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indagi Na Milegi Dobara의 모든 것'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12.08 [Exclusive] 영화 『Zindagi Na Milegi Dobara』의 모든 것


 안녕하세요. Meri.Desi Net의 raSpberRy입니다.

 세 남자의 여행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열정으로 가득한 나라 스페인을 배경으로 인생을 바꿀 스포츠에 도전하면서 동시에 이 세 남자는 그들이 잊고 살았던 무엇인가를 찾게 됩니다.

 단 한 번 뿐인 인생, 그 인생을 바꿔 놓을 여행 이야기, 바로 영화 'Zindagi Na Milegi Dobara'입니다.



목차


 




감독 조야 악타르가 전하는 Zindagi Na Milegi Dobara



  이전에는 만들어지지 않은 영화를 만들어 보고 싶었습니다. 다재다능한 배우들을 캐스팅했고 파트너인 리마 카티와 함께 스페인 여행을 하는 이야기를 썼습니다. 

 영화 ‘Zindagi Na Milegi Dobara’는 제목 그 자체가 다시 오지 않을 인생을 뜻하는 것처럼 하나의 인생철학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영화를 만들 때 겪은 모든 경험들은 나에게 어떤 생각을 갖게 하고 그것을 행하게 했습니다. 이것은 인생을 통해 무엇을 찾아나갈 것을 가르쳐 주고 그것을 행하게 했던 것입니다.





영화 『Zindagi Na Milegi Dobara』 Synopsis


 아르준, 카비르, 임란은 절친한 친구로 카비르의 결혼식을 앞두고 세 사람은 스페인으로 일생일대의 마지막일 지 모르는 여행을 떠난다. 서로가 정한 스포츠를 하기로 하고 시작했던 이 여행은 낯선 사람들과 새로운 상황에 부딪히게 되면서 그들의 인생에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된다.


 



CAST & CREW

리틱 로샨 - 아르준 역
파르한 악타르 - 임란 역
아베이 데올 - 카비르 역
카트리나 케이프 - 라일라 역
칼키 코츨린 - 나타샤 역

나세루딘 샤 - 살만 하비브 역




  <내 이름은 칸>의 샤룩 칸과 <세 얼간이>의 아미르 칸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톱스타인 리틱 로샨은 <Kaho Naa... Pyaar Hai>라는 영화로 그야말로 혜성과 같이 등장했다. 출연하는 영화마다 화제와 흥행을 불러일으키는 2006년 출연한 <슈퍼 히어로 크리쉬>와 <둠 2>의 성공으로 세계적으로 어필하는 배우로 자리매김 했다.

 훤칠한 키에 이국적인 외모, 멋진 춤솜씨로 세계의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고 부산국제영화제에서는 그의 영화가 단골로 소개될 정도로 국내에서의 인지도도 높다.


 단순히 흥행 스타를 떠나 2008년 작품인 <조다 악바르>에서는 악바르 왕을, 최근 우리나라에도 개봉된 <청원>에서는 전신마비로 고통을 겪는 마술사 이단 역을 맡아 인도의 오스카라 불리는 Filmfare에서 주연상을 수상한 다재 다능한 배우다.
 
 이번 영화 ‘Zindagi Na Milegi Dobara’에서도 역시 안정적인 연기력, 관객들을 즐겁게 할 멋진 춤에 이어 노래실력까지 선보일 예정으로


 Filmography_ 청원(2010), 연(2010), Luck by Chance(2009), 조다 악바르(2008), 둠 2(2006), 슈퍼 히어로 크리쉬(2006) 외 다수




 현재 발리우드에서 가장 핫한 여배우는 바로 카트리나 케이프. 카트리나 케이프는 아이쉬와리아 라이를 따돌리고 현재 발리우드 여배우 톱클래스에 오른 여배우로. 과거 그녀의 이미지가 단지 남성 관객들을 자극하는 귀여운 이미지였던 데 반해 현재는 점점 안정적인 연기력을 구축하고 있고 인도식 엔터테인먼트 영화인 맛살라 영화와 드라마 영화에 가리지 않고 출연하며 연기와 스타파워를 동시에 쌓아가고 있다.

 영국계 아버지와 인도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이국적인 외모를 갖춘 그녀는 2003년 발리우드 영화 <Boom>을 시작으로 상당히 빨리 스타덤에 올랐고 출연하는 대부분의 영화를 흥행으로 이끄는 발리우드의 미다스의 손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특히 자유로운 이미지를 지닌 라일라의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이 영화를 위해 스킨 스쿠버를 배우고, 오토바이 운전을 하는 등 이전에는 보여주지 못했던 진면목을 보여주며 길지 않은 출연 분량에도 불구하고 세 남자주인공들을 매료시키는 역할을 충분히 소화해 냈다.

 Filmography_ Tees Maar Khan(2010), Raajneeti(2010), 뉴욕(2009), Singh is Kinng(2008), Race(2008) 외 다수











 조야 악타르(Zoya Akhtar) / 감독, 각본

  인도 작사가인 거성 자베드 악타르의 딸로 뉴욕대 필름스쿨을 졸업해 광고와 뮤직비디오계에 활약했고, 발리우드 영화의 캐스팅 디렉터와 조감독으로 활동했다. 동생인 파르한 악타르가 영화사 Excel Entertainment를 창립한 뒤 첫 영화인 <Dil Chahta Hai>를 시작으로 총괄 프로듀서로 활약했다.
 2009년 개봉된 데뷔작 <Luck by Chance>는 개봉당시 비평가로부터 좋은 평가를 이끌어 냈다.



파르한 악타르, 리테쉬 시드와니(Farhan Akhtar, Ritesh Sidhwani) / 제작

 파르한과 리테쉬는 2001년 Excel Entertainment를 설립, <Dil Chahta Hai>를 성공으로 이끌었다. 이후 스타시스템의 적절한 활용과 능력 있는 신인 감독들의 기용이라는 도전적인 실험 등을 통해 발리우드 뉴웨이브를 이끄는 대표적인 제작자로 자리매김 했다. 특히 2008년 영화 <락 온!!>은 상업적인 성공을 거둔 것은 물론, National Awards의 주요 부문을 석권함으로서 제작자로 큰 명성을 얻었다.



리마 카티(Reema Kagti) / 각본

 오스카상 외국어상 후보에 올랐던 <라간>의 조감독 출신으로 2006년 <Honeymoon Travels Pvt. Ltd.>에 조야 악타르와 공동으로 각본을 집필하고 감독으로 데뷔했다. 
 현재는 <세 얼간이>의 스타 아미르 칸이 출연하는 스릴러 영화 <Talaash>의 각본과 감독을 맡고있다.



샹카르-이산-로이(Shankar-Ehsaan-Loy) / 음악

 샹카르 마하데반, 이산 누라니, 로이 멘돈사로 구성된 트리오로 우리나라에 개봉되어 큰 인기를 모은 <내 이름은 칸>의 음악을 담당하는 등 발리우드 메이저 영화의 음악가로 명성이 높다. 이들은 작곡 뿐 아니라 다양한 악기를 소화하고 보컬로도 활약하고 있는데, 이들의 <DON>의 사운드트랙은 <슬럼독 밀리어네어>에 쓰이기도 했다.








 Poster Arts





* 이미지를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예고편 및 영상


2011년 5월 22일 공개된 최초 프로모




'Ik Junoon'





'Khwabon Ke Parinday'





'Senorita'





 Still Cut (누르면 확대됨)





 『Zindagi Na Milegi Dobara』 영화일지











2011. 10. 21.

NDTV에서 주최하는 Indian of the Year 시상식에서 Zindagi Na Milegi Dobara팀이 올 해의 엔터테인먼트상을 수상했다.

또한 음악을 담당한 샹카르-이샨-로이 팀은 이 영화의 사운드트랙으로 올 해의 음악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2012. 1. 29.


 인도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제 57회 Filmfare에서 영화 'Zindagi Na Milegi Dobara'가 작품상, 감독상 등 총 8개부문의 상을 수상했다. 특히 2006년 국내에도 큰 성공을 거두었던 '블랙' 이후 6년만에 최우수부문과 비평가 선정 최우수 작품상을 동시에 수상했으며, 감독 조야 악타르는 첫 여성 감독상 수상자가 되었다. 
 

 



TRIVIA 

 * 영화 속 부뇰의 토마티나 페스티벌은 재현된 것으로 1 Crores의 비용이 들어갔고, 영화에 사용된 16톤의 토마토들은 포르투갈에서 공수해 온 것이다.

 * 카트리나 케이프의 해변 장면은 사실 누드 해변으로 영화 촬영을 위해 이용객들이 화면에 찍히지 않도록 양해를 구했다.

 * 원래 캐스팅은 임란 칸과 란비르 카푸르였으나 교체되었다.
 

 * 영화 속에서 세 사람이 언급하는 TV채널은 Doordarshan이다.

 






Critics 
 
Rajeev Masand(CNN-IBN) 매 순간을 왜 의미 있게 살아야 하는가 ★★★☆
Pratim D Gupta(The Telegraph) 자신의 과거를 헤쳐나가는 세 남자의 아름다운 여행 이야기 ★★★☆
Mayank Shekhar(Hindustan Times) 성숙해가는 세 친구의 즐거운 여행담 ★★★★
Raja Sen(Rediff) 쿨한 척 하려 애쓴다 ★☆
Nikhat Kazmi(Times of India) 섬세하고 흥겨운 인간에 대한 연구 ★★★☆
Kaveree Bamzai(India Today) 비싼 로맨틱 코미디가 아닌 진한 우정 ★★★★
Shubhra Gupta(Indian Express) '딜 차타 헤' 냄새가 나는 단조로운 여행극 ★★
Taran Adarsh(Bollywood Hungama) 새로운 영화를 찾는 관객들을 위한 영화 ★★★☆




마치며

 사실 많은 이야기들이 지난 Zindagi Na Milegi Dobara 토크를 통해 이루어졌습니다.
 그 토크의 링크로 대신합니다.
 
 개인적으로는 발리우드에서 새로운 배우, 새로운 작가, 새로운 감각을 지닌 영화들이 많이 나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떤 분들은 이 영화에 인도색이 없어서 서운해 하실지 모르겠지만 한 편으로는 인도의 메이저 영화시장에서도 단순히 과거의 성공이나 공식만으로 영화를 꾸릴 수 없다는 생각을 하고 있을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어쩌면 이 영화의 성공이 단순히 상업적인 성공만을 보여주고 있지 않고 현재 발리우드의 흐름이 어떻게 변화하고 있는가를 같이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2011/09/23 - [인도영화 이야기/영화의 전당] - 톡! 톡! 톡! 영화 'Zindagi Na Milegi Dobara'



Posted by 라.즈.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