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uck'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1.18 영화 'Kurbaan'의 모든 것!

 

 매년 도전적이고 새로운 영화로 인도영화의 콘텐츠를 확장시키는 UTV사에서 배급하는 로맨틱 스릴러 영화 ‘Kurbaan’이 오는 11월 20일 인도 및 인도영화 배급지역, 총 1,700여개 상영관에 동시개봉을 준비 중입니다. 영화 ‘Kurbaan’에 대한 짤막한 소개와 함께 지금까지 들어왔던 이야기들을 소개해 보기로 하겠습니다.

 

감독_ 렌실 드 실바(‘랑 데 바산티’ 각본)

출연_ 사이프 알리 칸(에산 역), 까리나 카푸르(아반티카 역), 옴 퓨리, 키론 커, 비벡 오베로이, 디아 미르자

 

 

* Synopsis *


 


 델리에 있는 한 대학의 강사인 아반티카는 아버지의 심장병을 치료하기 위해 뉴욕으로 건너온다. 그동안 대학교수인 에산을 만나게 되고 둘은 사랑에 빠진다. 그러던 어느 날 둘은 테러범인 이웃 인도인의 식사에 초대받게 되고 그들에게 걸려든다.


 


<< 'Kurbaan' 예고편 >>

 

 2009년 2월 ‘랑 데 바산티’를 집필했던 작가 렌실 드 실바(Rensil D'Silva)는 자신의 프로젝트의 감독에 오릅니다. 초반 타이틀은 ‘Jihaad’ 무슬림 테러리스트에 관한 이야기로 사실 제작진 측에서는 영화 제목이 그런 식으로 지어지는 것에 대해 불편하게 생각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결국 ‘Jihaad’라는 이름보다는 렌실 드 실바의 제목 미정 프로젝트 정도로 불리길 원했죠.

 

 당시 렌실은 각본가로서 활약하기 시작합니다. 그가 각본을 맡고 그루지야 영화인 ‘13 자메티’를 리메이크 한 ‘Luck’이 2009년 상반기 볼리우드를 괴롭혔던 영화 파업을 끝내고 극장에 개봉하지만 그리 좋은 성적을 거두진 못합니다. 그리고 그가 쓴 다른 각본은 마니 라트남의 ‘Raavana’로 마니의 페르소나 아비쉑 밧찬과 아이쉬와리아 라이가 출연합니다. 그렇게 그는 볼리우드 주류 영화계에 각본가로 안정적인 자리매김을 하게 됩니다.

 

 카란 조하르의 다르마(Dharma) 프로덕션에서 배급하는 이유 때문이었는지 쉽게 캐스팅에 성공했습니다. 카란의 지지자인 사이프 알리 칸이 그의 연인 까리나 카푸르와 함께 주연으로 발탁되고 렌실의 작품 ‘랑 데 바산티’에 출연했던 옴 퓨리가 테러지도자로, 키론 커 여사도 이 영화에 출연하기로 결정됩니다.

 

 하지만 카란 조하르의 다르마사는 더 이상 Yash Raj사와 계약을 맺지 않고 UTV로 이사를 오게 됩니다. 다르마의 영화들이 Yash Raj사에게 흥미로운 프로젝트가 아니라는 이유였는데 제가 봐도 ‘웨이크 업 시드’같은 영화는 Yash Raj에 맞는 영화는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긴 합니다. 그런 와중에 Yash Raj 영화사가 카비르 칸(‘뉴욕’의 감독)이나 시밋 아민(‘착 데 인디아’의 감독)같은 감독을 들이고 있다는 것은 나름 의외라는 생각이 들긴 합니다.

 

 


 비벡 오베로이까지 가세하면서 영화의 캐스팅은 활기가 넘치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한 여배우가 비벡과의 키스신을 거부하면서 배우는 디아 미르자로 교체됩니다.(잔인하시네요) 그리고 5월 뉴욕에서의 촬영을 위해 사이프 알리 칸과 비벡 오베로이가 촬영 중(추격씬으로 추정되는)에 교통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경찰에 검거(!)되는데 사정을 설명하고 풀려났다고 합니다. 그리고 영화 제목은 ‘Qurbaan’으로 교체됩니다.

 

 8월. 제목은 ‘Qurbaan’에서 지금의 타이틀인 ‘Kurbaan’으로 확정됩니다. 당시는 신종플루가 고개를 틀던 때였고 따라서 영화촬영이 잠시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포스터만큼이나 끈끈하게 사이피나(사이프-까리나 커플을 부르는 신조어지만 옳지 않아) 커플의 베드신 장면 촬영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래봐야 얼마나 끈적이겠습니까만 행위만 없을 뿐. 인도영화는 성적인 코드 장면연출에 꽤나 강합니다. 나중에 알려졌지만 두 커플의 (꽤나 긴) 키스신도 있다고 전해집니다.

 

 


 9월 말에 옴 퓨리가 맡은 배역이 무슬림 테러리스트라는 것이 언론에 알려지면서 1년 전 역시 UTV에서 공개되었던 ‘A Wednesday’의 나세루딘 샤와 비교되곤 합니다. 참고로 나세루딘 샤와 옴 퓨리는 같은 배우학교 동기생이기도 합니다.

 포스터 역시 9월 말에 공개되었습니다. 상당히 파격적인 포스터로 꽤나 센세이셔널 한데요



 

 위 사진을 보면 아직도 성적으로 보수적이구나 하는 생각이 막 들고 그럽니다. (본 영화는 일부 아랍지역에도 개봉 예정이라 인도내에서의 프로모션이 아닐 수도 있음을 밝힙니다.)


 10월 2일. 카란 조하르 사단의 2009년 프로젝트의 첫 테이프를 끊는 ‘웨이크 업 시드’의 전에 ‘Kurbaan’의 프로모션 트레일러가 상영됩니다. 그리고 영화의 개봉이 11월 20일로 확정됩니다.

 

 

 카란 조하르는 ‘Kurbaan’ 프로젝트에 대해 고백하기를 자신은 이 영화에 샤룩 칸과 그의 절친이자 연기파 배우인 타부(Tabu)를 생각하고 있었고 감독은 ‘깔 호 나 호’의 니킬 아드바니를 생각하고 있었다고 하는데 ‘찬디 촉 투 차이나’로 이어졌던 그의 안타까운 연출력을 보면 그리 신뢰가 안 가는 선택이 아니었나 합니다.

 

 11월 사이피나 커플과 카란 조하르, 렌실 드 실바 감독은 ‘Kurbaan’의 프로모션을 위한 투어들을 계획하는데 비벡 오베로이는 참여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카란 조하르는 ‘비벡은 신비감에 쌓인 인물이라 우리도 잘 모른다.’고 답했는데 최근 비벡은 자신이 주연한 영화 ‘Prince : It's showtime!’에 모습을 드러낸 걸로 보아 촬영중에 있었다던 배우들 사이의 무관심이 영향을 미친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드네요.

 

 그리고 가장 최근 영화의 최종 러닝타임과 등급이 결정되었습니다. 영화는 2시간 37분(157분)이며 성인등급인 A등급을 받았습니다. 인도의 많은 감독들이 그러하듯 적어도 U/A를 받기위해 재심의에 들어갔지만 최근 ‘카미니’같은 사례를 볼 때 이젠 A등급에도 두려워하지 않는 분위기가 조성되었으면 합니다.

 

 


 영화 ‘Kurbaan’은 11월 20일에 공개됩니다. 안타깝게 대한민국에선 볼 순 없지만 어떻게 기회가 닿아서 금방 볼 수 있게 되길 희망합니다.


Posted by 라.즈.배.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