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IFAN

PiFan 인도영화 상영작 미녀배우들과 그 캐릭터 분석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선 매년 색다른 인도영화들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올 해도 ‘로봇’, ‘다방’, ‘옴 샨티 옴’ 이라는 인도영화 역대 수익 TOP 10에 들어가는 세 편의 작품들이 관객들을 찾을 예정입니다. 인도영화하면 춤과 노래 못지않게 이야기되는 것. 바로 미녀스타입니다. 이번에 상영되는 세 작품 역시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세 명의 미녀스타들이 스크린에서 활약할 예정인데 영화 속 캐릭터와 실제 배우들의 매력을 분석해 보는 시간을 가질까 합니다. ‘로봇’의 아이쉬와리아 라이 미스 유니버스의 명성답게 세계적인 미인으로 꼽히는 아이쉬와리아 라이는 고양이형 얼굴의 미녀입니다. 크고 매혹적인 눈매와 두툼한 입술을 가진 여배우로, 시대와 세계를 막론하고 전형적인 미녀로 묘사될 만한 요소를 갖추고 있는 인물.. 더보기
발리우드 - 위대한 러브스토리 : 인도영화의 가치를 말하지만 그 이유는 말하지 않는 영화 열다섯 번째를 맞는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이하 PiFan)는 2003년 발리우드 특별전을 시작한 이래 인도에서 계속 화제 속에 개봉되었던 인도영화들을 소개해 왔고 8년 만에 인도영화인 ‘발리우드 : 위대한 러브스토리’를 상영작으로 선정하게 됩니다. 사실상 인도영화에 대한 주류의 시각은 그렇게 밝은 편이 아니라서 혹자는 부산 국제영화제때 부다뎁 다스굽타의 영화가 개막작으로 선정 되었을 당시의 처절한(!) 분위기를 올 해 PiFan에 빗대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상황이 많이 바뀌었고 지금쯤이면 관객들이 인도영화라는 것에 대해 조금은 마음을 열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이를테면 ‘세 얼간이’나 ‘내 이름은 칸’ 같은 영화들을 예로 들 수 있죠. 지금 인도 발리우드의 주류영화들이 약간 탈 맛살라적.. 더보기
[PIFAN 특집]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를 찾은 영화들, 그 Power 10인 2010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이하 PiFan)을 통해 개막작인 '발리우드 : 위대한 러브스토리', '로봇', '다방', '옴 샨티 옴' 이 네 편의 발리우드 영화들이 소개되었습니다. 오늘 이 영화들을 만들고, 또 출연해 영화를 빛낸, 현재 발리우드에서 강력한 파워를 가진 여덟 명의 영화인들을 소개해 올릴까 합니다. * 알파벳 순서대로 소개됩니다. * 본 내용을 방한(訪韓)과는 무관함을 밝힙니다. 오해 없으셨으면. (써놓고 나니 라케쉬 옴프라카쉬 메흐라 감독은 내한 하는군요) 1986년부터 광고업계에서 활약하며 코카콜라, 도요타 등의 제품 광고를 감독해온 라케쉬 옴프라카쉬 메흐라는 2001년 아미타브 밧찬 주연의 범죄영화 ‘Aks’로 데뷔한다. 아미타브 밧찬이 프로듀서와 주연을 맡은 이 영화는 초자연적.. 더보기
[Meri.Desi.Net] 시즌 1 클로징 2010 인도영화 스페셜 : 시즌 1을 마치며 남기는 10가지 이야기 《 들어가며 》 제 블로그에 와 주신 여러분 대단히 감사하고 환영합니다. 제 블로그에 오신 여러분들은 적어도 인도영화에 관심이 있거나 혹은 인도영화를 사랑하는 분들이라 생각합니다. 재밌고 대단한 것을 해보고 싶었지만 많이 부족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것을 이루지 못했던 것은 현실의 벽이 아닌 시도였다고 생각합니다. 올 해 가장 많이 들은 이야기는 '아직은 안 돼'보다는 '첫 술에 배부를 순 없다'는 이야기입니다. 제가 했던 프로젝트나 생각이 다른 분들이 보시기엔 다소 엉뚱해 보일 수도 있지만 시도하지 않고 무엇이 이루어지기를 바랄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부족하지만 인도영화에 관심있고, 굳이 인도영화가 아니라도 좋습니다. 여행이나 인도에 관련된 이야기처럼 인도에 관한 컨텐츠를 다루는 블로거가 있.. 더보기
PiFan 상영 볼리우드 영화 총평과 담론들 지난 7월 16일부터 24일까지 일주일 남짓한 기간동안 영화제를 다녀왔습니다. 많은 영화를 보았습니다만 그 중 제 전공인 인도영화를 중심으로 영화제에서 얻은 느낌과 영화의 감상을 끄적여 봤습니다. ‘못 말리는 세 친구’ 못 말리는 대박 아무래도 이번 PiFan의 화제작(전체 작품을 통틀어서)중 하나가 바로 이 영화가 아닐까 합니다. 상영작중 가장 긴 러닝타임을 한 작품이고 우대받는 듯 하면서 나름 불리했던 상영조건(일요일 마지막 상영 같은)에도 불구하고 금요일과 일요일 좌석 점유율 80%이상, 토요일 매진, 그리고 또 한 번의 앵콜 상영 역시 90%에 달하는 점유율을 보이면서 재관람 관객까지 끌어 모으며 흥행에 성공했습니다. 사실 이미 어둠의 경로로 본 주변 사람들의 유혹에도 불구하고 영화제를 통해 첫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