 아누팜 케르

<런치박스> 나와주딘 시디퀴 - WIN

<마뚜르 끼 비즐리 카 만돌라> 판카즈 카푸르

<카이 포 체> 라즈쿠마르 라오

<크리쉬 3> 비벡 오베로이



여우조연상


<달려라 밀카 달려> 디브야 더따

<예 자와니 헤 디와니> 칼키 코츨린

<엑 띠 다얀> 콘코나 센 샤르마

<람 릴라> 수프리야 파탁 - WIN

<란자나> 스와라 바스카르



음악상


<루테라> 아밋 트리베디

<아쉬퀴 2> Ankit Tiwari, Jeet Ganguly, Mithoon

<란자나> A.R. 라흐만

<예 자와니 헤 디와니> 프리탐

<람 릴라> 산제이 릴라 반살리

<첸나이 익스프레스> 비샬-셰카르



작사상


<루테라> 아미타브 바차리야의 "Shikayatein"

<예 자와니 헤 디와니> 아미타브 바차리야의 "Kabira"

<아쉬퀴 2> 미툰의 "Tum hi ho"

<달려라 밀카 달려> 프라순 조쉬의 "Zinda"

<카이 포 체> 스와난드 키르키레의 "Maanjha"



남성 플레이백 싱어부문


<카이 포 체> 아밋 트리베디의 "Maanjha"

<아쉬퀴 2> 앙킷 티와리 "Sunn raha hai na tu"

<아쉬퀴 2> 아리짓 싱 "Tum Hi Ho"

<예 자와니 헤 디와니>  베니 다얄의 "Badtameez Dil"

<달려라 밀카 달려> 시다드 마하데반 "Zinda"



여성 플레이백 싱어 부문


<첸나이 익스프레스> 친마이 스리파다의 "Titli" (듀엣곡)

<루테라> 모날리 타쿠르 "Sawaar Lo" - WIN

<예 자와니 헤 디와니> 샤이말리 콜가데의 "Balam Pichkari" (듀엣곡)

<아쉬퀴 2> 쉬레야 고샬 "Sunn Raha Hain Na Tu..."

<람 릴라> 쉬레야 고샬 "Nagada"



남자신인상- <란자나> 다누쉬

여자신인상- <이것이 인도 로맨스다> 바니 카푸르

안무상- <람 릴라> 사미르 & 아르쉬 탄나 "Lahu muhlag gaya"

RD 부르만 상- 시다드 마하데반

스토리 상- <졸리 LLB> 슈바쉬 카푸르

각본상- <카이 포 체> 체탄 바갓, 아비쉑 카푸르, 수프라틱 센, 푸발리 초우다리

트렌드세터 상- 첸나이 익스프레스





총평


 주요 부문은 예상했던 바지만 다행이 Filmfare엔 비평가 부문이라는 게 있었다.

 그쪽으로는 꽤 괜찮은 영화와 작가, 연기파 배우들이 가져갔다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내 기억 속에는 다른 나라의 주요 영화상과는 달리 배우들의 무대공연만 인상이 남는 영화상 정도로만 자리잡을 뿐. 이것이 인도영화계가 안고있는 문제일수도 있다.


 혹자는 트위터에서 '변수가 많고 대중적이지 않다'고 하는데 영화상이란 게 언제부터 대중적이었단 말인가. 혹은 역으로 대중들은 작품성 높은 영화를 소비하지 않는다는 말인지...


 예년에 비해 후보나 수상작이 기대되지 않았던 피로한 영화제라는 생각만 들었다.


 아, 그리고 한가지 더, 누군가 트윗에 올린 글로 총평 마무리


Another thing I never understood why is best film award given before best actor & actress? Are they bigger than film 

(내가 정말 이해하지 못하는 것중에 왜 최우수 작품상을 남우 & 여우주연상보다 먼저 주냐는 말이지. 그게 영화보다 더 중요한가?)


 발리우드가 배우 중심의 구도를 벗어나지 않는다면 계속 그러는 거지 뭐... ㅎㅎㅎ





[2014년 1월 14일에 포스팅 했던 내용]


 이번 포스팅은  Screen Awards에 비해 꽤 썰렁하단 걸 아셨을 겁니다. 


 솔직히 59회 Filmfare 후보작들에 불만이 많아요.  어떻게 작품상, 감독상에 '첸나이 익스프레스'가 들어갈 수 있는지... 2013년 평단이 꼽은 발리우드 영화 작품은 하나도 안 들어갔네요. 특히 '런치박스'.


 '테세우스의 배' 같은 영화는 아예 묻힌듯 하네요. 조기 종영이라는 비운의 영화인것도 모자라 이 영화는 필름페어보다 내셔널 어워드에서라도 빛을 봐야할듯... 


 사람들이 필름페어를 인도의 오스카라고 하는데 오스카 보다는 대종상이 격에 맞는듯. 

 역대 필름페어중에 가장 기대 안되는 해네요. 그냥 스타들의 맛살라만 보는 편이 나을 것 같네요. ㅎㅎㅎ



 

 


Posted by 라.즈.배.리


 마두리 딕시트(Madhuri Dixit)는 1967년생으로 우리에겐 ‘데브다스’로 잘 알려진 배우입니다. 하지만 문제의 그 ‘데브다스’가 은퇴작일 줄이야. 비록 ‘아자 나츨레’라는 영화로 컴백하긴 하지만 사실 배우의 진면목은 전성기때 드러나는 것 아닐까요.


 다섯 번의 Filmfare Awards를 석권할 정도로 연기력을 갖추고 있음은 물론이고, 지적이면서 아름다운 외모에 볼리우드 최고의 춤실력을 가지고 있는 배우기도 합니다. 또한 볼리우드를 대표하는 세 명의 칸(아미르, 샤룩, 살만)과 모두 공연을 했고 그들을 대표하는 작품으로 Filmfare Awards를 수상했습니다. *



《 '데브다스' 중 Maar Dala》


 마두리 딕시트는 1999년 의사인 쉬리람 마드하브 네네와 결혼 2002년 ‘데브다스’를 끝으로 자녀양육을 위해 은퇴를 선언하고 미국으로 건너갔는데요. 슬슬 볼리우드에 컴백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바로 인도의 스타 등용문 프로그램인 Jhalak Dikhhla Jaa의 네 번째 시즌의 심사위원을 맡기로 한 사실인데요. 


《 'Jhalak Dikhhla Jaa 4' 예고 》


 또한 마두리 딕시트는 트위터도 시작했습니다. 지난 11월 27일에 소리소문 없이 가입해 가입 후 12,000명이 넘는 팔로워 수를 기록하고 있다고 연예 통신이 전했는데요. (트위터 계정은 @MadhuriDixit1)

사실 이것은 시작에 불과합니다. 마두리에겐 더 큰 프로젝트가 기다리고 있으니까 말이죠.



 제 2의 컴백작은 대작으로 

‘라즈니티(Raajneeti)’로 큰 사랑을 받은 감독 프라카쉬 자의 새 프로젝트 ‘Aarakshan’은 ‘라즈니티’처럼 인도의 고전 대 서사시 마하바라타의 한 챕터를 각색해 만드는 작품인데요. 프로젝트 초기엔 프라카쉬 자 감독이 안젤리나 졸리를 캐스팅하고 싶다는 망언(!)을 해 관심을 샀는데 일단 아미타브 밧찬, 바노즈 바즈파이 같은 남성 캐스팅은 어느정도 윤곽이 잡혔지만 여성 캐스팅은 확실하지 못한 상황이고, 이에 프라카쉬 자 감독은 마두리 딕시트를 눈여겨 보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사실 2009년, 글로벌 프로젝트인 인디라 간디 프로젝트의 제의를 받기도 한 마두리는 프로젝트가 공중으로 뜨면서 다시 휴식에 들어갔는데요. 그녀가 대중들에게 모습을 드러낸 만큼 영화에서도 좋은 연기와 춤을 보여줄 것을 기대해보겠습니다.



* 1991년 아미르 칸과 출연한 ‘Dil’, 1995년 살만 칸과 출연한 ‘Hum Aapke Hain Koun!’, 1998년 샤룩 칸과 함께 출연한 ‘Dil To Pagal Hai’로 마두리 딕시트는 Filmfare 여우주연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참고로 ‘Devdas’는 조연상입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2010년 Filmfare 예상했던 대로 '3 idiots'가 여러개 부문을 차지하면서 폭풍을 일으켰습니다.
 최우수 작품상, 감독상, 남우조연상, 각본상 등 여러개 부문을 수상하면서 '문나바이' 시리즈 당시의 설움을 단번에 씻었습니다.
 비평가들은 배우인 난디타 다스의 대담한 데뷔작이었던 '살육의 시간(Firaaq)'에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고 아누락 카쉬압의 문제작 'Dev.D'에 주목했습니다. 
 자세한 수상 내역은 다음과 같습니다.

 

Best Film

3 idiots



Best Film(Critics)

Firaaq


 

 

Best Director

 

라즈쿠마 히라니 (3 idiots)



 

 

Best Actor In A Leading Role - Male 


Amitabh Bachchan - Paa



- 예상대로 ‘Paa’의 아미타브 밧찬이 남우주연상을 수상했습니다. 아미타브 밧찬이 너무나 강력했던 것은 인정할 수 밖에 없는 사실인것 같습니다.

 

 

Best Actor In A Leading Role - Female


Vidya Balan - Paa



- 비드야 발란이 생애 처음 여우주연상을 수상했습니다. 'Paa'에서 보여준 뛰어난 연기로 관객들의 눈물샘을 자극한 비드야는 장편 데뷔작 'Parineeta' 부터 뛰어난 연기로 주목받는 배우였습니다.


Best Male Actor (Critics)

Mahee Gill (Dev.D)



Best Female Actor (Critics)

Ranbir Kapoor (올 해 보여준 성과가 대단했기에 어떤 영화에 국한하지는 않은 듯 하네요)




Best Actor In A Supporting Role - Male


Boman Irani - 3 Idiots

- 주로 우리에겐 코믹한 연기로 기억되는 배우 보만 이라니가 여러번의 도전 끝에 결국 첫 Filmfare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Best Actor In A Supporting Role - Female


Kalki Koechlin - Dev D

- 신예 칼키 코츨린이 쟁쟁한 연기파 아줌마 부대를 물리치고 'Dev.D'에서 보여주었던 대담한 연기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습니다. 


Best Debut Director (Male)
Ayan Mukherjee - Wake Up Sid

Best Debut Director (Female)
Zoya Akhtar - Luck By Chance

- 작년에는 기성감독들 못지 않게 능력있는 신예감독들이 등장했죠.
신인 감독상이 남성 여성으로 나뉘어서 수상되었습니다.


Best Story
Abhijat Joshi, Rajkumar Hirani - 3 Idiots

Best Screenplay
Rajkumar Hirani, Vidhu Vinod Chopra, Abhijat Joshi - 3 Idiots

Best Dialogue
Rajkumar Hirani, Vidhu Vinod Chopra - 3 idiots

 

Best Music

A R Rahman - Delhi-6 

- 2009년 최고의 음반이라 불리워도 손색이 없을 'Delhi 6'가 최우수 음악상을 수상했습니다.


Best Lyrics

Irshad Kamil - Aaj Din Chadiya - Love Aaj Kal 


Best Playback Singer - Male

Mohit Chauhan - Masakali - (Delhi-6) 

- 아름다운 멜로디와 잘 어울렸던 목소리, 그리고 신비로운 가창력을 소유한 모힛 차우한의 'Masakali'가 각종 영화상 보컬상을 휩쓰는 가운데, Filmfare에도 상을 하나 더 추가했습니다.


Best Playback Singer - Female

Kavita Seth - Iktara - (Wake Up Sid)
Rekha Bhardwaj - Genda Phool - (Delhi-6) 

- 전통 음악을 샘플링해서 만든 Delhi-6 의 'Genda Phool'과 Wake Up Sid의 'Iktara'가 공동 수상했습니다.


Best Editing
Sreekar Prasad - Firaaq

Best Choreography
Bosco - Caesar - Chor Bazaari - Love Aaj Kal

Best Visual Effect Award
Kaminey

Best Sound Design
Manas Chaudhury - Firaaq

Best Production Design
Helen & Sukant - Dev D

Best Cinematography
Rajeev Rai - Dev D

Best Action
Vijayan Master - Wanted

Best Costume
Vaishali Menon - Firaaq

Best Background Score
Amit Trivedi - Dev D

Special Award
Nandita Das - Firaaq

Lifetime Achievement Award
Shashi Kapoor - Khayyam

R D Burman Music Award
Amit Tivedi


 수상하신 작품, 작가, 배우, 스탭들 모두 축하합니다. 2009년 '3 idiots'를 제외하고 전반적으론 그렇게 큰 흥행을 거둔 작품은 없었지만 한 편으론 문법적으로나 기술적으로 전진하는 모습을 볼 수 있어 즐거웠던 한 해 같습니다.
 2010년에도 좋은 영화 많이 기대해 봅니다.








Posted by 라.즈.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