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aanch

Gangs of Wasseypur 1, 2의 평가 비교 이 글은 2012년 8월 15일에 작성되어 2013년 11월 1일에 마이그레이션되었습니다. 올 해 발리우드에서는 이 영화를 빼놓고 2012년을 이야기 할 순 없을 것 같습니다. 바로 ‘Gangs of Wasseypur’라는 영화인데요. 실제 마피아들의 암투가 벌어지는 공간인 벵갈 지역의 Wasseypur라는 탄광촌을 배경으로 3대에 걸친 피와 피를 부르는 복수극을 그리고 있습니다. 이 영화는 올 해 5월, 칸 영화제에 처음 소개되어 5시간 20분이라는 기록적인 러닝타임으로의 위용을 자랑했고, 8월 초에는 Part 2의 개봉과 맞물려 1, 2편 동시상영이라는 기록적인 이벤트를 낳기도 했습니다. 긴 러닝타임에 인도내부의 암투라는 소재를 가진 이 영화가 국내에 개봉될 리는 만무하겠지만 언젠가 영화제나 또 다른.. 더보기
문제아의 데뷔작, 심의와의 전쟁끝에 10년만에 빛을 보다 ‘Black Friday’, ‘Dev.D’ 등 볼리우드에서 문제작 전문 감독으로 유명한 아누락 카쉬압 감독의 2000년 데뷔작 ‘Paanch’가 8년만인 2011년에 빛을 보게 될 예정입니다. 2000년, 40일이라는 단기간에 걸쳐 만들어진 이 영화는 거친 언어를 쓰고(참고로 인도에선 욕설을 특수음으로 처리 합니다) 폭력과 마약이 등장한다는 이유로 심의에서 거절당했고 2002년과 2003년에도 역시 마찬가지 이유로 거부되어 현재에 이르렀습니다. 아누락 카쉬압이 직접 밝힌 심의 거절 사유 - 혐오스러워서 인도의 관객들에게 부적절한 영화임 - 마약 흡입 장면 등이 나와 인도의 관객들에게 부적절 - 몽롱한 장면은 관객들의 눈의 피로를 높일 수 있음 - 이 영화를 보고 즐거워 할 이들이 없음. Paanch(판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