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l Bachchan

 

 

 'Golmaal'의 감독이 발리우드 고전인 'Golmaal'을 리메이크 했다고 해서 화제가 된 영화 'Bol Bachchan'은 전형적인 속 터지는 인도의 상업영화입니다. 얼마 전 화제가 된 '모범경찰 싱감(Singham)'의 감독 로힛 쉐티와 절친인 배우 아제이 데브간이 또 한 번 뭉쳐 만든 영화인데 아비쉑 밧찬이 아비쉑 밧찬(영화 속에선 동명이인)으로 신분 세탁을 하고 동네 지역유지(말이 지역유지지 그냥 깡패)를 속인다는 그런 내용으로 아직도 말도 안 되는 거짓말이 거짓말을 낳는 그런 영화가 먹힌다는 것은 솔직히 놀라울 지경입니다.

 

 사실 뻔하고 전형적인 영화가 나쁘다는 건 아닙니다. 다만 그렇게 친숙한 (혹은 식상한) 공식을 동원해서 만든 영화가 어떤 가치 (하다못해 재미)를 창출하고 있느냐에 대한 의문은 이 영화에 대놓고 제기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소위 '뇌를 내려놓고'본다고 하더라도 그 상황들이 웃기느냐 하면 그것도 아니고 화끈한 맛살라가 나오냐 하면 또 그것도 아닌 것 같고 소위 몇몇 건질만한 장면을 꼽자니 영화가 2시간 30분이나 되고 (10%도 안 된다는 이야기) 마치 고기 건더기 하나를 찾기 위해 맛없는 곰탕 솥단지를 뒤지는 기분이 든다고나 할까요.

 

  그냥 로힛 쉐티 감독의 카액션에 대한 경의만 표할 뿐이죠.

 

  Verdict 너희만 속지 우리는 속지 않아 ★☆

 

 

 

Posted by 라.즈.배.리

 샤룩과 애쉬는 만나지 않는다


 샤룩 칸은 이미 파르한 악타르 감독의 ‘DON 2’의 다음 작품으로 야쉬 라즈사의 작품이 내정되어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하지만 이 프로젝트의 상대역이 아이쉬와리아 라이는 아니라고 최근 야쉬 라즈사에서 전했습니다. 

 야쉬 라즈측은 두 사람이 함께 영화에 출연할 것이라는 루머가 있었고 언론으로부터 내부측에서 그런 결정이 나왔다는 근거없는 소문이 이어졌다고 알렸습니다.

 뭄바이의 한 언론에서 두 배우가 2002년 ‘데브다스’ 이후 8년만에 함께 작업하는 작품이며 야쉬 라즈에서 제작, 배급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는데요. 야쉬라즈 작품에선 아디타 초프라가 제작한 ‘모하바떼인’에서 두 배우가 함께 출연해서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마니 라트남의 차기작은 아미르, 까리나와 함께

 현재 ‘Raavan’과 ‘Raavanan’의 개봉을 앞두고 있는 마니 라트남 감독이 차기작 캐스팅을 발표했습니다. ‘Lajjo’라는 고전 시대극의 리메이크가 될 이 영화의 주연으로 아미르 칸과 까리나 카푸르가 캐스팅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마니의 오랜 동업자인 작사자인 굴자와 음악의 A. R. 라흐만이 그대로 참여하고 영국 지배하의 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작품이라고 합니다. 마니측에 따르면 이 프로젝트는 엄청난 제작비 때문에 감히 도전할 수 없던 작품이었다고 하는데요.

 까리나는 마니 감독이 그의 대작에 자신을 캐스팅 했다는데 상당히 기뻐했다고 전합니다. 두 사람은 이미 ‘3 idiots’에서 호흡을 맞추었는데, 아미르의 캐스팅 전에는 란비르 카푸르가 물망에 올랐다고 전해집니다.


 까리나 카푸르, 네 명의 전설적인 헐리웃 여배우에 도전


 까리나 카푸르가 당초 예상했던 마를린 먼로를 넘어 동시대에 큰 인기를 얻었던 에바 가드너, 엘리자베스 테일러, 그리고 비비안 리가 한 데 모인 캐릭터를 연기하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

 바로 ‘패션’을 만든 볼리우드를 대표하는 리얼리스트 마두르 반다카르의 다큐멘터리 영화인 ‘Heroine’에서 까리나는 3시간의 러닝타임동안 한 배우의 성공과 몰락을 보여줄 예정이라고 합니다. 


 사실 마두르 감독은 전설적인 볼리우드의 여배우에 대한 일대기를 만들고 싶었지만 조사하기가 쉽지 않아 불가피하게 잘 알려진 헐리웃의 배우를 택했다고 하는데요,


 “비비안 리를 예로 들면 로렌스 올리비에와의 열정적이고 드라마틱한 관계에 대한 이야기를 얻을 수 있지만, Madhubala와 Kishore Kumar와의 관계에 대한 이야기는 얻을 수 없으니까요. 우리의 여배우 이야기를 스크린으로 옮길 수 없다는 게 안타깝습니다.”

 제작은 까리나가 샤룩과 공연하는 ‘Ra.One’과 아제이 데브건과 출연하는 ‘Golmaal 3’가 끝나는 대로 시작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아제이 데브건의 두 번 째 도전


 2년 전 ‘U Me Aur Hum’으로 감독으로도 데뷔해 나쁘지 않은 흥행을 기록한 연기파 배우 아제이 데브건이 또 한 번 감독으로의 도전을 시도합니다. 

 이번에는 자신의 이미지를 십분 활용한 액션영화를 연출하게 될 것이라고 하는데요. 아제이 데브건의 말에 따르면 이 영화는 헐리웃 못지않은 국제적인 스케일의 영화가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아제이 데브건은 ‘문나바이’시리즈에서 인기를 얻은 산제이 더뜨를 주연으로 출연시키기로 했는데 사실상 함께 출연했던 ‘All the Best’를 촬영하던 당시부터 이야기가 오갔던 터라 1년 전부터 산제이는 몸관리에 들어갔고 음주를 피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아제이의 측근에 따르면 데뷔작인 ‘U Me Aur Hum’을 촬영할 당시에는 연출과 배우를 겸한다는 것에 상당히 부담을 느꼈던 터라 이번 영화에서는 산제이를 메인 롤로 세우고 자신은 촬영에만 전념할 것이라 전했습니다. 하지만 영화속에서 산제이와 함께 할 또다른 주인공으로 산제이는 아제이를 강력 추천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까졸-아제이 커플은 며칠 전 Diwali 시즌에 살아남은 유일한 영화 ‘All The Best’를 자축하며 출연진들과 파티를 갖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젊은 층의 관객을 겨냥한 황당한 코미디인 ‘Golmaal’시리즈와 ‘All The Best’에서 함께 한 로힛 셰티 감독의 신작에 미리 제작과 출연을 예약한 아제이는, 로힛의 말에 따르면 이번엔 아내인 까졸을 설득해 같이 출연하자고 설득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저는 두 사람을 위한 스크립트를 찾고 있어요. 이번엔 확실히 두 사람을 위한 영화를 만들 겁니다.”

 

 ‘U Me Aur Hum’이란 영화를 아내에게 바쳤던 아제이 데브건은 올 겨울 EROS에서 선보이는 3D 애니메이션 한 편에서 두 사람은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출 예정입니다. 두 커플 오래오래 잘 지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라.즈.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